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1-380 / 29,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럴 거면 항공빅딜 왜 했나"…채권단은 속앓이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업의 경쟁력이 오히려 약화될 위기에 몰렸습니다.”(채권단 관계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29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린 대한항공과의 조건부 기업결합 승인 결정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내부에선 “통합을 통한 ‘규모의 경제’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라는 ‘항공 빅딜’의 취지가 훼손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12.29 17:29 | 강경민

  • thumbnail
    문성혁 "HMM 매각은 아직 때 아냐…잘 키워 시집·장가 보내야"

    ...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문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시집이나 장가를 보낸다는 느낌으로 HMM을 키워서 독립시킬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재 채권단(산업은행·한국해양진흥공사) 관리하에 있는 HMM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해운 호황에 힘입어 올해 3분기까지 누적 4조6천79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HMM이 최대 실적 경신 행진을 이어가자 일각에서는 ...

    한국경제 | 2021.12.29 16:32 | YONHAP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올해 넘길 듯…계약 세부사항 협의중(종합)

    ... 개발 등 전동화 전환이 시급한 쌍용차 입장에서는 부동산으로 이익을 내는데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다는 점이 불안 요소다. 시공사로부터 선금을 받고, 새로운 공장을 건립한 뒤에야 현 공장 부지 개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쌍용차 채권단 관계자는 "부동산 개발이 장기적으로 좋은 계획일 수는 있지만, 적절한 시점에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든다"며 "당장 전기차 개발과 회생채권 상환에만 1조원이 넘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평택시는 "에디슨모터스 ...

    한국경제 | 2021.12.28 17:37 | YONHAP

  • thumbnail
    美 극심한 항만 적체…HMM, 5척 중 4척 '연착'

    ... 흡수했다. 미국,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주요 항만 터미널 지분도 대부분 유럽 선사가 갖고 있다. 대규모 전용 터미널을 통해 자사 물량을 보다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는 셈이다. 반면 HMM은 2015년 채권단 관리에 들어간 뒤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워싱턴주 타코마에 있는 항만 터미널 등 주요 인프라 자산을 매각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당장 돈이 안 되는 것은 파는 식의 구조조정이 당면한 유동성 위기를 ...

    한국경제 | 2021.12.28 17:11 | 황정환/남정민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올해 넘길 듯…계약 세부사항 협의중

    ... 개발 등 전동화 전환이 시급한 쌍용차 입장에서는 부동산으로 이익을 내는데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다는 점이 불안 요소다. 시공사로부터 선금을 받고, 새로운 공장을 건립한 뒤에야 현 공장 부지 개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쌍용차 채권단 관계자는 "부동산 개발이 장기적으로 좋은 계획일 수는 있지만, 적절한 시점에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든다"며 "당장 전기차 개발과 회생채권 상환에만 1조원이 넘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앞으로 본계약이 체결되더라도 ...

    한국경제 | 2021.12.28 16:26 | YONHAP

  • thumbnail
    [김채연의 딜 막전막후] 무산 직전에 극적 성사된 두산건설 매각

    ... 두산건설의 재무구조가 개선되는 추세인 만큼 ‘돈을 빌려주고 원리금을 받는’ FI로서 투자 매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그런데 협상에 진척이 없자 직접 총대를 메고 나선 것이다. 당시 두산그룹은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한 채권단 관리체제에서 연내 졸업하기 위해 핵심 과제인 두산건설 매각 협상에서 진전을 봐야 했다. 그룹 입장에서는 새로운 구원투수가 나타난 셈이고,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그러나 앵커 투자자가 큐캐피탈로 바뀐 뒤에도 거래 종결까지는 산 넘어 산이었다. ...

    한국경제 | 2021.12.27 17:33 | 김채연

  • thumbnail
    9부 능선 넘은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인수…반도체 주도권 잡을까[딜리뷰]

    ... 회생계획안 마련은 내년 1월을 넘길 가능성이 큽니다. 때문에 쌍용차는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내년 1월 2일에서 3월 1일로 연기했습니다. 회생계획안 기한은 지난해 7월 1일 이후 지금까지 네 차례나 미뤄졌는데요.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법원의 최종 승인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 역시 남은 과제입니다. 전기버스 전문기업인 에디슨모터스는 그동안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내세우면서 쌍용차 전 모델을 전기차로 바꿀 수 있는 기술력이 ...

    한국경제 | 2021.12.27 05:50 | 박시은

  • thumbnail
    최태원 회장 '꿈'이 영근다…SK가 인텔 낸드 품은 비결 [강경주의 IT카페]

    ... SK그룹은 2017년에는 실트론을 인수하면서 반도체 핵심 소재인 웨이퍼 산업에도 진출했다. SK가 실트론 지분 70.6%을 인수, 특별결의까지 가능한 안정적 지분을 확보하면서 웨이퍼 사업을 내재화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최 회장은 채권단이 보유하고 있던 나머지 실트론 지분 29.4%를 인수함으로써 웨이퍼에 대한 지배력과 협상력을 확보했다. 꾸준히 반도체 영향력 확대를 꾀하던 최 회장에게 가장 큰 숙제는 중국의 인텔 낸드 합병 승인이었다. 가장 어려운 지점을 통과할 ...

    한국경제 | 2021.12.25 11:29 | 강경주

  • thumbnail
    최태원 SK회장 "국정농단 수사 받던 시기에 돈 벌려 했겠나"

    ... 것이 공정거래법에서 금지하는 ‘사업기회 유용’에 해당하는지 여부였다. SK㈜는 2017년 1월 반도체 소재업체인 LG실트론 지분 51%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했다. 이후 KTB PE(19.6%)와 우리은행 등 채권단(29.4%)이 보유한 잔여지분 인수를 검토했다. 우선 그해 4월 KTB PE가 보유한 지분을 추가 확보해 지분율을 70.6%로 끌어올렸다. 공정위는 이 무렵 최 회장이 개인 자격으로 실트론 잔여지분 인수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고, ...

    한국경제 | 2021.12.22 17:23 | 이지훈/강경민

  • thumbnail
    "SK, 최태원에 실트론 지분 인수기회 양보"…과징금 총 16억원(종합)

    ... SK는 주주총회 특별결의 요건을 충족하고 유력한 2대 주주가 출현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실트론 지분 추가 인수를 고민했고, 그해 4월 잔여 지분 49% 가운데 KTB PE가 가진 19.6%를 추가로 매입했다. 우리은행 등 채권단이 보유한 나머지 29.4%는 SK가 아닌 최 회장이 매각 입찰에 참여해 단독 적격투자자로 선정된 후 그해 8월 총수익스와프(TRS) 방식으로 사들였다. 공정위는 최 회장이 가져간 '실트론 지분 29.4%를 취득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21.12.22 16: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