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39,9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정식 고용장관 "주52시간제보다 유연하게…유럽 참고해 개혁"

    ... 종업원대표 협의 등 합의를 통해 유연하게 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프랑스의 경우 연속 12주를 기준으로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44시간을 초과할 수 없으며 독일은 최대 24주를 기준으로 하루 평균 근로시간이 8시간 이내이되 하루에 2시간 ... 없게끔 규정하고 있다. 영국은 주 48시간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데 산정기준을 17주로 하여 17주 단위로 주당 노동시간 평균이 48시간 미만이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현행 근로기준법상 근로시간은 법정근로시간 1주 40시간에 연장근로시간 ...

    한국경제TV | 2022.09.07 10:42

  • thumbnail
    노동장관 "유럽 주요국 근로시간 제도 참고해 개혁 추진"(종합)

    주한 유럽 기업인들과 간담회…노동시장 개혁방향 소개 한국노총 "유럽·한국, 노동시간 총량 달라…아전인수 해석 안 돼"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7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주한 유럽 ... 기준으로 삼고 있으며, 노사가 합의를 통해 유연하게 제도를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윤석열 정부가 추진 중인 근로시간 개편 방향과 유사하다. 노동부는 '주 단위'(기본 40시간, 최대 연장 12시간)로 관리하는 연장 근로시간을 노사 ...

    한국경제 | 2022.09.07 10:34 | YONHAP

  • thumbnail
    풀무원이 공급업체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하자 나타난 반전[기업 인권경영 리포트⑪]

    ... 인권정책을 수립했다. 사진 : 한경DB 풀무원은 2019년 공급업체 4곳을 대상으로 파일럿 형태의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했다. 공급망에서 차별금지‧근로시간‧산업안전 등 9개 영역과 관련된 인권 리스크가 있는지 평가했다. 평가 결과 △일부 공급업체가 초과근로에 대한 동의서를 받지 않은 점 △외국인 근로자에게 모국어 또는 영어로 된 급여명세서나 안전보건표지 등을 제공하지 않은 점 △노사협의회 또는 안전보건관리체제를 갖추지 않은 점 등을 발견했다. ...

    한국경제 | 2022.09.07 10:00 | 최진석

  • thumbnail
    143엔선 뚫린 엔화…일본 실질소득 4개월째 '마이너스'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이어갔다. 한달 만에 엔화 가치가 7% 가량 급락하면서 일본인들의 실질 급여소득이 4개월 연속 감소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 당 엔화가치는 143엔대까지 하락했다. 1998년 8월 이후 24년 만의 최저치다. 140.5엔이었던 ... 기록적인 엔저(低)는 물가를 급등시켜 일본인들의 생활수준을 떨어뜨리고 있다. 후생노동성의 노동통계조사에 따르면 근로자 1인당 실질 소득은 4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7월 근로자 1인당 현금 급여 총액은 37만7809엔(약 ...

    한국경제 | 2022.09.07 08:44 | 정영효

  • thumbnail
    노동장관 "유럽 주요국 근로시간 제도 참고해 개혁 추진"

    ...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는 간담회에서 프랑스, 독일, 영국 등이 실시 중인 근로시간 제도를 소개했다. 이들 국가는 우리나라 같은 '주 단위' 방식이 아니라 더 긴 기간을 기준으로 삼고 있으며, 노사가 합의를 통해 유연하게 제도를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윤석열 정부가 추진 중인 근로시간 개편 방향과 유사하다. 노동부는 '주 단위'(기본 40시간, 최대 연장 12시간)로 관리하는 연장 근로시간을 노사 합의를 ...

    한국경제 | 2022.09.07 08:20 | YONHAP

  • thumbnail
    [스타트업 발언대] "미국 반려동물 '슈퍼앱' 될래요"

    ... 하는지 판단해 대응 방법을 안내하는 것이다. 조언 내용은 병원에 가야 하는 경우 바로 응급실을 찾아야 하는지와 시간을 두고 다니던 병원에서 예약 진료를 받아도 되는지, 병원에 안 가도 되는 경우에는 집에서 어떻게 하면 좋은지와 어떤 ... 무제한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고, 기업들이 직원 복지 대책으로 월 9.99달러를 부담할 경우 해당 기업 근로자가 1달러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장기 수익 모델로는 닥터테일 상담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

    한국경제 | 2022.09.07 07:01 | YONHAP

  • thumbnail
    '부패 혐의' 페루 대통령 검찰 출석…영부인도 조사대상

    공공근로계약 밀어주기 정황…정부 각료도 연루 의혹 국가사업을 특정 업체에 밀어주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페드로 카스티요 페루 대통령이 검찰 예비조사를 받았다. 카스티요 대통령은 지난 5일 공공부 청사에 출석해 직권남용 등 의혹과 관련해 검사의 예비조사 심문를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예비조사는 정식 수사할지를 알아보기 위한 절차다. 대통령 변호인인 벤지 에스피노자 변호사는 "대통령께서는 약 2시간의 조사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2.09.07 00:30 | YONHAP

  • [알립니다] 한경e아카데미,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강의

    ... 가입자가 일정 기간 아무런 운용 지시를 내리지 않으면 사전에 정해둔 기본값(디폴트)에 따라 운용하는 제도입니다. 근로자의 문의에 대응해야 하는 기업의 퇴직연금 담당자, 자산운용사의 디폴트옵션 상품 담당자, 디폴트옵션을 통해 수익률을 ... 및 학습 방법: 한경e아카데미 홈페이지(www.hkeacademy.com)에 수강 신청 후 온라인 학습 ●강의 시간: 50분씩 다섯 차례 ●강의료: 4만원 ●문의: (02)360-4670/e-ac@hankyung.com ...

    한국경제 | 2022.09.06 18:07

  • thumbnail
    "패스트푸드 직원 시급 3만원"…美 캘리포니아 '시끌'

    ... 패스트푸드 업계 최저시급을 22달러(약 3만원)로 인상할 수 있도록 한 패스트푸드 종사자 보호법을 최종 확정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 등에 따르면,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패스트푸드 책임 및 표준 회복법(A.B. 257)'에 서명했다. 이 법은 55만명에 달하는 관내 패스트푸드 종사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처우, 업소 안전 등과 관련한 기준을 마련할 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패스트푸드위원회는 근로자 및 고용주 대표자 ...

    한국경제TV | 2022.09.06 18:03

  • thumbnail
    미 캘리포니아, 햄버거가게 최저시급 최대 3만원 법 개정

    패스트푸드 노동자 보호법 발효…노동 조건 정할 노사정 위원회 설립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노동절인 5일(현지시간) 패스트푸드 업계 최저시급을 22달러(약 3만원)로 인상할 수 있도록 한 패스트푸드 종사자 보호법을 최종 확정했다. ... 257)'에 서명했다. 이 법은 55만명에 달하는 관내 패스트푸드 종사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처우, 업소 안전 등과 관련한 기준을 마련할 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패스트푸드위원회는 근로자 및 고용주 ...

    한국경제 | 2022.09.06 17: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