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01-10410 / 13,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프로야구 '코리안 4총사'의 도전

    ... `생존경쟁' 속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 이를 악물고 있다. ◇이승엽 "반드시 명예회복" = 이승엽의 지난 시즌은 자� 이승엽의 지난 시즌은 자신의 야구 인생에서 가장 참혹했다. 지바 롯데에서 요미우리로 이적한 첫해인 2006년 타율 0.323에 홈런 41개, 108타점으로 불을 뿜었던 이승엽의 방망이는 2007년에는 수술 여파로 타율 0.274에 30홈런, 74타점으로 힘이 떨어지더니 지난해에는 무려 100여일간 2군에 머물려 타율 0.248에 홈런 8개, 27타점으로 ...

    연합뉴스 | 2009.04.01 00:00

  • 이병규, 2군에서 개막전 [일본 언론]

    ... 2군 강등이 결정됐다면서 이병규가 31일 히로시마 카프 2군 경기에 출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07년 주니치에 입단해 올해가 계약 마지막 해인 이병규가 개막전 엔트리에서 제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병규는 시범경기에서 타율 0.146으로 부진했으나 우익수 겸 1번 타자로 꾸준히 출전해왔던 것에 비춰볼 때 날벼락같은 소식이다. '닛칸스포츠'는 투수 가와카미 겐신을 미국 프로야구로 보내고 주포 타이론 우즈도 방출한 뒤 새 판을 짠 오치아이 히로미쓰 주니치 감독이 ...

    연합뉴스 | 2009.03.30 00:00

  • 이승엽, 시범경기 타율 0.302로 마무리

    ... 타자로 선발 출장, 네 번의 타석에서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1회 첫 타석에서는 1루 땅볼, 3회와 5회에는 각각 좌익수 뜬공과 삼진으로 물러났고 7회에는 잘 맞은 공이 뻗지 못해 우측 펜스 앞에서 잡혔다. 이승엽은 시범경기에서 타율 0.302(53타수16안타)를 때렸고 홈런 8개를 쏘아올리고 17타점을 올렸다. 타율 3할대는 정확성이 그만큼 좋아졌다는 걸 의미한다. 하라 다쓰노리 감독이 현역시절 세웠던 요미우리 선수의 시범경기 최다홈런 타이기록을 세운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이승엽, 시범경기 4경기 연속 안타

    ... 2루 찬스에서 구원투수로 나온 좌완투수 다카기 고지에게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이승엽은 7회 말 투수 앞 땅볼, 8회 말에는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이날 5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으며 이날까지 타율은 0.327(49타수 16안타 8홈런)을 기록했다. 요미우리는 5회 말 다니의 투런 홈런 등 3개의 홈런이 터지면서 지바 롯데에 7-1로 손쉽게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09.03.28 00:00

  • 이승엽, 3타수 1안타 1득점

    ... 타자로 선발 출장한 이승엽은 첫 두 타석에서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라미레스의 2점 홈런으로 3-4로 추격한 5회 세 번째 타석에서 세이부 투수 와쿠이 히데아키로부터 좌중간 2루타를 뽑아낸 뒤 후속 타자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이승엽은 이후 교체됐다.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이승엽은 시범경기에서 홈런 8개에 타율 0.341를 기록 중이다. 요미우리는 5-8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9.03.27 00:00

  • 이승엽, 시범경기 또 연타석 홈런

    ... 때리면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5회 3번째 타석에서는 선두타자로 나와 우전 안타로 출루하는 등 3타수3안타의 맹타를 뿜어냈다. 이승엽은 6회 수비 때 오다지마 마사쿠니로 교체됐다. 이승엽은 시범경기 타율을 0.341로 끌어올렸고 홈런도 팀 1위를 달렸다. 요미우리는 이승엽이 4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에 힘입어 주니치에 7-5로 이겼다. 한편 이승엽과 맞대결을 펼친 주니치의 이병규는 5번 지명 타자로 출전했으나 투수 앞 땅볼과 삼진으로 ...

    연합뉴스 | 2009.03.25 00:00

  • [WBC] 이진영, 이대호 대신 지명타자

    ... 대수비 요원으로 투입됐으나 김감독은 이날 고영민을 선발로 기용했다. 반면 일본은 부진한 스즈키 이치로가 변함없이 1번타자를 지키는 가운데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의 포수 조지마 켄지가 4번 타자를 맡았다. 조지마는 이번 대회 타율 0.400(25타수 10안타)로 일본 주전 중 가장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부상으로 중도하차한 무라타 슈이치 대신 긴급 투입된 쿠리하라 켄타는 7번 지명타자로 첫 모습을 드러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

    연합뉴스 | 2009.03.24 00:00

  • thumbnail
    [09WBC]'팀워크'가 승부 갈랐다

    ... 관련기사 2 '저비용 효율' 한국산 야구 세계 강타 관련기사 3 김인식 감독 "추신수, 결국 해낼 줄 알았다" 반면 한국은 추신수 단 한명이 메이저리거인 '토종팀'. 예선전의 데이터도 베네수엘라에 유리했다. 팀 평균 타율은 베네수엘라가 0.309로 예선전 진출 8개팀가운데 단연 1위. 반면 한국은 0.251에 불과했다. 홈런 갯수도 12개로 한국(8개)에 앞섰고 평균 득점도 한국을 웃돌았다. 하지만 '플레이볼'이 선언되자 숨어 있던 '팀워크'가 ...

    한국경제 | 2009.03.22 00:00 | ky84

  • thumbnail
    [WBC] 미국·일본 "아무나 나와"

    ... 허용할 정도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다. 미국은 불펜투수들 조차 제 역할을 하지 못해 팀 방어율 6.18을 기록할 정도로 마운드가 크게 부진해 한국 타자들이 충분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공격력은 홈런 11방을 기록하며 팀 타율 0.303을 기록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투구를 이어가고 있는 한국 마운드가 충분히 막을 수 있다는 것이 대다수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3년전에도 미국을 만나 7-3으로 승리했던 한국 대표팀은 편파 판정 등 홈텃세만 이겨낼 수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thumbnail
    모이면 다 '취업 스터디'? 뚜렷한 목표부터 가지세요

    ... 십상이다. 이에 따라 참여방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활발한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선 스터디의 참여자들에게 과제를 부여하거나 서로 합의 하에 구체적인 달성목표를 만들어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스터디는 기본적으로 타율적이기보다는 자율적이어서 서로의 편의를 봐줄 경우 자칫 분위기를 흐리게 할 수도 있다. 지각비나 불참에 따른 벌점 등을 만들어 스터디에 속해 있다는 것에 대한 자부심과 결속력을 높여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밖에 이미 취업에 성공한 ...

    한국경제 | 2009.03.22 00:00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