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61-10470 / 12,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의 닮은점과 차이점

    ... 티머시 빅은 워런 버핏의 이러한 기다림의 투자는 미국의 전설적인 야구선수 테드 윌리엄스의 타법에서 배운 것이라고 한다. 테드 윌리엄스는 평생 521개의 홈런을 기록하고 동시대의 다른 선수들보다 포볼 출루가 가장 많았고 평균 타율이 3할 4푼을 기록한 대선수였다. 그는 자신이 가장 힘을 실어서 칠 수 있는 위치로 공이 들어올 때만 마음껏 방망이를 휘둘렀다. 버핏도 투자의 스트라이크 존을 설정하고 완벽한 공이 들어올 때까지 끈질기게 기다렸다. 버핏은 “자신이 좋아하는 ...

    Money | 2007.07.13 17:33

  •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의 닮은점과 차이점

    ... 티머시 빅은 워런 버핏의 이러한 기다림의 투자는 미국의 전설적인 야구선수 테드 윌리엄스의 타법에서 배운 것이라고 한다. 테드 윌리엄스는 평생 521개의 홈런을 기록하고 동시대의 다른 선수들보다 포볼 출루가 가장 많았고 평균 타율이 3할 4푼을 기록한 대선수였다. 그는 자신이 가장 힘을 실어서 칠 수 있는 위치로 공이 들어올 때만 마음껏 방망이를 휘둘렀다. 버핏도 투자의 스트라이크 존을 설정하고 완벽한 공이 들어올 때까지 끈질기게 기다렸다. 버핏은 “자신이 좋아하는 ...

    한국경제 | 2007.07.13 17:33

  • 이승엽,부진 원인은 왼손 엄지 관절염

    ... 무릎 등이 지적됐으나 방망이를 잡는 왼손 엄지가 가장 큰 타격을 준 것으로 판명난 셈이다. 이승엽은 시즌 초에는 엄지는 물론 왼쪽 손바닥 떨림 현상을 겪기도 해 힘있는 스윙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그저 맞히는 데만 집중, 타율 0.254를 때리고 15홈런, 42타점을 올리는 데 머무른 것이다. 이승엽과 하라 다쓰노리 감독은 이승엽이 2군에 있는 동안 엄지 통증을 가라 앉혀 24일부터 시작되는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후반기 개막전부터 출장할 수 있기를 바라고 ...

    연합뉴스 | 2007.07.13 00:00

  • thumbnail
    이승엽 '2군 쇼크' ‥ 손가락 부상으로 강등 자청

    이승엽(31)이 계속되는 부진 끝에 요미우리 자이언츠 이적 후 처음으로 2군행 통보를 받았다. 일본 주요 언론은 '이승엽이 왼쪽 어깨 통증으로 시즌 초반부터 계속 부진했다. 타율 0.254에 15홈런,42타점의 성적은 지난해 4번 타자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며 2군 강등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요미우리 홈페이지는 이날 오후 이승엽이 왼손 엄지손가락 통증 탓에 2군행을 자청했다고 소개한 뒤 "2군으로 가라고 감독님이 허락해주셨다. ...

    한국경제 | 2007.07.12 00:00 | 한은구

  • 요미우리 이승엽, 부진 끝에 충격의 2군행

    ... 신문'을 필두로 일본 스포츠전문지인 '스포츠호치' '스포츠닛폰' '산케이스포츠' 등은 12일 인터넷판에서 이승엽이 2군으로 내려갔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이승엽이 왼쪽 어깨 통증으로 시즌 초반부터 계속 부진했다. 타율 0.254에 15홈런, 42타점의 성적은 지난해 4번 타자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며 2군 강등 배경을 설명했다. 이승엽은 4번을 아베 신노스케에게 내주고 5,6번에 배치됐다가 아베가 부진한 틈을 타 10일 한신전부터 다시 4번에 ...

    연합뉴스 | 2007.07.12 00:00

  • 이승엽, 이틀 연속 무안타

    ... 데이먼 홀린스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4-8로 뒤진 6회 2사 1,2루에서는 중견수 플라이, 마지막 타석인 9회에는 파울플라이로 아웃당했다. 전날 4타수 무안타에 이어 이날도 4번타자 역할을 하지 못한 이승엽은 시즌 타율이 종전 0.258에서 0.254로 떨어졌다. 이날 경기는 한신이 2회초 한국계 간판타자 가네모토 도모아키의 시즌 20호 솔로홈런을 시작으로 대거 5점을 올리는 등 기선을 잡아 9-4로 이겼고 센트럴리그 선두 요미우리는 5연패에 ...

    연합뉴스 | 2007.07.11 00:00

  • thumbnail
    이치로 '최고별' ‥ 올스타전 홈런 MVP 뽑혀

    ... 타구는 우중간 펜스를 직접 때린 뒤 굴절됐고 내셔널리그 우익수 켄 그리피 주니어(신시내티 레즈)가 공을 더듬는 사이 빠른 발을 이용해 홈까지 들어왔다. 올해 78회를 맞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그라운드 홈런이 나오기는 처음이다. 올 시즌 타율 0.359(357타수 128안타),도루 23개를 기록 중인 이치로는 시애틀과 2012년까지 5년간 1억달러의 재계약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11 00:00 | saram001

  • 이치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MVP…역전 그라운드 홈런

    ... 첫 타석에서 제이크 피비(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부터 중전안타를 뽑고 3회에도 벤 시츠(밀워키 브루어스)의 바깥쪽 변화구를 가볍게 밀어쳐 좌익수 앞 안타를 만드는 등 3타수 3안타로 `타격 천재'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올 시즌 타율 0.359(357타수 128안타), 도루 23개로 활약하고 있는 이치로는 시애틀과 2012년까지 5년간 1억달러의 재계약이 임박했다는 지역 신문의 보도가 있어 `대박'을 터뜨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치로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타구가 ...

    연합뉴스 | 2007.07.11 00:00

  • thumbnail
    이치로 '최고별' ‥ 올스타전 그라운드홈런 MVP

    ... 2-1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치로의 타구는 우중간 펜스를 직접 때린 뒤 굴절됐고 내셔널리그 우익수 켄 그리피 주니어(신시내티 레즈)가 공을 더듬는 사이 빠른 발을 이용해 홈까지 들어왔다. 올해 78회를 맞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그라운드 홈런이 나오기는 처음이다. 올 시즌 타율 0.359(357타수 128안타),도루 23개를 기록 중인 이치로는 시애틀과 2012년까지 5년간 1억달러의 재계약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7.07.11 00:00 | 한은구

  • MLB 이치로, 시애틀과 장기 계약할듯

    ... 시즌 전까지만 해도 자유계약선수 시장에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시애틀이 전반기 49승36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에서 LA 에인절스에 2.5경기 차로 2위를 달리는 등 성적이 좋자 잔류하기로 마음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아메리칸리그에서 타격왕을 2차례나 차지했고 올스타에 7차례 선정된 이치로는 올 시즌 타율 0.359, 61득점, 39타점, 도루 23개 등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연합뉴스 | 2007.07.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