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9,6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수 무산된 쌍용차의 운명은…M&A 재추진하지만 청산 가능성도(종합2보)

    ... 것이 가치가 높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쌍용차의 청산가치는 9천820억원이고, 쌍용차가 유지될 경우의 미래 수익을 따진 계속기업가치는 6천200억원으로 조사됐다. 청산 위기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했던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기업가치를 올린 뒤 매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쌍용차가 6월 말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J100'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반전을 이뤄낼 수 있다는 논리다. 과거 쌍용차는 경영난 상황에서 출시한 티볼리가 선풍적 인기를 ...

    한국경제 | 2022.03.28 18:04 | YONHAP

  • thumbnail
    7년전 아시아나 인수전 고배..."한진칼 2대주주 등극"

    ... 참여 목적인 '경영 참여'와는 구분된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오랜 기간 항공업에 관심을 두고 지켜보다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기업 결합을 앞둔 시점에서 투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반건설은 지난 2015년 4월 채권단의 금호산업 지분매각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지분 30.08%)였던 금호산업 지분 57.5%를 인수하기 위해 당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막판까지 경쟁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신 적이 있다. 7년 만에 다시 ...

    한국경제TV | 2022.03.28 17:36

  • thumbnail
    호반건설, KCGI 보유 한진칼 지분 대부분 인수…경영권 분쟁 가능성

    ... "오랜 기간 항공업에 관심을 두고 지켜보다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기업 결합을 앞둔 시점에서 투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반건설은 앞서 2015년 당시 아시아나항공의 모회사인 금호산업 인수전에 단독 응찰했으나 채권단의 거부로 인수 시도가 무산된 바 있다. 이런 배경을 가진 호반건설 입장에서는 국적 항공사가 하나로 통합되는 과정에서 한진칼에 대한 지분 투자가 매력적으로 작용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주주 명부 폐쇄일(작년 말) ...

    한국경제 | 2022.03.28 17:12 | YONHAP

  • thumbnail
    자금난에 무산된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새우의 고래품기 불발(종합)

    투자조달 실패로 컨소시엄도 구성 못해…매출 33배 쌍용차 인수 무리수 채권단·노조 반발도 무산에 한몫…"새 정부의 산업정책 첫 시험대"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무산된 데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때부터 우려가 제기됐던 자금조달능력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인수대금 잔금 납입 기한인 지난 25일까지 계약금으로 지급한 305억원을 제외한 2천743억원을 납부해야 했지만 자금 조달에 실패해 이를 지키지 못하면서 ...

    한국경제 | 2022.03.28 16:02 | YONHAP

  • thumbnail
    인수 무산된 쌍용차의 운명은…M&A 재추진하지만 청산 가능성도(종합)

    ... 것이 가치가 높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쌍용차의 청산가치는 9천820억원이고, 쌍용차가 유지될 경우의 미래 수익을 따진 계속기업가치는 6천200억원으로 조사됐다. 청산 위기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했던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기업가치를 올린 뒤 매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쌍용차가 6월 말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J100'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반전을 이뤄낼 수 있다는 논리다. 과거 쌍용차는 경영난 상황에서 출시한 티볼리가 선풍적 인기를 ...

    한국경제 | 2022.03.28 11:36 | YONHAP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무산…쌍용차 "새로운 인수자 물색"(종합2보)

    ... 회생채권 약 5천470억원의 1.75%만 현금으로 변제하고 98.25%는 출자 전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러한 회생계획안이 알려지자 곳곳에서 반발이 터져 나오면서 인수는 난관에 부딪혔다. 쌍용차 협력업체들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은 낮은 변제율에 반발하며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하고 나섰다. 상거래채권단에 이어 쌍용차 노조까지 인수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고, 결국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대금을 납입하지 못해 인수가 불발되면서 쌍용차의 운명은 다시 불투명해졌다. ...

    한국경제 | 2022.03.28 11:02 | YONHAP

  • thumbnail
    인수 무산된 쌍용차의 운명은…M&A 재추진하지만 청산 가능성도

    ... 것이 가치가 높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쌍용차의 청산가치는 9천820억원이고, 쌍용차가 유지될 경우의 미래 수익을 따진 계속기업가치는 6천200억원으로 조사됐다. 청산 위기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했던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기업가치를 올린 뒤 매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쌍용차가 6월 말 전기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J100'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반전을 이뤄낼 수 있다는 논리다. 과거 쌍용차는 경영난 상황에서 출시한 티볼리가 ...

    한국경제 | 2022.03.28 10:36 | YONHAP

  • thumbnail
    자금난에 무산된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새우의 고래품기 불발

    투자조달 실패로 컨소시엄도 구성 못해…매출 33배 쌍용차 인수 무리수 채권단·노조 반발도 무산에 한몫…"새 정부의 산업정책 첫 시험대"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무산된 데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때부터 우려가 제기됐던 자금조달능력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인수대금 잔금 납입 기한인 지난 25일까지 계약금으로 지급한 305억원을 제외한 2천743억원을 납부해야 했지만 자금 조달에 실패해 이를 지키지 못하면서 ...

    한국경제 | 2022.03.28 10:21 | YONHAP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무산…인수자금 마련 실패가 원인(종합)

    ... 회생채권 약 5천470억원의 1.75%만 현금으로 변제하고 98.25%는 출자 전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러한 회생계획안이 알려지자 곳곳에서 반발이 터져 나오면서 인수는 난관에 부딪혔다. 쌍용차 협력업체들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은 낮은 변제율에 반발하며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하고 나섰다. 상거래채권단에 이어 쌍용차 노조까지 인수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고, 결국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대금을 납입하지 못해 인수가 불발되면서 쌍용차의 운명은 다시 불투명해졌다. ...

    한국경제 | 2022.03.28 09:57 | YONHAP

  • thumbnail
    [일지] 쌍용차 11년만의 매각절차 재돌입부터 인수 무산까지

    ... 쌍용차-에디슨모터스 M&A 투자 계약 체결 허가. 쌍용차-에디슨모터스, M&A 본계약 체결. 에디슨모터스, 계약금 150억원 납입하고 이승철 부사장 제3자 관리인 선임 신청서 법원에 제출 ▲ 1월 26일 =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 에디슨모터스 제3자 관리인 추가 선임 반대 의견서 서울회생법원에 제출 ▲ 2월 3일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에 150억원 운영자금 지원 ▲ 2월 28일 = 쌍용차, 회생계획안 법원 제출. 회생채권 1.75%만 현금 변제 결정 ...

    한국경제 | 2022.03.28 09: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