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29,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HMM, 15조 투자 청사진…주가 부양책은 '빈 손'

    채권단 관리를 받으면서 대규모 투자가 막혔던 HMM이 앞으로 5년 동안 15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선도 해운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단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미래성장성과 반대로 움직이는 부진한 주가를 반전시킬 시원한 부양책은 내놓지 못했습니다. 신선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HMM이 향후 5년간 15조원 이상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HMM은 선복량을 현재 82만TEU에서 오는 2026년 최대 120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

    한국경제TV | 2022.07.14 19:01

  • thumbnail
    HMM, 4년 내 15조원 베팅…친환경 연료 등 사업 다각화

    ... 전사적자원관리(ERP) 고도화 등 디지털 전환 작업에도 1500억원을 투입한다. HMM은 디지털전략 전담조직 등을 구축하는 한편 화주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해상 직원 양성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이 회사는 유동성 위기를 겪던 2016년 당시 채권단인 산업은행의 관리체제로 운영 중이다. 산은은 현재 HMM 최대주주로 지분 20.69%를 보유 중이다. 해양진흥공사도 이 회사 지분 19.96%를 갖고 있다. 김 사장은 HMM의 민영화 작업과 관련, “시기와 방법에 대해 ...

    한국경제 | 2022.07.14 17:10 | 김익환

  • thumbnail
    HMM, 5년간 선복량 120만TEU로 확대…전략자산에 15조원 투자(종합)

    ... 해운 전략자산에 15조원을 투입한다. HMM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는 김경배 HMM 대표를 비롯해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2016년부터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체제로 운영 중인 HMM이 이와 같은 대규모 투자계획을 밝힌 것은 10년래 처음이다. HMM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해운업 호황에 힘입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조1천486억원을 기록하는 등 2020년 ...

    한국경제 | 2022.07.14 12:59 | YONHAP

  • thumbnail
    KG그룹 쌍용차 회생계획안, 채권단 선택은?

    ... 변제 비율을 낮게 산정하면서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이 통과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할 회생계획안을 작성 중인 쌍용차는 회생 채권 현금 변제율이 6% 수준이라고 상거래 채권단에 통보했다. 정확한 변제율은 추후 확정된다. KG그룹은 3천355억원의 인수대금을 내고 쌍용차를 인수한다. 이후 추가 발행된 신주를 5천645억원에 인수하지만, 처음 지급하는 3천355억원이 회생 채권 상환에 활용된다. 쌍용차는 ...

    한국경제TV | 2022.07.14 08:17

  • thumbnail
    쌍용차 회생계획안 '먹구름'…채권단, 낮은 변제율에 반발

    상거래 채권단, '현금 변제율 6%' 수용 불가 입장 KG그룹을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한 쌍용차가 회생 채권 변제 비율을 낮게 산정하면서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이 통과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할 회생계획안을 작성 중인 쌍용차는 회생 채권 현금 변제율이 6% 수준이라고 상거래 채권단에 통보했다. 정확한 변제율은 추후 확정된다. KG그룹은 3천355억원의 인수대금을 내고 쌍용차를 ...

    한국경제 | 2022.07.14 05:01 | YONHAP

  • thumbnail
    하청노조 파업에 휘청이는 대우조선해양

    ... 단기차입금 규모는 2조7280억원이다. 올해 초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이 무산되면서 외부 자금 지원 창구도 막혔다. 대주주인 산업은행(지분 55.7%)을 대상으로 신종자본증권(영구채)을 발행하거나 재차 유상증자를 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20여 년 동안 13조원을 투입한 산업은행과 채권단이 다시 한번 공적자금을 지원해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한국경제 | 2022.07.12 17:55 | 김익환

  • thumbnail
    대우조선 임직원·협력사 "하청업체 파업 철저히 수사해달라"(종합)

    ... 경우 하루마다 매출 감소 260억원, 고정비 손실 60억원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은 파업이 최근 조선업 호황에 따른 회생의 기회도 사라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대주주를 포함한 채권단과 직원, 협력사의 희생으로 살아남았고 국민의 혈세로 지원된 빚을 갚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간만의 조선업 호황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기회가 찾아오는 상황에서 파업을 지속하는 것은 이런 기회를 물거품으로 만들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7.11 18:33 | YONHAP

  • 3ac 채권단 "설립자, 청산 절차에 비협조…긴급 심리 개시"

    헤지펀드 쓰리애로우캐피탈(3ac) 채권단의 요구에 오는 19일 뉴욕에서 긴급 심리가 개시된다. 설립자들이 청산 절차에 적극 협조하지 않고 소재가 불명확해 자산 동결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11일(현지시간) 가상자산(암호화폐) 전문미디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3ac 채권자 측 변호인은 지난 8일 뉴욕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 "3ac 공동설립자 쑤 주(Zhu Su)와 카일 데이비스(Kyle Davies)가 파산 절차에 제대로 협력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2.07.11 16:06 | 조연우

  • thumbnail
    대우조선 임직원 "하청업체 노조 파업은 불법…철저히 수사해달라"

    ... 경우 하루마다 매출 감소 260억원, 고정비 손실 60억원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은 파업이 최근 조선업 호황에 따른 회생의 기회도 사라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대주주를 포함한 채권단과 직원, 협력사의 희생으로 살아남았고 국민의 혈세로 지원된 빚을 갚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간만의 조선업 호황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기회가 찾아오는 상황에서 파업을 지속하는 것은 이런 기회를 물거품으로 만들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7.11 10:44 | YONHAP

  • thumbnail
    조선업 호황인데...대우조선, 비상경영 "존립 위태"

    ... 측은 이러한 내막을 알리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서대문 경찰청 앞에서 파업 관련 호소문을 배포하고, 협의 주체인 협력업체협의회는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하청노조 불법파업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채권단 관리 체제에 있는 회사지요? 대우조선해양은 2015년 공적자금이 투입됐고 이후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 체제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작년 한국조선해양으로 매각이 추진됐지만 막판에 무산되는 우여곡절을 겪어 지금은 다시 경영정상화를 ...

    한국경제TV | 2022.07.08 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