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461-288470 / 322,9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엽기' 남편, 친구시켜 부인 성폭행

    서울 동부경찰서는 2일 친구.후배 등과 히로뽕을 함께 투약한 뒤 이들을 시켜 부인을 성폭행하게 한 혐의(특수강간 등)로 윤모(40.사채업.부천시 중동)씨를 구속하고 성폭행에 가담한 김모(40)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친구 및 선.후배 등 일행 5명과 함께 2001년 10월부터 지난달초까지 서울과 수도권 일대 호텔 등을 돌며 히로뽕을 상습 투약하고, 함께 데려온 부인 우모(38.여)씨에게도 히로뽕을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중국 반덤핑 최다 피소국은 '한국'

    ... 강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규제중인 품목은 신문용지, 스테인레스 냉연강판, 폴리에스터단섬유 등 7개이며 조사중인 품목은 냉연강판, PVC, 페놀, 클로로포름 등 9개이다. 폴리스티렌과 라이신은 2001년과 지난해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 무역위원회 이영란 위원장은 "중국의 무역규제 품목은 부품에서 최근 첨단제품으로 확대되고 국내 기업들의 중국 제품에 대한 반덤핑 규제요청도 크게 늘어나고있다"면서 "무역위원회의 기능을 재조정, 상시화할 필요가 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진승현게이트' 권노갑씨 항소심서 무죄

    서울지법 형사항소8부(재판장 고의영 부장판사)는 2일 금융감독원 조사무마 청탁 대가로 김은성 전 국정원 2차장을 통해 진승현씨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권노갑 전 고문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을 유죄로 인정할 증거는 김씨와 진씨의 진술 밖에없으나 이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당시 상황에서 청탁이 있었고 피고인이 이를 수용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가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예보,부실신협 임직원에 손해배상청구

    ... 부실책임조사를 실시해 임직원 1,811명이 초래한 손실액 2,154억원을 밝혀내고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예보는 위법/위규행위의 주요 유형으로 동일인대출한도 초과등 부당여신 1,136억원 예탁금 횡령 381억원 여유자금 부당운용 158억원 등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민사상 손해배상청구외 업무상 배임혐의가 있는 111명에 대해 형사고발 조치를 취하도록 해당기관장에 통보했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parkbw

  • 권노갑 DJ앞에서 오열..무죄판결뒤 동교동 찾아

    민주당 권노갑 전 고문이 김대중 전 대통령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권 전 고문은 2일 진승현씨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직후 김 전 대통령의 동교동 자택을 방문,큰 절을 한 뒤 오열을 터뜨렸다. 권 전 고문이 거실 바닥에 엎드려 울면서 절하자 김 전 대통령도 눈물을 글썽이며 "법정투쟁하느라 고생했다"며 "그런 일이 사실이 아닐 거라고 믿고 있었고 무죄가 돼서 나올 줄 알았다"고 말했다고 동행한 이훈평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굿모닝시티 `롤렉스로비' 시도"

    ... 쪽으로 로비를 벌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시계 선물 대상이 누구였는지, C씨의 로비 대상이 누구였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씨는 굿모닝시티 사업을 시작한 지난 2001년부터 올해초까지 사기 혐의14건, 폭력 혐의 1건, 사문서위조 혐의 1건 등 모두 16건에 대해 형사 입건됐지만한 차례도 기소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조준형 기자 jooho@yna.co.kr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신협부실 1811명 손배訴 ‥ 예보, 111명 형사고발 통보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10월 이후 영업정지된 1백23개 신협에 대한 부실책임조사 결과 임직원 1천8백11명이 2천1백54억원의 손실을 초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예보는 조만간 이들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예보는 민사상 손해배상 조치 외에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가 있는 1백11명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조치를 취하도록 해당기관장에게 통보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투자실패 증권사 탓만은 아니다" … 美법원

    지난 2년간 '투자자 오도' 혐의로 시달려온 월가 증권사들이 간만에 큰 시름을 덜었다. 소액 투자자들이 "리서치 보고서가 투자자들을 오도했다"며 제기한 집단소송에서 미 연방법원이 잇따라 증권사들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은 1일 1999년 인터넷 업체 24/7리얼미디어와 인털라이언트의 주식을 매입했다가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메릴린치를 상대로 제기한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기각했다. "원고들은 이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추천이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소버린 챈들러 형제 왜 한국 안오나

    ... 방문해 챙기는 챈들러 형제가 유독 한국을 찾지 않는 이유를 정부와 언론의 강한 견제 때문으로 해석했다. 특히 지난 5월 산업자원부가 SK㈜ 주식 취득과정에서 사전 신고의무를 이행하지않았다며 크레스트 증권을 외국인투자촉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이 결정적 장애가 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챈들러 형제가 입국할 경우 피고발인으로 바로 검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기소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소버린의 국내 재정자문사인 라자드 아시아 관계자는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신호그룹 전회장 징역3년

    서울지법 형사합의25부(재판장 이현승 부장판사)는 2일 법정관리인으로 일하던 정리회사의 자산을 유용, 거액의 손해를 입힌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등)로 구속기소된 신호그룹 전회장 이순국(61)씨에대해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법정관리인으로서 회사 회생절차에 매진할 책임을 저버리고 정리회사를 자신의 계열사 쯤으로 인식, 신호그룹 계열사에 정리회사의 돈을 대여.출자한 것은 관리인의 책무를 망각한 것으로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

    연합뉴스 | 2003.07.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