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341-288350 / 317,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이블.위성 하이라이트] (18일) '어니스트 탈옥수 되다'등

    □어니스트 탈옥수 되다(Home CGV 오후 3시15분)=순진한 은행 청소부 어니스트는 착한 여자 샤롯과 성실하게 살아간다. 드레컵 형무소에 수감된 내쉬와 루빈은 흉악한 범죄자로 동료 죄수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체포된다. 어니스트는 배심원으로 불려나간다. 루빈과 변호사는 서로 닮은 내쉬와 어니스트를 바꿔치기로 한다. 존 체리 감독 작품. □쇼 뮤직탱크(MTV 오후 10시)=가창력을 자랑하는 N세대 스타들이 총 출동한다. 강타 왁스 이수영 ...

    한국경제 | 2002.10.17 00:00

  • `매직엔 부당가입' KTF에 집단소송

    ... 징수하는 바람에 원고들은 이에 항의하기 위해 시간과 돈을 허비한 것은 물론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을 느껴야 했다"며 "KTF측은 원고 1인당 100만원씩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직엔 부당가입과 관련, 참여연대는 지난 7월 개인정보 부당이용과 전기통신역무 무단제공 혐의로 KTF를 검찰에 고발했으며 8월부터는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위해온라인상에서 피해자들을 모아왔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2.10.17 00:00

  • 美軍간부 공사비리 적발 .. 美 수사당국, 5명 기소

    ... 처음이다. 서울지검 외사부(부장검사 안창호)는 17일 전 미8군 계약처장 리처드 J 모란 대령에게 뇌물을 주고 주한 미군이 발주하는 공사를 따낸 공사업자 정모씨(48) 등 4명을 '국제상거래에서 외국공무원에 대한 뇌물방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모란 대령 등 미군측 인사 5명은 현재 수뢰죄 등 11가지 혐의로 미국 수사당국에 의해 미 연방법원에 기소됐으며 내년 상반기중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99년 7월 미8군 계약처장으로 ...

    한국경제 | 2002.10.17 00:00

  • [취재여록] 영업우선주의와 사고

    ... 확인하는 절차를 생략,큰 손해를 감수해야만 했다. 금감원 증권거래소 등 증권당국도 사고에 대한 책임을 면하기 힘들다. 증권당국은 작전이 종료되고 세력들이 흩어져 도망간 이후에나 나선다. 상당한 인력과 권한을 갖고 있는데도 작전혐의를 사전에 적발,투자자에게 경고하는 경우는 찾아보기 힘들다. 증권업계의 잘못된 관행과 당국의 사후약방문식 대처로는 제3,제4의 사고를 막기 힘들어 보인다. 박준동 증권부 기자 jdpow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0.17 00:00

  • 대선후보 비방 60대 기소

    서울지검 공안1부(박철준 부장검사)는 17일 인터넷상에서 모 대통령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혐의(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로 신모(60.건축설비업)씨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 5월 언론사 홈페이지에 접속, 독자마당란에 모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는 등 지난 3월 이후 이 후보를 비방하는 글을 50여차례 유포한 혐의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연합뉴스 | 2002.10.17 00:00

  • 공정위, 6대그룹 부당내부거래 혐의 '현장조사 착수'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 LG 등 6대 그룹의 부당 내부거래 혐의에 대한 서면조사에 이어 현장조사에도 착수했다. 16일 공정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 8일과 9일 이틀간 LG그룹 주요 계열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한데 이어 9일부터는 SK그룹 3개 계열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 삼성그룹에 대해서도 곧 현장조사를 벌이기로 하고 자료 준비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그룹에 대해서는 계열사간 고가거래 등을 통해 부당 내부거래가 이뤄졌다는 ...

    한국경제 | 2002.10.16 00:00

  • "美, 발리 테러 직전 印尼에 사전경고".. NYT

    ... 따르면 미국이 인도네시아 정부에 이같은 테러 위협을 사전 경고할수 있었던 것은 아랍계 테러 용의자 오마르 알-파루크에 대한 중앙정보국(CIA)의 신문사실에 근거한 것이었다. 동남아 테러조직과 오사마 빈라덴간 연결고리 역할을 해온 혐의로 지난 6월 미수사당국에 체포돼 조사받고 있는 파루크를 통해 동남아 지역의 테러 위협을 사전감지할 수 있었고 이같은 정보를 토대로 인도네시아 정부에 테러 위협을 거듭 경고한 것이다. 미국은 또 파루크로부터 입수한 정보를 근거로 9.11테러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법정서 위증 30대 구속

    서울지검 형사8부(문장운 부장검사)는 16일 형사재판 증인으로 출석, 허위로 증언한 혐의(위증)로 동대문 의류상가 업주 김모(31)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작년 10월과 올해 4월 명동 모의류상가 분양을 강요한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박씨가 협박을 통해 상가분양을 강요한 사실이 없다"며 허위진술한 혐의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김선동 회장 징역선고..'에쓰-오일 어떻게되나'

    법원이 16일 주가조작 및 회계부정 혐의로 구속기소된 에쓰-오일 김선동 회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함에 따라 에쓰-오일 경영구도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에쓰-오일측은 "최대 주주인 사우디아라비아 석유회사인 아람코가 아무런 입장표명을 하지 않은 상태"라며 "변호사와 협의, 김 회장에 대한 항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 경영진 교체될까 = 정유업계 안팎에서는 김 회장의 경영복귀 무산으로 인한 경영공백을 막기위해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가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빈집털이 들키자 흉기 휘둘러

    서울 남부경찰서는 16일 빈집에서 물건을 훔쳐나오다가 집주인에게 들키자 흉기를 휘두른 혐의(강도상해)로 박모(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12시 50분께 관악구 신림동 박모(57)씨의 빈집에 침입, 250여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나오던 중 집주인 박씨와 마주치자 흉기로 귀 뒷부분을 찌르고 달아난 혐의다. 박씨는 범행후 인근 주택가 담 밑에 숨어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10.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