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941-60950 / 82,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前 금양 대표 해고 부당…2억5300만원 배상하라"

    ... 이끌었으나 2010년 9월 박건배 전 해태 회장 장남인 박재범 현 대표가 적대적 인수·합병을 통해 경영권을 확보했다. 당시 김 전 대표는 '경쟁사인 지오인터내셔날을 이사회 승인 없이 설립해 영업을 방해했다'는 등의 이유로 해임됐다. 재판부는 “지오인터내셔날 설립 과정에서 박 대표 등 사내이사들과 협의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금양인터내셔날을 실질적으로 지배한 박 전 회장과 김 전 대표 간 경영권을 둘러싼 갈등이 실질적인 해임 사유였을 가능성이 있어 정당하지 ...

    한국경제 | 2012.07.10 00:00 | 최만수

  • 국내 1위 유산균제조업체에서 기밀 빼돌려 회사 차린 전직 간부 실형 확정

    ...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대법원은 조씨의 사업체에 취직한 A사의 전(前) 직원 최모씨(40)와 권모씨(34)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 징역 8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조씨 등이 빼돌린 A사의 자료는 비밀 자료로 분류되는 등 부정경쟁방지법상 영업비밀로 인정된다”며 “조씨는 퇴직하기 전 상당한 기간 창업 준비를 해 왔고, 실제로 조씨가 A사의 정보를 이용해 회사를 경영하고 제품 제조를 한 점을 보면 ...

    한국경제 | 2012.07.10 00:00 | sjhjso

  • 일식 주점 '와라와라' 상표 써도 된다

    ... 김용덕 대법관)는 국내에서 와라와라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F&D파트너'가 일본 외식업체 '가부시키가이샤 몬테로자'를 상대로 낸 등록무효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취지로 사건을 깨고 특허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F&D파트너가 2003년 등록한 와라와라 상표가 몬테로자 상표를 모방해 비슷하다 해도, F&D파트너의 상표 출원 당시 몬테로자가 먼저 사용하던 상표가 일본에서 현저히 잘 알려졌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이고운

  • "정회원만 볼 수 있는 음란사진도 처벌 대상"

    수원지법 형사항소6부(이헌숙 부장판사)는 9일 인터넷 사이트에 음란사진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로 기소된 전모(43)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사이트가 일부 정회원에게만 음란사진을 볼 수 있는 권한을 주고 있지만 피고인이 피해자의 사진을 많은 사람들이 본 것으로 안다고 진술한 점과 실제 피해자의 사진을 게시한 글의 조회수가 7천300여회에 이르렀던 점을 종합하면 공연히 ...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주가조작·횡령' 범LG家 3세 징역 3년 확정

    ... 조작해 부당이득을 챙기고 회삿돈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증권거래법 위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기소된 범 LG가(家) 3세 구본현(44) 전 엑사이엔씨 대표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유가증권신고서에 허위사실을 기재하고 부당한 이득을 얻고자 기업 홍보자료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본 원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조카인 구씨는 엑사이엔씨 대표로 있던 2007년 ...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와라와라' 주점 상표분쟁 국내기업 승소

    ... 외식프랜차이즈 업체인 F&D파트너가 자사 주점 `WARAWARA(와라와라)'의 상표등록을 인정하라며 일본 외식업체 몬테로자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특허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F&D파트너가 2007년 상표 출원 때까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상당한 인지도를 획득한 반면 몬테로자의 서비스표 `笑笑·わらわら(와라와라)'는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으며, 몬테로자가 이를 이용해 국내시장에 진출하려는 ...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주가조작' LG家 3세 구본현 징역 3년 확정

    ...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주가를 조작해 부당이득을 챙기고 회삿돈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증권거래법 위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기소된 구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유가증권신고서에 허위사실을 기재하고 부당한 이득을 얻고자 기업 홍보자료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본 원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말했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조카인 구씨는 엑사이엔씨 대표로 있던 2007년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kmk

  • 헌재 1년째 파행…"국회의 직무유기"

    ... 있다. 재판관이 7인 이상이면 위헌법률, 권한쟁의, 헌법소원 사건의 선고를 할 수 있어 업무 자체가 중단되는 것은 아니지만, 법조계 안팎에서는 9인의 재판관에 의한 합의제라는 헌법 정신에 어긋나는 데다 심판 결과까지 왜곡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작년 말 사회적 파장이 컸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선거운동 금지조항에 대한 한정위헌 선고 등이 `8인 재판부'에서 이뤄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법원, 온라인음원 가격담합 과징금 '정당'

    ...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행정7부(조용호 부장판사)는 8일 SK텔레콤, KT,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위법 행위를 하지 않았다며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시정명령 및 과징금 납부명령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들 업체가 온라인 음원 상품의 종류와 구성을 제한하고 가격을 결정하는 협의를 했다"며 "75.5%의 시장 점유율을 갖는 업체들이 담합에 참여해 경쟁을 제한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볼 수도 없다"고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chs8790

  • thumbnail
    "쌍용제지 가로챈 소프트뱅크벤처스 61억 배상"

    ... 한국P&G와 2006년 6월 쌍용제지 지분 99.94%를 657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씨더블류에셋은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쌍용제지 인수에서 명의를 대여하는 역할을 맡았을 뿐인데 그 의무를 위반했다”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씨더블류에셋이 LBO의 위법성을 시정하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은 채 대출을 강행하려 했다고 볼 수 없다”는 등 이유로 계약 해지의 책임은 소프트뱅크벤처스에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씨더블류에셋이 차명거래를 추진했고, 당시 자금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