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991-61000 / 85,2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G마켓, 농어촌특별세 내야"

      ... 인터넷 쇼핑몰 G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농어촌특별세 5억6802만원을 취소해 달라”며 역삼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깨고 원고 패소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8일 밝혔다. 재판부는 “G마켓이 컴퓨터로 정보 검색이 가능한 통신·검색망 서비스를 제공했더라도 목적이 상품 중개·알선이었다면 부가통신업자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베이코리아는 부가통신업자로 지정돼 받았던 법인·농어촌특별세 감세 처분이 번복되자 이를 ...

      한국경제 | 2013.10.08 17:00 | 김선주

    • '한글+영문 상표' 일부만 써도 등록상표

      ... 판매되는 시장, 시대의 변화 등에 따라 상표를 변형해 사용하는 게 거래의 현실”이라며 “영문과 아울러 그 한글 발음을 옮긴 음역(音譯)을 결합한 상표를 등록한 뒤 어느 한 부분을 생략한 채 사용하는 경우도 흔히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어 “에이스이십일이 사용한 영문 부문은 거래통념상 이미 등록된 상표와 동일하게 볼 수 있는 형태의 상표”라며 “등록 조건을 갖춘 상표 사용으로 인정하는 범위를 탄력적으로 해석, 상표권자의 상표 사용 자유 등을 보호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13.10.08 17:00 | 김선주

    • 법원 'RO 녹취록' 기사삭제 가처분 기각

      ... 한국일보 기사를 삭제할 필요는 없다는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강형주 수석부장판사)는 8일 민주통합당 이석기 의원 등 10명이 인터넷한국일보를 상대로 낸 게시기사 삭제 및 게시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기사를 통해 보호되는 공공의 정보에 관한 이익이 이 의원 등의 인격권으로서 명예권을 보호하는 이익보다 우월하다고 볼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국정원의 공개수사가 본격화한 지난달 2∼3일 'RO ...

      연합뉴스 | 2013.10.08 15:29

    • '유럽 간첩단 사건' 사형 선고 43년 만에 무죄

      ... 서울고법 형사2부(김동오 부장판사)는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970년 사형이 확정된 박 교수와 김 의원에 대한 재심에서 8일 무죄를 선고했다. 당시 징역 5년을 받은 김판수(71)씨에게도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수사기관에 영장없이 체포돼 조사를 받으면서 고문과 협박에 의해 임의성 없는 진술을 했다"며 "이를 유죄의 증거로 삼을 수 없으므로 무죄를 다시 선고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과거 권위주의 시절 법원의 형식적인 ...

      연합뉴스 | 2013.10.08 10:32

    • 불우아동 代父의 추락…도박 빠져 공금 횡령 '실형'

      ...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탁 사무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정 원장이 관할 행정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기부금품을 모집한 부분은 관련 법에 처벌 규정이 신설된 2006년 이전이어서 무죄를 받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이들이 정당하게 받았어야 할 복지혜택을 충분히 받지 못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기부금을 마음대로 사용하는 등 죄질 좋지 않아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횡령한 후원금을 복구하고 ...

      연합뉴스 | 2013.10.08 10:18

    • 성폭행 혐의 서울대 졸업생 '1심 무죄 → 2심 실형'

      ... 하지만 2심은 두 사람이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합의에 따라 성관계를 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A씨의 성폭행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성관계에 이르게 된 경위 등에 관한 B씨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돼서 신빙성 있다고 판단한 결과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도 항소심까지 피해 회복을 위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고 변명으로 일관하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죄에 상응하는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A씨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

      연합뉴스 | 2013.10.08 09:59

    • thumbnail
      통진당 경선 대리투표 '엇갈린 판결' 논란

      ... 원칙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판결”이라며 항소 의사를 밝혔다. ○“통진당 대리투표 45명 전원 무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부장판사 송경근)는 대리투표 혐의로 기소된 전·현직 통진당원 45명에 대해 이날 전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정당의 공직선거 후보자 추천을 위한 당내 경선의 경우 민주적 기본질서에 반하거나 선거 제도의 본질적 기능을 침해하지 않는 이상 선거의 4대 원칙이 그대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고 판단했다. 선거의 4대 원칙은 헌법에 명시돼 있으며 ...

      한국경제 | 2013.10.07 17:30 | 김병일

    • "코레일, 민자역사內 서점·제과점 운영 정당"

      ... 자회사 코레일유통을 통해 역무시설에 제과·의류점 등을 설치하자 “역무시설에는 판매·영업 시설을 설치하지 말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국유철도재산활용법 8조에 따르면 철도사업에 직접 필요한 시설만 무상으로 국가에 귀속된다. 1심 재판부는 “당시 협약에는 경업(경쟁 업종) 금지의무 관련 규정이 없었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으나 2심은 “협약에 관련 규정이 없지만 상업·역무 시설 판매상품이 상호 경쟁 관계에 있다”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대법원은 그러나...

      한국경제 | 2013.10.07 17:25 | 김선주

    • '친일' 민영은 외손 법원에 탄원…"토지소송 반대"

      ... 위원을 지내는 등 일찌감치 친일 활동에 나선 대표적 친일파다. 이런 민영은의 후손이 2011년 3월 청주 도심인 청주중학교와 서문대교, 성안길 부근에 있는 12필지(총 1천894.8㎡)의 도로를 철거하고 토지를 인도하라며 소송을 냈다. 청주지법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1월 민영은 후손의 손을 들어줬다. 항소심 선고는 오는 22일 오전 9시 50분 청주지법 327호 법정에서 있을 예정이다. (청주연합뉴스) 기자 jeonch@yna.co.kr

      연합뉴스 | 2013.10.07 15:48

    • 진보당 대리투표 첫 무죄 '혼란'…대법원 판결 주목

      ... 판단했기 때문이다. 공직선거법은 '정당이 선거에서 후보자를 추천할 때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만 규정하고 있다. 정당법도 구체적인 방법이나 절차를 정해놓지는 않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역시 비슷한 유권해석을 내렸다. 재판부는 실제로 당내 경선에서 지역·성별·연령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하는 등 보통·평등투표의 원칙 역시 종종 지켜지지 않는 점을 감안했다. 합리적 이유 없이 투표의 등가성을 해치거나 선거권자의 의사를 왜곡시키는 등 본질적인 문제가 발생하지 ...

      연합뉴스 | 2013.10.07 1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