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29,6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감원 "우리은행 사고 원인 파악 중…필요한 제도 개선"

    ...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우리은행 본점 기업개선부에서 일하는 차장급 직원 A씨가 2012년부터 6년간 614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알려졌다. A씨가 빼돌린 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한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의 수시검사 상황에 대해서는 "영업일 기준 3일째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은 초기 단계이고,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언제 종료될지를 예단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금감원이 ...

    한국경제 | 2022.05.03 18:05 | YONHAP

  • thumbnail
    이원덕 우리은행장 "횡령 사건, 진심으로 죄송…고객 신뢰 회복 위해 노력"

    ... 우리은행은 지난달 27일 본점 기업개선부에서 일하는 차장급 직원 A씨를 2012년부터 6년간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했다. A씨가 횡령한 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한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시중은행에서 유례없는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시스템이 유명무실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03 15:34 | 고은빛

  • thumbnail
    우리은행장, 직원 횡령에 "진심으로 죄송…신뢰 회복 위해 노력"

    ... "추후 정리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27일 본점 기업개선부에서 일하는 차장급 직원 A씨를 2012년부터 6년간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했다. A씨가 빼돌린 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한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시중은행에서 이런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하면서 업계 안팎에선 우리은행 내부통제 시스템이 유명무실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03 15:20 | YONHAP

  • thumbnail
    두산그룹, 중후장대 이미지 벗고 첨단기업 변신…반도체·수소전지·로봇분야 사업 확대

    두산그룹이 중후장대 기업의 이미지를 벗고 첨단기술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 지난 2월 역대 최단기간인 23개월 만에 채권단 관리에서 졸업한 후 반도체와 로봇, 해상풍력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두산은 지난달 27일 반도체 테스트 기업 테스나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두산테스나를 공식 출범시켰다. 두산은 지난 3월 테스나 최대 주주인 에이아이트리 유한회사가 보유한 지분 전량(38.7%)을 46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

    한국경제 | 2022.05.03 15:11 | 강경민

  • 표류하는 대우조선 민영화…몸집 너무 커 빅딜 '난항'

    ... 등 조선산업 재편을 주도한 이 회장은 지난달 말 임기를 1년5개월가량 남기고 사의를 밝혔다. 애초 산은은 대선이 끝난 지난 3월 말께 매각 방안 등이 담긴 컨설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었다. 산은 관계자는 “정부와 채권단 등 이해관계자와 협의해 최종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선 산은이 민영화 작업을 재개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대선 직후 산은은 박두선 대우조선 사장을 선임했다는 이유로 정치권의 집중포화를 ...

    한국경제 | 2022.05.02 17:46 | 강경민

  • thumbnail
    이원덕 우리은행장 "횡령사건 관련자 엄중문책…신뢰회복 앞장"

    ... 하는 은행원이다.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에는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더 굳게 일어서서 무너진 신뢰를 다시 쌓아나가야 한다. 앞장서겠다"라고 전했다. 우리은행 직원 A씨는 2012년부터 6년간 세 차례에 걸쳐 614억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달 30일 경찰에 구속됐다. 횡령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했던 계약보증금으로 알려졌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5.02 14:39

  • thumbnail
    이원덕 우리은행장 "횡령사고 연관자에 엄중한 책임 묻겠다"

    ... 필요할 것"이라면서 "더 굳게 일어서서 무너진 신뢰를 다시 쌓아나가야 한다. 은행장인 제가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직원 A씨는 2012년부터 6년간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 614억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달 30일 경찰에 구속됐다. 횡령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했던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02 11:51 | 고은빛

  • thumbnail
    '614억 횡령사건' 우리은행장 "신뢰회복 앞장…관련자 엄중문책"

    ... 자산을 지켜주고 키워주어야 하는 은행원이다.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에는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더 굳게 일어서서 무너진 신뢰를 다시 쌓아나가야 한다. 앞장서겠다"라고 전했다. 우리은행 직원 A씨는 2012년부터 6년간 세 차례에 걸쳐 614억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달 30일 경찰에 구속됐다. 횡령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했던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02 11:34 | YONHAP

  • thumbnail
    '뚝심경영'으로 재계 2위 오른 SK…최태원 선구안이 성장원동력

    ... 모임을 시작했고, 이 모임을 통해 반도체 시장의 미래와 SK하이닉스 인수의 실익을 철저히 검토했다. 이 모임에서 반도체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최 회장은 3조4천267억원에 들여 SK하이닉스 인수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당시 채권단 관리를 받으며 연간 2천억원대의 적자를 내던 '미운 오리새끼'였다. 이러한 탓에 'SK가 전문성 없는 분야에 돈을 버린다', '수익성이 불투명한 반도체에 무리하게 진출한다' 등의 반대가 빗발쳤다. SK하이닉스가 SK로 인수된 첫해에 ...

    한국경제 | 2022.05.01 10:08 | YONHAP

  • thumbnail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고위험 파생상품 투자(종합2보)

    ... 참여했던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우리은행이 돌려줘야 하는 계약보증금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은 2010년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우선협상자로 엔텍합을 선정하고 계약금을 받았는데, 계약이 최종 불발되면서 채권단이 이를 돌려주지 않고 몰수했다. 이후 엔텍합을 소유한 이란 다야니 가문이 이를 돌려달라며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을 제기하면서 당시 매각 주간사 은행이었던 우리은행이 별도로 관리해왔는데, 국제사회의 대이란 제재 때문에 송금이 불가능해지면서 ...

    한국경제 | 2022.04.28 22: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