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361-288370 / 293,0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5분 간격으로 교통사고 "두번"낸 30대 입건...<광주일보>

    광주 동부경찰서는 1일 15분사이에 두차례나 교통사고를 낸 최모씨 (32.회사원.광주시 용봉동)를 도로교통법 위반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달 30일 밤10시15분께 광주시 동구 대의동 종합서적앞길에서 자신의 프라이드 승용차를 몰고가다 갑자기 후진, 뒤따라오던 승용차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낸데 이어 15분후인 밤10시 30분께 동구 동명동 대부다방앞길에서 승용차 2대를 연쇄적으로 들이 받았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2.07.02 00:00

  • 관광객에 건강식품 팔아 폭리 ... 한미식품등 3곳 고발

    ... 제주도내 건강식품제조업체에 대한 단속을 벌여 한미식품등 3곳을 고발하고 탐라식품등 6곳은 품목제조정지처분을 내렸다. 한미식품은 지난해8월부터 중국에서 수입한 지네를 넣어 "오계분"이라는 제품을 만들어 1병에 2만5천원씩 모두 38억원(15만2천병)상당을 챙긴 혐의로 적발돼 영업정지 3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또 제주로얄식품은 화공약품인 구연산을 식품에 넣어 "로얄플랜"이라는 제품을 제조 판매한 혐의로 2개월간의 영업정지처분을 받았다.

    한국경제 | 1992.07.02 00:00

  • 77억원어치 참깨 밀수조직 두목 집행유예로 풀려나 물의

    ... 선고,석방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윤씨가 범행을 뉘우치는 점등을 참작해 집행 유예를 선고한다"며,윤씨를 석방했으나,윤씨는 석방된지 3일만인 27일 대만에서 히로뽕 원료인 염산에페드린 800kg을 밀수한 사실이 뒤늦게 부산지검에 적발돼 향정신성의약품 관리법 위반혐의로 재구속됐다. 검찰관계자들은 "윤씨의 밀수규모가 엄청나게 큰데다 밀수조직의 두목인 점등을 감안할 때 재판부의 석방조치는 지나치게 관대한 조치" 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국경제 | 1992.07.02 00:00

  • 대학생 가장 대학도서관에서 금품 훔친 절도범검거

    서울 강서경찰서는 1일 대학생을 가장해 대학도서관등을 돌아다니며 카셋등을 훔쳐온 조정제씨(28.무직.전과 4범.성남시 신흥3동)를 상습 절도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씨는 올1월초 서울대 구내문방구점에서 학생수첩을 사 국제경제학 과 2학년생인것 처럼 꾸며 지금까지 10여차례, 3백여만원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인공기게양혐의로 수배를 받아오던 국제사회주의자그룹(IS) 중앙의원 양모씨(23)와 생김새가 닮아 수배전단을 ...

    한국경제 | 1992.07.01 00:00

  • 유럽금융시장에 폐기유가증권 유입...FBI등 조사나서

    ... 폐기시키도록 했으나 이가운데 구멍을 뚫지 않고 "폐기"라는 직인도 찍히지 않은 유가증권이 스위스등 유럽금융시장에 나돌고 있다는 것이다. 시티은행은 이같은 사실을 87년도에 알았으나 감독당국에 보고하지 않아 투자자보호를 소홀히 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은행감독청관계자는 시티은행이 폐기장소에 은행직원을 보내지 않은데다 폐기가 제대로 이뤄졌다는 확인서도 받지 않은등 감독을 태만히 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폐기되지 않은 유가증권에는 다우케미컬 버지니아철도 조지아 ...

    한국경제 | 1992.07.01 00:00

  • 농담받아주지 않는다고 짝사랑 다방종업원폭행..<강원일보>

    양구경찰서는 평소 짝사랑하던 다방종업원에게 폭력을 휘두른 전찬석 씨(29.양구읍 도사리3반)를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입건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27일 밤9시30분 양구읍 상6리 일조닭 갈비집에서 친구4명과 술을 마시다 인근 G다방 지모양(26)이 커피배달 을 오자 평소 만다주지도 않는데다 농담을 걸어도 대꾸조차 하지않은 데 격분,접시를 지양 얼굴에 던져 이마부위에 5바늘을 꿰매는 상처를 입혔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1992.07.01 00:00

  • 사노맹 백태웅씨 옥중결혼 무산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구속기소된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백태웅 씨의 옥중결혼이 무산됐다. 검찰은 "이적단체 수괴에게 검찰이 결혼을 주선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밝히고 "옥중결혼은 사상투쟁의 일환이다"라는 입장 을 보이고있다. 검찰은 백씨의 어머니가 혼인신고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해달라는 간 청에 "백씨가 여전히 사노맹의 이념을 버리지 않고 있기 때문에 허가 할수없다"고 입장을 명백히 밝혔다.

    한국경제 | 1992.07.01 00:00

  • 유럽금융시장에 폐기 유가증권 유입 ... FBI등 조사 나서

    ... 증권위원회(SEC)은행감독청(OCC) 등이 조사에 나섰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시티은행은 지난 86,87년중 MSM이라는 폐기물처분회사와 계약을 맺고 3천5백상자분의 유가증권을 폐기시키도록 했으나 이가운데 구멍을 뚫지 않고 "폐기"라는 직인도 찍히지 않은 유가증권이 스위스등 유럽금융시장에 나돌고 있다는 것이다. 시티은행은 이같은 사실을 87년도에 알았으나 감독당국에 보고하지 않아 투자자보호를 소홀히 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 | 1992.07.01 00:00

  • 동자부 석유국장 직위해제..유가 인상정보 사전유출혐의

    지난 24일 발표한 유가 인상문제와 관련, 동자부는 30일" 사전정보 유출혐의로 주무국장인 이원 석유조정관과 한현 석유정책 과장을 26일자로 직위해제했다"고 발표했다. 동자부는 후임에 박영한 공보관을 석유조정관 직무대리에 김동원 에너지관리과장을 석유정책과장 직무대리에 각각 겸임발령했다.

    한국경제 | 1992.06.30 00:00

  • 결혼축의금 가로채다 덜미잡혀...<광주일보>

    광주 동부경찰서는 29일 예식장에서 축의금을 가로채려던 유모씨(여. 50.광주시 광산구 월곡동)를 사기혐의로 입건,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28일 낮 12시께 광주시 금남로 3가 H예식장 축 의금 접수대에서 "신랑어머니 계원일동" 이름의 축의금봉투가 접수되 는것을 보고 축의금을 받고있던 조모씨에게 "신랑어머니와 같은 계원 인데 돈을 조금 더 넣어야겠다"며 16만원이 든 봉투를 되돌려받아 달 아나려다 붙잡혔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2.06.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