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01-10410 / 12,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승엽, 시즌 23호 투런 홈런포!

    ... 후 일주일 만이다. 이승엽은 0-3으로 뒤지던 2회 1사 후에는 우전 안타로 출루하며 23일 주니치 드래곤스전 이후 7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그는 이날 타점 2개를 보태 시즌 59타점째를 올려 일본 진출 4년 만에 통산 299타점을 달성했다. 또 3타수 2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도 종전 0.270에서 0.273으로 높아졌다. 그러나 요미우리는 6-7로 져 5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9.01 00:00 | sin

  • 추신수, 마이너리그서 117일만에 홈런

    ... 이후 117일 만에 나온 시즌 2호 홈런. 추신수는 1회 무사 1,2루에서 우익수 앞 안타로 1타점을 올렸다. 2회에는 볼넷을 골랐고 5회 무사 1루에서는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후속 타자의 안타에 홈을 밟았다. 8회 1사 2루에서는 중전안타로 1타점을 추가했고 득점까지 올렸다. 이날 맹활약으로 시즌 타율은 종전 0.251에서 0.267로 치솟았다. 버펄로는 10-7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연합뉴스 | 2007.09.01 00:00

  • [고전속 제시문 100선] (56) 채만식 '태평천하'

    ... 당시 한국 사회의 이중적인 모순 구조에 냉소를 퍼붓고 있다. 그가 중점적으로 비판하고자 한 것은 '식민지 치하에서의 자본주의적 모순'으로서, 특히 비정상적인 자본축적의 양상이었다. 자본주의가 자생적으로 싹트기도 전에 일본에 의한 타율적인 자본주의의 이식은 한국 사회를 왜곡시키기 시작했다. 그러한 잘못된 사회운영원리의 이식은 경제적 현상에 국한되지 않고 한국 사회의 문화, 풍속, 가족관계까지 송두리째 파괴해갔다. 소설에서 부정적으로 그려지고 있는 주인공 윤직원(윤용규)은 ...

    한국경제 | 2007.08.31 16:09 | 오형규

  • [고전속 제시문 100선] (56) 채만식 '태평천하'

    ... 당시 한국 사회의 이중적인 모순 구조에 냉소를 퍼붓고 있다. 그가 중점적으로 비판하고자 한 것은 '식민지 치하에서의 자본주의적 모순'으로서, 특히 비정상적인 자본축적의 양상이었다. 자본주의가 자생적으로 싹트기도 전에 일본에 의한 타율적인 자본주의의 이식은 한국 사회를 왜곡시키기 시작했다. 그러한 잘못된 사회운영원리의 이식은 경제적 현상에 국한되지 않고 한국 사회의 문화, 풍속, 가족관계까지 송두리째 파괴해갔다. 소설에서 부정적으로 그려지고 있는 주인공 윤직원(윤용규)은 ...

    생글생글 | 2007.08.31 13:11

  • 이승엽 23호 투런 홈런

    ... 히로키의 볼을 밀어쳐 22호를 때린 후 일주일 만이다. 이승엽은 0-3으로 뒤지던 2회 1사 후에는 우전 안타로 출루하며 23일 주니치 드래곤스전 이후 7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그는 이날 타점 2개를 보태 시즌 59타점째를 올려 일본 진출 4년 만에 통산 299타점을 달성했다. 또 3타수 2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도 종전 0.270에서 0.273으로 높아졌다. 그러나 요미우리는 6-7로 져 5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7.08.31 00:00 | 임도원

  • 추신수, 마이너리그 5타수 1안타

    ... 던타이어파크에서 열린 시러큐스 치프스(토론토 산하)와 홈경기에 우익수 겸 4번타자로 선발출장, 5타수 1안타, 1득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2회 1루 땅볼, 3회 좌익수 플라이, 5회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6-6으로 따라붙은 7회 1사 2루에서 우전안타를 터뜨렸고 마이크 로즈의 안타에 홈을 밟았다. 8회에는 또 다시 방망이가 허공을 갈랐다. 시즌 타율은 0.255. 버펄로는 8-7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연합뉴스 | 2007.08.28 00:00

  • 이병규, 시즌 6호 솔로포… 3안타 맹타

    ... 앞장섰다. 2회 볼넷으로 1루를 밟은 그는 4회 중전 안타를 때렸고 6회 1사 1,2루에서는 좌전 안타로 만루 찬스를 만들며 다쓰나미 가즈요시가 만루포를 터뜨리는 데 징검다리를 놨다. 3타수3안타 3득점의 불꽃타로 시즌 타율은 0.252에서 0.259로 올랐다. 주니치는 홈런포 3방으로 요코하마를 7-2로 꺾었다.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이승엽(31)은 이날 삿포로 돔에서 열린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홈경기에서 1루수 겸 5번 타자로 출장, 4타수 1안타로 ...

    연합뉴스 | 2007.08.28 00:00

  • 이승엽, 선두 경쟁에 힘 보태나

    3경기 연속 2안타를 때리고 타율 0.270대를 회복한 일본프로야구 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여세를 몰아 소속팀의 순위 경쟁에 큰 힘을 보탤지 주목된다. 왼쪽 어깨, 왼손 엄지 부상으로 시즌 내내 타율 0.250~260대에서 등락을 반복했던 이승엽은 최근 상승세로 타율 0.270에 복귀했다. 인터리그 때이던 6월2일 이후 근 석 달 만이다. 공교롭게도 관절염을 앓고 있는 엄지를 보호하려고 찼던 링을 벗어 던지고 배수의 진을 친 지난 ...

    연합뉴스 | 2007.08.27 00:00

  • 이승엽, 3경기 연속 2안타…타율 0.270 회복

    주니치 이병규, 1안타 1타점 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3경기 연속 안타 2개를 때리면서 석 달 만에 타율 2할7푼 대를 회복했다. 이승엽은 26일 히로시마 시민구장에서 계속된 히로시마 도요 카프전에서 1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 시즌 22번째 2루타를 터뜨리는 등 5타수 2안타를 때리고 타점 2개를 올렸다. 사흘전 주니치 드래곤스전부터 4경기 연속 안타에 히로시마 3연전에서는 매일 2안타씩 기록했다. 3-0으로 앞선 1회 ...

    연합뉴스 | 2007.08.26 00:00

  • 이승엽 멀티히트…이병규 4경기 연속안타

    ...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경기에 1루수 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대포를 가동했던 전날 3타수 2안타에 이은 두 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 시즌 타율은 종전 0.267에서 0.268로 조금 좋아졌다. 다카하시 요시노부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7번에서 5번으로 승격된 이승엽은 후끈 달아오른 방망이로 상대 투수들을 공략했다. 이승엽은 2회 1사 후 첫 타석에서 선발 다카하시 겐(좌완)의 ...

    연합뉴스 | 2007.08.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