•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8941-298950 / 372,6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명 웹하드社가 불법 영상물 '온상'

      불법 영상물을 퍼뜨리는 온상으로 지목돼 온 웹하드 운영업체와 파일을 올리는'업로더'가 조직적으로 공모한 사실이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 2부는 영화 등 불법복제 영상물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저작권법 위반)로 권모씨(37)를 구속기소하고 박모씨(30) 등 7명을 불구속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권씨에게 자금을 지원하고 업로드를 장려한 혐의(저작권법 위반 방조)로 웹하드 업체 I사 대표 임모씨(50) 등 웹하드 업체 운영자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이해성

    • 동두천서도 옷찢어 졸업 뒤풀이…피해자 부모 고소

      ... 한 것으로 확인했다. 피해학생 중 일부는 옷이 찢어져 속옷이 드러나는 등 수모를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재 가해학생의 숫자를 파악중이며 곧 피의자 조사에 착수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폭처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지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이 뒤풀이는 사진으로 촬영돼 인터넷 미니홈피에 올려졌으나 곧바로 삭제돼 유포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다. (동두천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절도범도 주5일제?…외국인 3인조 구속

      월~금 범행, 토.일엔 훔친물건 탁송.휴식 서울 강서경찰서는 18일 평일 빈집에 들어가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상습특수절도 등)로 임모(24)씨 등 중국인 3명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7일 강서구 공항동에서 김모(38)씨의 빌라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 28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치는 등 지난해 12월12일부터 최근까지 서울시내 전역에서 모두 55차례에 걸쳐 2억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thumbnail
      "불법낙태 후 식물인간" 산부인과 원장 고소

      프로라이프의사회가 불법 인공임신중절(낙태)수술을 한 혐의로 산부인과를 검찰에 고발, 낙태 문제에 대한 찬반 논란이 이는 가운데 제주의 한 산부인과의원에서 낙태수술을 받고 식물인간이 된 20대 여성의 가족이 산부인과 원장을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제주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A(52)씨는 지난해 11월 말 제주시 모 산부인과 원장 B(57)씨를 촉탁에 의한 낙태 치상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임신 21주였던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thumbnail
      "2002년 '여대생 청부살해' 살인교사 맞다" 판결

      ... 살인을 교사했다는 이전 판결은 정당하다는 선고가 나왔다. 청주지법 형사합의11부(김연하 부장판사)는 18일 윤씨가 여대생 하모(당시 21세)씨를 살해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는데도 살해교사라는 누명을 써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며 위증 혐의로 고소한 윤씨의 조카(49)와 김모(49)씨에게 각각 무죄를 선고했다. 피고인인 조카와 김씨는 재판 과정에서 자신들이 위증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번 재판에서 무죄가 선고됨에 따라 항소가 법률적으로 불가능해졌으며 무죄를 구형했던 검찰 역시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mina76

    • 국보법위반 혐의 전교조 前교사 '무죄'

      "자유민주주의 정통성 해칠만한 해악성 없다" 전주지법 형사1단독 진현민 판사는 17일 학생들을 데리고 '남녘 통일 애국열사 추모제'에 참가하는 한편 이적 표현물을 소지하고 이를 각종 행사에서 전파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기소된 전교조 소속 전 교사 김형근(51)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진 판사는 이날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이 '남녘 통일 애국열사 추모제' 전야제 행사에 참가한 사실은 인정되나 6.15 남북공동선언에 대한 정당성을 설명하고 ...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자녀교육 위한 '사랑의 매'는 무죄"

      자녀 교육을 위해 다소 지나친 매를 들었더라도 적절한 범위 내에서 가해진 '사랑의 매'는 처벌 대상이 아니라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부산지법 형사15단독 김도균 판사는 자녀를 회초리로 때려 아동복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아버지 A(43) 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김 판사는 판결문에서 "A 씨의 행위가 아들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한 동기에서 이뤄졌고, 사회 상규에 반하는 정도에 이르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며 무죄 선고 이유를 ...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thumbnail
      경찰서 마당에 왠 구두?

      17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한 시민이 구두 절도범에게서 압수한 구두 중에서 자신의 것을 찾고 있다. 1천200여 켤레의 이 구두들은 대형 장례식장을 돌며 명품구두만 골라 훔친 혐의로 구속된 박모씨의 창고에서 압수한 것들이다.(서울=연합뉴스) 박범준 인턴기자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thumbnail
      영화감독 성폭행미수로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이옥)는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서 알게 된 가출 청소년을 성폭행하려한 영화감독 나모(41)씨를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나씨는 지난해 10월 9일 한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박모(14)양이 가출의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넷상에는 그의 사진과 작품이 퍼지고 있다. 뉴스팀 ne...

      한국경제 | 2010.02.17 00:00 | mina76

    • 우유투입구로 막대 넣어 빈집 털어

      서울 강동경찰서는 17일 상습적으로 빈집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로 한모(32)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해 7월초 오전 11시께 강동구 천호동의 한 아파트 현관출입문 우유투입구로 막대를 집어넣어 자물쇠를 열고 빈집에 들어가 현금 19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한씨는 이런 방법으로 작년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서울 전역을 돌며 24차례에 걸쳐 1천7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

      연합뉴스 | 2010.0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