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81-2990 / 3,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퓨릭, 우즈 제치고 우승

    ... 마무리, 우즈에 2타차 승리를 거뒀다. 전날까지 공동 선두 벤 커티스(미국)는 3오버파 74타로 부진, 3위(최종 9언더파 275타)에 그쳤고, 세계 랭킹 1위 탈환을 노렸던 비제이 싱(피지)은 4언더파 280타로 공동 13위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한국 선수중 유일하게 통과한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이날 2오버파 73타로 부진, 합계 4오버파 288타로 공동56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5.07.04 00:00

  • [LPGA] 매치플레이에서 탄생한 두명의 '신데렐라'

    ... 선수라는 점에서 닮은 꼴이다. 바에나는 98년 LPGA 투어에 입문했지만 매해 성적이 신통치 않아 투어 카드를 지키지 못한 탓에 지난 7년간 퀄리파잉스쿨만 3차례나 치렀다. 지난해에도 23차례 대회에 출전해서 겨우 8차례 통과해 받아낸 상금이 고작 3만5천594달러. 투어 카드를 잃은 바에나는 작년 겨울 다시 퀄리파잉스쿨을 치렀으나 공동37위에 머물러 조건부 출전권을 받는데 그쳤다. 때문에 올해 4개 대회를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

    연합뉴스 | 2005.07.04 00:00

  • [US오픈여자골프 우승자 김주연]

    ... 카트에서 떨어져 부러진 손목 때문에 샷은 흔들렸고 2004년 20개 대회에 출전, 최고 성적은 공동 42위에 그쳤고 통과도 단 3차례에 불과했다. 상금은 9천89달러로 꼴찌에 가까운 160위에 그친 김주연은 투어 카드를 상실했고 ... 피하기 위해 사용했다는 것이 김주연의 설명. 그러나 올 시즌 13개 대회에 참가해 절반이 넘는 7개 대회에서 오프를 당하면서 고전은 계속됐다. 4개 대회 연속 오프를 당한 끝에 출전한 지난 5월 칙필A채러티 챔피언십에서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US오픈골프] 최경주, 1타차 단독 4위로 도약

    ...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처음 출전한 양용은(33.카스코)은 이날만 9타를 잃어 합계 13오버파 153타로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구센을 제외한 타이거 우즈(미국) 등 이른바 `빅5'는 모두 언더파 스코어를 내지 못한 채 최경주 ... 6오버파 146타로 공동 46위까지 처졌고, `빅 이지' 어니 엘스(남아공)는 합계 7오버파 147타로 간신히 통과했으나 우승권에서 크게 멀어졌다. 46세의 노장 올린 브라운(미국)은 1타를 잃었으나 합계 2언더파로 공동 ...

    연합뉴스 | 2005.06.18 00:00

  • [LPGA] '골프 여제' 소렌스탐, 단독 선두 질주

    ... 동반 플레이를 펼친 나탈리 걸비스(미국)는 "버디를 잡았는데 다음 홀 오너를 놓쳤다"고 농담을 건넸다. 박세리(28.CJ)는 6오버파 78타라는 부진 끝에 합계 9오버파 152타로 오프됐고 박지은(26.나이키골프)도 기권했다. 이로써 박세리는 올들어 4번째 오프를 당했으며 특히 98년 데뷔 이후 28개 대회 동안 이어져온 메이저대회 컷통과 행진이 중단됐다. 박세리는 98년 처음 출전한 메이저대회인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지난 4월 ...

    연합뉴스 | 2005.06.11 00:00

  • 세계골프 '빅3' 18일만에 재격돌

    ... 3위에 올라 체면을 지켰고 엘스도 공동10위를 차지해 그런대로 수확은 있었지만 우즈는 7년 동안 이어져온 연속 대회 컷통과 PGA 투어 최고 기록이 중단되는 수모를 겪었다. 우즈는 당시 오프에 이어 세계랭킹 1위마저 싱에게 다시 내줬다. ... 호스트를 맡아 치르는 메모리얼토너먼트는 가능하면 출전한다는 생각이다. 작년 이 대회에서 니클로스는 64세의 나이로 통과해 67세 때 정규대회 컷통과의 위업을 세운 샘 스니드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나이에 컷통과의 기록을 세우기도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KT&G매경오픈골프] 최상호, 이틀째 선두질주

    ... 2타를 줄인 마커스 보스(호주)가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단독 3위. 그러나 오태근(28.애시워스)과 신용진(41.LG 닥스)은 이날도 각각 4오버파, 3오버파를 치는 부진 끝에 결국 오프됐다. 한편 지산리조트오픈 우승자인 남영우(32.애시워스)는 15번홀(파4)에서 피치샷을 그대로 홀에 떨궈 행운의 이글을 잡았지만 4오버파 76타로 부진해 공동 49위로 겨우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thumbnail
    [LPGA] 김초롱, 첫날 단독선두

    ...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올해 '톱10' 입상이 한번 밖에 없었던 김초롱은 "이 대회에서 두번 나와서 한차례도 통과를 못했기 때문에 각오를 다지고 출전했다"면서 우승에 대한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그 뿐만 아니라 이 대회를 ... 선수들에게는 희소식. 5언더파 66타로 단독 2위에 오른 림슈아이(말레이시아)가 올들어 8개 대회에서 5차례나 오프됐고 공동3위 미리엄 네이글(브라질)도 무명에 가까운 선수인데다 공동6위에 포진한 헤더 보위, 폴라 크리머(이상 ...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스마일퀸' 이지영, 스승의날 값진 선물

    ... 발을 들여놓는데 한 몫을 했다. 실력을 키워오던 이지영은 2004년 KLPGA 2부투어인 드림투어에서 14위에 오른 뒤 시드 순위전에 나가 당당히 1위로 통과, 올해 프로 무대에 첫발을 내디뎠다. 자신감에 차 있던 이지영은 그러나 싱가포르에서 열린 KLPGA 개막전인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에서 탈락하는 아픔도 겪어야 했다. 이지영은 파워풀한 드라이브샷이 장점이지만 쇼트게임이 다소 약하고, 성적에 기복이 있는 것이 흠. 그는 "예선 탈락한 뒤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한국여자오픈골프] '루키' 이지영, 생애 첫승

    ... 3관왕을 노리던 송보배(19.슈페리어)와 함께 합계 6오버파 222타로 공동 10위로 처져 아쉬움을 남겼다. 초등학교 6학년때 수영과 함께 골프를 시작, 2003년 국가대표 상비군도 했던 이지영은 2005 KLPGA 투어 시드전 1위로 통과했으나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KLPGA 첫 대회인 지난 2월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에서 오프되는 아픔을 겪었다. 하지만 평균 퍼트수는 28.5개로 1위고, 평소 드라이브샷 거리도 270야드나 나가는 장타자로서 지닌 무한한 잠재력을 이번 ...

    연합뉴스 | 2005.05.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