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981-60990 / 82,6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원 "대형마트, 창고형 매장 전환 지역도매상 영업침해 안돼"

    ... 않는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오늘(20일) 이마트가 중소기업청장을 상대로 `창고형 매장으로 전환한 부산 서면점에 대한 사업조정 개시결정을 취소하라`고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마트 서면점을 창고형 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로의 변경은 시설개선·상품차별화에 따른 것으로 신사업 개시 또는 확장으로 볼 수 없으며 지역 도매상 영업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마트는 지난해 8월 사업 ...

    한국경제TV | 2012.07.20 00:00

  • `김병화에 청탁 의혹' 저축銀 브로커 실형

    ... 부장판사)는 20일 `알고 지낸 검찰 관계자에게 부탁해 수사가 확대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제일저축은행으로부터 2천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 등으로 구속기소된 박모(61)씨에게 징역 1년과 추징금 2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평소 박씨가 의정부지검 고위관계자와 중학교 선후배 사이로 잘 알고 있다고 말했고,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회장과 유동국 전무는 이 말을 듣고 박씨에게 금품 등을 준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공무원에게 수사 청탁을 ...

    연합뉴스 | 2012.07.20 00:00

  • 관세청-디아지오 소송 '1승 1패'

    ... 추가 추징액이 1000억원 이상일 것으로 보고 있어 전체 소송 규모는 5000억원대에 달할 전망이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부장판사 함상훈)는 디아지오코리아가 서울세관장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에서 기각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서울세관장의 기업심사(세무조사)통지처분으로 디아지오코리아에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한다고 볼 수 없다”며 서울세관의 손을 들어줬다. 앞서 약 4000억원의 관세 중 2167억여원의 납부 기한을 소송이 끝날 때까지 미뤄달라는 ...

    한국경제 | 2012.07.20 00:00 | 이고운

  • thumbnail
    <무한도전>, 지난 18일 파업 이후 첫 녹화 재개

    ... 먹은 제작자로서 어린 연습생들과 그런 행위를 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전했다. 장 모 대표는 지난 공판에서 피해자 4명 중 3명에게 받은 고소취하서, 합의서, 부모 동의서 등을 제출하며 보석을 신청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기각했다. 10 아시아 엉까냐? 씨스타 보라와 쿨의 이재훈-김성수,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 '1박 2일'(이하 '1박 2일')의 첫 번째 여름 특집에 참여. 보라는 '1박 2일' 멤버들 모두 씨스타의 팬이었기 때문에 ...

    텐아시아 | 2012.07.19 17:52 | 편집국

  • 법원 "불법구금 사실만으론 과거 판결 못바꿔"

    ... 부장판사)는 19일 1970년대 말 북한을 방문해 군사상 이익을 주고 금품을 수수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유죄가 확정됐던 박모(82.여) 씨가 낸 재심사건에서 징역 15년과 자격정지 15년을 선고한 재심전 판결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우선 박씨가 옛 중앙정보부 수사관들에 의해 영장없이 체포된 뒤 37일간 중정 사무실에 감금돼 조사받았음은 인정했다. 하지만 "박씨가 1978년 재판 당시 북한으로의 탈출 등 일부 공소사실을 부인하면서도 협박·고문을 받은 적은 없다고 ...

    연합뉴스 | 2012.07.19 00:00

  • 대법 "대졸학력 숨겼다고 무조건 해고 부당"

    ... 1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대학 졸업 사실을 숨겼다는 이유로 해고된 이모(38)씨 등이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회사가 이씨 등을 채용할 당시 4년제 대학 졸업 사실을 알았더라면 고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고용 이후 사정은 살피지 않은 채 해고가 정당하다고 본 원심 판결은 위법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해고 전까지 근로 ...

    연합뉴스 | 2012.07.19 00:00

  • 부산저축銀 용인아파트사업 브로커 실형 확정

    ... 상현지구 아파트 사업과 관련, 청탁 알선 명목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된 브로커 유모(50ㆍ여)씨와 이모(58)씨에게 각각 징역 2년과 징역 1년, 추징금 7억원씩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한정식집을 운영하던 유씨는 2007년 7월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으로부터 친분이 있는 용인시장을 통해 상현지구 아파트 분양승인을 잘 받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10억원을 받은 혐의로 ...

    연합뉴스 | 2012.07.19 00:00

  • `시신없는 살인' 참여재판서 징역13년 중형

    ... 국민참여재판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최동렬 부장판사)는 19일 투자금을 갚으라고 재촉하는 지인을 땅에 파묻어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기소된 박모(41)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체가 발견되지 않았고 매장 장소가 밝혀지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핵심 증언의 신빙성이 강력한데다 가까운 사이인 피해자가 사라졌음에도 피고인이 찾으려 노력하지 않는 등의 당시 정황을 고려하면 일부 증인의 믿기 어려운 진술을 ...

    연합뉴스 | 2012.07.19 00:00

  • 연예기획사 대표 9년 중형 … 연습생 상습 성폭행

    ...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장 씨는 연예인 지망생과의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폭행하거나 강압적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큰 잘못을 저질러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피해자들에게 사죄한다"고 선처를 구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강압 없이 자발적으로 이뤄진 일이라는 주장과 잘못을 사죄한다는 것은 이율배반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씨는 2010년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10대 청소년 2명을 포함해 소속 연습생 4명을 10여차례 성폭행·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

    한국경제 | 2012.07.19 00:00 | janus

  • 대졸자, 고졸학력 속이고 입사했더니 해고..

    ... 1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19일 대학 졸업 사실을 숨겼다는 이유로 해고된 이 모(38)씨 등이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회사가 이 씨 등을 채용할 당시 4년제 대학 졸업 사실을 알았더라면 고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고용 이후 사정은 살피지 않은 채 해고가 정당하다고 본 원심 판결은 위법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재판부는 "해고 전까지 ...

    한국경제TV | 2012.07.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