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마고수들의 '골프이야기'] 처음엔 내게 맞는 프로들 스윙 '모방' 해야

    ... 거르지 않고 레슨을 받고 연습을 했다. 다시 클럽을 잡은 지 10개월 만에 첫 '싱글' 스코어를 냈다. 그는 골프를 시작하면 누구나 단계별 성장과정을 겪는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공을 멀리 보내는 데 집중했습니다. 당시 잭 니클로스의 코치가 최대한 멀리 보낼 수 있는 스윙을 하라는 말을 책에서 읽고 그대로 실천했지요. 하지만 장타가 능사는 아니더군요. 다음에는 '스윙폼'을 좋게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고수로 들어가는 길목에서는 쇼트게임의 중요성을 절감했다. "'내기골프'를 ...

    한국경제 | 2007.06.12 00:00 | 한은구

  • thumbnail
    누구냐! 이 코스를 정복할 자…

    ... 목말라하고 있는 두 선수지만,미켈슨이 우승하면 세계 1위 우즈를 따라잡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최경주 메이저 시험대 :아시아 골퍼로는 미PGA투어 최다승(5승) 기록을 보유한 최경주의 다음 목표는 메이저대회 우승.잭 니클로스는 2주 전 "최경주야말로 오크몬트CC에서 일을 낼 수 있는 선수"라고 칭찬한 바 있다. 코스를 공략하기 좋은 페이드 구질을 갖고 있는 데다 벙커샷 기량이 출중하다는 것이 그 근거다. 최경주는 메모리얼토너먼트 우승으로 그 어느 때보다 ...

    한국경제 | 2007.06.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최경주 美PGA 우승] 잭 니클로스 "Mr.Choi 당신이 최고야"

    마지막 72번째 홀에서 어려운 파세이브로 우승을 확정지은 뒤 걸어 나오는 최경주(37·나이키골프)에게 '골프 전설' 잭 니클로스(67·미국)가 다가가며 말했다. "당신이 최고다. 마지막 홀 퍼트가 어려웠는데 그 위기에서도 마무리를 잘한 당신이 자랑스럽다." 최경주는 "칭찬해 주어서 감사합니다. 당신과 같은 시대에 사는 우리는 정말 행운아들입니다"라고 화답했다. 최경주가 4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뮤어필드GC(파72)에서 끝난 미국 PGA투어 ...

    한국경제 | 2007.06.04 00:00 | 김경수

  • thumbnail
    [최경주 美PGA 우승] 비결은‥ 스윙 교정ㆍ페이드샷 구사로 정확도 높여

    ... 쇼트게임,끊임없는 스윙 교정 노력 덕분으로 분석된다.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드라이버샷 정확도(페어웨이 안착률)가 83.9%로 출전 선수 중 2위였다. 아이언샷 정확도(그린 적중률)는 70.8%로 랭킹 28위. 최경주는 경기 후 "잭 니클로스처럼 높은 페이드볼을 구사해 볼을 페어웨이나 그린에 떨구는 전략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약간 굽어지는 페이드볼은 탄도가 높은 대신 볼이 지면에 떨어진 뒤 바로 멈추는 샷.니클로스는 현역 시절 '하이 페이드샷(King ...

    한국경제 | 2007.06.04 00:00 | 김경수

  • 국내외 대회들, 흥미진진 하겠네!

    ... 않았던 세계 톱 프로골퍼들이 이번 주 필드에 복귀한다. 국내에서도 남녀 프로골프대회가 동시에 열린다. ◆미국 프로골프투어 31일 오후(한국시간) 오하이오주 뮤어필드빌리지GC에서 열리는 미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는 잭 니클로스가 주최하는 대회.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을 2주 앞두고 있어서 톱랭커들이 모두 출전한다.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이후 두 대회를 건너뛰었던 우즈와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우승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미켈슨의 '1위 다툼'이 관전포인트다. ...

    한국경제 | 2007.05.29 00:00 | 김경수

  • 최경주. 양용은, 두달 만에 동반 출전

    ...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동반 출전한다. 최경주와 양용은의 재회 무대는 31일(한국시간) 밤부터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뮤어필드빌리지골프장(파72.7천366야드)에서 개막하는 메모리얼토너먼트. '살아있는 전설' 잭 니클로스가 고향에 지어놓은 골프장에서 여는 이 대회는 105명에게만 초청장을 보내는 특급대회다. 세계랭킹 50위 이내 정상급 선수를 비롯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선수 위주로 출전 명단을 짠다. 최경주는 2002년부터 6년 동안 개근을 하고 ...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싱글'을 원하는가?] 골프는 숫자게임 : 알수록 재미있는 '18홀'의 골프이야기

    ... 드라이버샷이나 어프로치샷을 하기가 쉽지 않다. 더욱 그린 앞에는 악명 높은 '로드 벙커'가 버티고 있다. 데이비드 에이튼은 1885년 브리티시오픈 때 이 홀에서 11타를 쳤고, J H 테일러는 13타를 치기도 했다. #18 잭 니클로스의 메이저대회 통산 승수. 역대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횟수다. 타이거 우즈는 현재 메이저대회 12승을 기록, 이 부문 2위를 달리고 있다. 세계 골프계는 우즈가 니클로스의 18승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

    한국경제 | 2007.05.14 00:00 | 김경수

  • [PGA] 니클로스 "상금이 얼마라구요?

    "도대체 상금이 그렇게 오른 이유가 뭐야?" `골든 베어' 잭 니클로스가 엄청나게 오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상금에 대해 격세지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10일(이하 한국시간) AP통신이 전했다. 니클로스가 이날 대회가 열릴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 소그래스TPC의 클럽하우스에서 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와 초청인사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화제는 자연스럽게 상금으로 넘어갔다. 작년 이 대회의 총상금은 800만달러였는데 대회 ...

    연합뉴스 | 2007.05.10 00:00

  • [Golf Tips] OB난 뒤의 샷‥ 호흡 가다듬고 '구상' 한 후에 쳐라

    ... OB를 내는 것이다. 골퍼들은 물론 전자를 원한다. OB를 낸 뒤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성급하지 말아야 =OB를 낸 뒤 동반자� OB를 낸 뒤 동반자들이 티샷하기도 전에 다음 샷을 하려 드는 골퍼들이 있다. 잭 니클로스는 이에 대해 "전략적으로 졸렬한 일일 뿐 아니라 에티켓에도 어긋나는 일"이라고 말한다. 이처럼 성급하고 신경질적인 상태는 한 번의 미스 샷을 파국으로 악화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당연히 동반자들이 모두 티샷하고 난 뒤 다음 ...

    한국경제 | 2007.05.03 00:00 | 김경수

  • thumbnail
    [Golf Tips] '능력' 알고 치면 5타 이상 줄인다 … 잭 니클로스의 '골프 잘 하는 법'

    ... 능력을 잘 알고 치면 된다. 핸디캡이 18이면 이를 정확히 알고 자신의 게임을 하면 곧바로 5타 이상 줄일 수 있다. 나 역시 현역 시절 내 능력을 알고 쳤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지난 23일 한국에 온 잭 니클로스(67·미국)에게 "아마추어 골퍼들이 골프를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고 묻자 돌아온 대답이다. 니클로스의 말에 무릎을 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특히 수년째 90타대에 머무르고 있는 골퍼들은 이 말을 새겨들을 만하다. '보기 ...

    한국경제 | 2007.04.26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