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951-60960 / 85,7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원 "아파트단지서 아이 친 운전자 배상책임 95%"

      ... 화재보험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원고들에게 3억2천만원 상당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A군은 지난해 아파트 단지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가다가 갑자기 차도로 뛰어들어 지나던 차량에 치어 숨졌다. 재판부는 "아파트 단지 안에서 어린이들이 인도에서 걷거나 뛰면서 가고 있었다면 운전자는 어떠한 돌발상황에서도 즉시 정차하거나 대응할 수 있도록 서행하면서 상황을 주시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운전자는 A군을 발견하지 못하고 ...

      연합뉴스 | 2013.12.04 09:19

    • 성폭행 의혹 피하려다 해임된 서울대 교수

      ... 복직하지 못했다. 학교 측을 상대로 낸 행정소송에서 1·2심 내리 패소했기 때문이다. 서울고법 행정10부(조영철 부장판사)는 A교수가 서울대를 상대로 낸 해임처분 취소 소송의 항소심에서 원심처럼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4일 밝혔다. 재판부는 "수사를 회피하고 국외로 도피한 행위만으로도 국립대 교수이자 공무원으로서 품위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형사 사건에서 무죄 판결이 확정된 점을 고려해도 해임처분을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3.12.04 06:08

    • 울산지법, 이웃 할머니 살해범에 '징역 10년'

      ... 이웃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살인죄)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70대 이웃 할머니의 분무기를 수리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어 할머니를 때리고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살인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인간의 생명을 빼앗는 것으로 어떠한 방법으로도 피해 회복이 불가능한 가장 중대한 범죄"라며 "피고인의 범행으로 피해자의 유족들이 커다란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입고,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

      연합뉴스 | 2013.12.03 18:03

    • 이맹희씨 과거 삼성전자 차명주식 새로 밝혀낼까

      ... 3일 서울고법 민사14부(윤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상속소송 항소심 변론기일에서 이맹희씨 측은 "삼성전자 차명주주 68명의 주주명부를 분석한 뒤 청구 취지를 변경할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예탁결제원과 신한금융투자는 전날 재판부의 금융거래정보 제출 명령에 따라 1987~1989년 삼성전자 주주명부와 명의개서 서류, 주주 68명의 인적사항 등을 법원에 보내왔다. 이맹희씨 측은 이같은 자료를 바탕으로 이건희 회장의 차명주식 관리 방법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 2013.12.03 17:15

    • 실수로 동맥 절단해 환자 사망…법원 "2억 배상"

      ... 중환자실로 옮겨진 김씨는 장이 부어 복부를 봉합하지 못한 채 일주일 넘게 누워 있다가 심장이 정지해 사망했다. 김씨 유족이 소송을 제기하자 병원 측은 대형 로펌을 대리인으로 선임해 수술 도중 과실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 심리 결과 의료진은 김씨의 신정맥 근처 다른 동맥을 신동맥으로 오인해 절단하는 등 동맥 두 개를 실수로 잘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불법 행위자인 의사들과 그 사용자인 병원은 함께 유족에게 의료사고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

      연합뉴스 | 2013.12.03 16:30

    • 전력거래소 예비전력 `허수` 은폐‥`9·15 대정전` 원인

      ... 발생했다는 사실이 법원 판결을 통해 드러났습니다. 서울행정법원은 9·15 대정전에 대한 책임을 물어 견책 처분을 받은 전 지식경제부 과장 김 모 씨가 정부를 상대로 징계를 취소해 달라며 낸 소송에서 김 씨에게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전력거래소가 실제 예비전력량을 계속 은폐한 점 등을 고려하면 김 씨가 당시 상황의 심각성을 알기는 불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011년 9월 15일 오후 전력수요가 급격히 증가해 전국적인 정전이 발생할 상황에 직면하자 ...

      한국경제TV | 2013.12.03 14:32

    • 내란음모 13차 공판…의원실 압수수색 방해 여부 논박

      ... 폭발물질을 무한정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한 것"이라고 답했다. 11차 공판 당시 국정원 이모 수사관은 "질산셀룰로오스 30g은 다이너마이트 100g 정도 위력으로 5∼10m까지 인명살상이 가능하다"고 증언했다. 재판부는 이날 국정원의 폭발성 실험결과 수사보고서 대부분을 증거로 채택하지 않고 결정을 보류하기로 했다. 5일 열릴 14차 공판에는 국정원 수사관 6명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이영주 기자 goals@yna.co....

      연합뉴스 | 2013.12.03 14:16

    • 전력거래소 정보 10년간 은폐…'9.15 대정전' 실상은?

      ...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력거래소는 오후 들어 수차례 경보를 발령한 사실조차 지경부에 보고하지 않았고 순환 정전 10분 전부터는 몇 분 단위로 부하차단이 필요하다고 통보했다가 취소하는 등 우왕좌왕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전력거래소가 실제 예비전력량을 계속 은폐한 점 등을 고려하면 김씨가 당시 상황의 심각성을 알기는 불가능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정전사고 예방 주무부서인 지경부가 산하의 전력거래소에 대한 감독 소홀로 전력수급 상황을 제대로 ...

      한국경제 | 2013.12.03 11:40 | 오정민

    • 전력정보 은폐로 유발된 '9.15 대정전' 실상 드러나

      ... 지경부는 이런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전력거래소는 오후 들어 수차례 경보를 발령한 사실조차 지경부에 보고하지 않았고 순환 정전 10분 전부터는 몇 분 단위로 부하차단이 필요하다고 통보했다가 취소하는 등 우왕좌왕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전력거래소가 실제 예비전력량을 계속 은폐한 점 등을 고려하면 김씨가 당시 상황의 심각성을 알기는 불가능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정전사고 예방 주무부서인 지경부가 산하의 전력거래소에 대한 감독 소홀로 전력수급 상황을 제대로 ...

      연합뉴스 | 2013.12.03 11:00

    • 실수로 동맥절단해 환자사망··법원 "2억4천 배상"

      ... 계속된 수술 도중 비뇨기과 의사들의 과실로 출혈이 발생했다. 흉부외과 의사들까지 동원됐으나 김 씨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 중환자실로 옮겨진 김 씨는 장이 부어 복부를 봉합하지 못한 채 일주일 넘게 누워 있다가 결국 사망했다. 재판부 심리 결과 의료진은 김 씨의 신정맥 근처 다른 동맥을 신동맥으로 오인, 절단하는 등 동맥 두 개를 실수로 잘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불법 행위자인 의사들과 그 사용자인 병원은 함께 유족에게 의료사고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

      한국경제TV | 2013.12.03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