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091-14100 / 15,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원유가, 이라크 수출중단으로 강세…WTI 28.13달러

      ... 배럴당 24센트 높은 28.0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라크는 국제연합이 미국과 영국의 주장대로 수정된 석유-식량 프로그램 결정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기 위해 원유수출을 중단했다. 하지만 사우디 석유장관이 필요하다면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라크의 공급 부족분을 채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급등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OPEC은 오는 5,6일 이틀간 비엔나에서 정기 회의를 열고 생산량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

      한국경제 | 2001.06.05 08:30

    • 국제유가 이라크 원유 수출중단으로 강세..배럴당 28.13달러

      ... 간 지속된 이라크 경제 제재조치를 개정키로 한 데 반발, 걸프만과 파이프라인으로 연결된 원유의 송출을 전날 오전 8시부터(현지시간) 중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라크의 수출중단결정으로 대부분의 에너지 선물 가격이 상승했으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의 회의를 앞두고 있어 에너지가격의 오름세는 제한적이었다. 이날 7월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20센트 오른 28.13달러에 거래됐다. 7월물 가솔린은 갤런당 2.53센트 내린 90.77센트, ...

      연합뉴스 | 2001.06.05 08:13

    • 국제원유가, 배럴당 30달러선 직전서 주춤

      이라크의 원유수출 중단결정으로 치솟았던 국제원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런던과 뉴욕시장에서 소폭 물러앉았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4일 보도했다. 런던국제석유거래소에서는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이 심리적 저지선인 배럴당 30달러선에 육박, 29.71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이날 오후 4시 29.15달러로 물러앉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뉴욕시장에서는 7월 인도분 가격이 장초반 배럴당 21센트가 올라 28.14달러에 달했다. ...

      연합뉴스 | 2001.06.05 07:45

    • OPEC의장,"이라크 수출중단 불구 증산 없을 것"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차킵 켈릴 의장은 4일 이라크의 원유수출 중단 결정에도 불구하고 OPEC 회원국들이 증산 결정을 내리지는 않을 것으로본다고 밝혔다. 켈릴 의장은 "내일(5일) 회원국 각료회담에서 생산량을 늘리자는 결정이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카타르의 압둘라 빈 하마드 알-아티야 에너지장관도 "OPEC는 배럴당 22-28달러의 현행 유가 목표치를 고수할 것"이라고 말해 증산에 반대할 뜻임을 내비쳤다. 그러나 쿠웨이트와 ...

      연합뉴스 | 2001.06.05 07:17

    • 이라크, '1개월간' 원유수출 중단

      타하 무사 이라크 석유부 차관은 4일 석유수출국기구(OPEC)회의가 열릴 오스트리아 빈에 도착, 자국의 원유수출은 '1개월동안'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빈 AFP=연합뉴스) yykim@yna.co.kr

      연합뉴스 | 2001.06.05 07:16

    • 이라크, 원유수출 중단

      ...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라크 주재 외교관들은 이라크의 석유 수출 대금 수십억 달러가 제3자 계좌에 묶여 있기 때문에 이라크 정부는 원유 수출 없이는 몇 개월 밖에 버티지 못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라크의 원유 수출 중단이 석유시장에 큰 영향을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비잔 남다르 장게네 이란 석유장관은 "이라크가 원유수출을 중단해도 국제시장에서 원유 공급 부족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OPEC ...

      연합뉴스 | 2001.06.04 19:56

    • 국제유가 시간외거래 WTI...28.33달러

      ... "이라크가 수출중단위협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계약을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해 유가 상승세가 주춤했다"며 "만약 즉각적인 계약파기를 발표한다면 배럴당 1-2달러 이상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애널리스트들은 "이라크의 원유수출 중단 여파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공급확충 발표로 상쇄된 분위기"라고 말했다. 국제유가는 이날 정규장에서는 이라크의 발표 때문에 배럴당 28.63달러까지 올랐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humane@yna.co.kr

      연합뉴스 | 2001.06.04 11:32

    • "이라크, 석유수출 계속할 것" .. OPEC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차킵 켈릴 의장은 3일(이하 현지시간) 이라크가 석유 수출을 중단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5일 소집되는 OPEC 석유장관 회담에서도 증산 결정이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이라크가 유엔 `식량-석유 교환 프로그램' 조건 수정에 반발해 5일 오후 2시(한국시간)부터 석유 선적을 중단할 것임을 위협한 가운데 나왔다. 석유 업계에서는 이라크 당국자들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하루 220만배럴을 수출하는 이라크가 ...

      연합뉴스 | 2001.06.04 08:06

    • "OPEC 원유증산 가능성 작다" .. 산자부

      산업자원부는 5∼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OPEC(석유수출국기구) 임시총회에서 원유 증산이 결의될 가능성은 크지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3일 발표했다. 여기에다 이라크가 원유수출 중단을 결정, 국내 도입물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동산 원유의 기준가격이 되는 두바이 유가는 배럴당 최소 26달러 이상의 강세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자부가 이날 내놓은 ''제115차 OPEC 임시총회 전망'' 자료에 따르면 OPEC 회원국들은 각 회원국이 ...

      한국경제 | 2001.06.03 15:49

    • "5일 OPEC총회 증산결의 가능성 희박"

      오는 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제115차 OPEC(석유수출국기구) 임시총회에서 현 석유생산쿼터가 유지될 가능성이 크며 이에 따라 국제유가가 당분간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산업자원부는 3일 발표한 '제115차 OPEC 임시총회 전망' 자료를 통해 이번 임시총회에서 증산 결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하며 하루 생산량 2천420만배럴의 현 석유생산쿼터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이번 총회에서는 6월 증산 여부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

      연합뉴스 | 2001.06.03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