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271-8280 / 9,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름 쓰인 뉴스레터에 맞춤정보…대접받는 생각들게 하라

      질문 1. 고객이란 누구인가? '객(客)'은 손님이란 뜻이다. 그렇다면 '고(顧)'는? 질문 2. 영희네 가족이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 예삐 예방접종을 하러 동물병원에 갔다. 동물병원장의 고객은 누구일까? 질문 3. 영희가 아파서 엄마랑 소아과에 갔다. 고객은 누구일까? KAIST 경영대학 최고경영자과정(AIM) 가을학기 열여섯 번째 시간. 김영걸 KAIST 경영대학원 지식경영 교수는 이 같은 질문을 수강생들에게 던지며 강의를 시작했다...

      한국경제 | 2013.01.31 00:00 | 강현우

    • thumbnail
      일 터진 뒤 "내 그럴줄 알았어!"…후견지명 '함정' 서 탈출하려면

      2008년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부터 시작한 글로벌 경기 침체는 아직도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많은 경제·경영 전문가들은 이 위기의 원인을 분석하면서 대응책을 논하고 있다. 위기를 분석하는 전문가들은 그런 사태를 예상하지 못한 전통경제학자들을 비난한다. 마치 자신들은 그런 사태가 일어날 줄 미리 알고 있었다는 듯이 말이다. 정말 그들은 그런 사실을 알고 있었을까. 어떤 사태나 사고가 벌어지고 나면 많은 사람들이 “내가 그럴...

      한국경제 | 2013.01.31 00:00 | 최규술

    • thumbnail
      불황 속 서비스 지출 소비재 구입…복합몰 등 소비변화 대응이 관건

      올해 유통업계 상황은 시작부터 쉽지 않아 보인다. 백화점의 경우 기존 점포의 신년세일 매출이 전년 대비 9~10% 줄어든 우울한 성적표를 받았다. 대형마트는 일부 품목에 대해 '재고떨이' 이벤트를 열고 있다. 영업 위축이 예상보다 심하기 때문이다. 가전·전자 전문점 역시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편의점은 다른 업태에 비해 양호한 편이지만 최근 성장률은 둔화됐다. 홈쇼핑은 유연한 상품전략으로 잘 대응하고 있지만 작년 4분기보다 주춤하다. 모...

      한국경제 | 2013.01.31 00:00 | 안대규

    • thumbnail
      '혁신 아이콘' 구글·3M이 동료평가 하는 이유

      평가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평가의 공정성과 실효성에 대한 의심과 불만도 끊이지 않는다. 최근 국내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16% 정도만 현 평가에 만족한다고 응답해 충격적이다. 글로벌 비즈니스가 활발해지고 팀 단위 협업이 증가하면서 조직 내에서 일어나는 업무 환경은 급격히 변하고 있다. 업무가 복잡해지고 개인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범위가 커지면서 상사 1인이 다수의 부하 직원을 정확히 평가하기는 ...

      한국경제 | 2013.01.31 00:00 | 김주완

    • thumbnail
      1930년 문 연 미쓰코시 경성점 자리가 본점…세일·쇼핑백도 신세계가 '최초'

      1967년 10월 서울 충무로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바겐세일'이라는 안내문이 걸렸다. 질 좋은 백화점 상품을 평소보다 싼 값에 파는데도 소비자들의 반응은 기대만큼 뜨겁지 않았다. '바겐세일'이라는 개념 자체가 당시 일반인들에겐 생소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이 '세일'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을 뒤늦게 알아챈 백화점 측은 황급히 '철 지난 재고상품을 싸게 팝니다'라고 쓴 안내 표지판을 입구에 세웠다. 그제서야 손님이 구름같이 몰려들었다. ...

      한국경제 | 2013.01.31 00:00 | 유승호

    • thumbnail
      [BIZ Insight] '성공 방정식' 확 바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강력한 하드웨어 리더십에 감성까지 갖췄다"

      미국 정보기술(IT)매체로 유명한 테크크런치는 “삼성전자를 글로벌 5대 기술기업에 넣어야 한다”고 지난 5일 보도했다. 테크크런치는 “지금까지 미래 기술을 이끌어 온 5대 기업으로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를 꼽았지만 이제는 마이크로소프트를 빼고 삼성을 포함시켜야 할 때”라고 썼다. 이 매체는 “삼성전자는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생태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이익을 내는 기업”이라며 “인텔 등과 공동 개발하...

      한국경제 | 2013.01.24 00:00 | 심성미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1월28일(월) ~ 2월1일(금)

      ... ●2월1일(금) ▷미국 진출을 위한 한국기업 투자 및 지원 세미나=벤처기업협회, 오후 2시~5시50분, 서울 구로동 마리오타워 8층 벤처기업협회 Creative Room(변경 가능). jklee@kova.or.kr(이메일 문의)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01.24 00:00 | 조미현

    • thumbnail
      척추 지켜주는 '움직이는 의자'…인체공학 디자인 붐 일으켜

      “의자에 앉을 때 무릎을 꿇으라고? 저 의사 완전히 돌았나봐.” 1976년 덴마크에서 열린 한 의료 학회. 덴마크 의사 A C 만달 박사의 '호모 세덴스(Homo Sedens·앉아서 생활하는 인간)' 연구 논문 발표가 끝나자 청중들은 모두 술렁이며 자리를 떴다. 손가락질하거나 욕설을 퍼붓는 사람도 있었다. 그가 발표한 내용은 이랬다. “의자에 직각으로 앉으면 척추의 곡선이 없어져 근육이 긴장하고, 디스크에 압력이 가해진다. 120~135도의...

      한국경제 | 2013.01.24 00:00 | 김보라

    • thumbnail
      갤럭시S시리즈로 5년간 90조 현금 수익…계열사 시너지 확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1984년 셀룰러 방식의 아날로그 휴대폰을 이용한 통신서비스를 기반으로 출범했다. 당시 부서 인력은 40명으로, 한국 지형에 강한 휴대폰을 개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1988년 첫 제품을 개발했다. 길이 20㎝, 무게 0.7㎏으로 요즘 시각에선 휴대폰이라고 부르기도 어색하지만 1989년부터 시판에 들어갔다. 그로부터 24년이 흐른 2013년, 삼성전자의 연간 휴대폰 판매량은 약 4억대에 달한다. 전 세계 휴대폰 사용인구 4...

      한국경제 | 2013.01.24 00:00 | 박동휘

    • thumbnail
      슬라이드 디자인 제1 원칙은 '컬러의 조화'…질서 있고 명료해야

      슬라이드 디자인 과정에서 컬러는 가장 많은 고심을 해야 할 부분이다. 일상생활에서 컬러와 더불어 살다시피하다 보니 컬러의 중요성은 알겠는데, 막상 슬라이드를 만들려고 하면 막막한 경우가 적지 않다. 바탕화면의 컬러와 텍스트의 컬러, 각종 그래프, 차트, 다이어그램의 색상을 어떻게 배합하면 좋을지…. 옆사람에게 물어봐도 시원한 조언이나 답을 얻을 수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바탕화면의 컬러는 어떻게 결정할까 바탕화면의 컬러를 결정하는 가장 중...

      한국경제 | 2013.01.24 00:00 | 최규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