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71-12180 / 15,7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추 트레인' 추신수, 부상 20일만에 드디어 출격!

      ... 복귀에 앞서 지난 20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 A팀 에이크론 에어로스에서 지명타자 4번타자로 출전, 3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올 시즌 78경기에 출전해 13홈런, 43타점, 12도루, 타율 0.286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부상으로 올스타전 출전 기회를 놓쳤지만, 예상보다 빠른 복귀로 두 시즌 연속 20홈런-20도루 달성에 다시 도전하게 됐다 OBS 경인TV는 24일, 25일 오전 8시 추신수의 복귀를 알리는 탬파베이 레이스 2연전을 ...

      한국경제 | 2010.07.23 00:00 | sin

    • 김태균 "전반기 만족 못해…올스타 선정 뜻밖"

      ... 니혼햄과 시즌 마지막 경기를 마치고 숨 돌릴 틈도 없이 남부 후쿠오카로 이동한 김태균은 다소 지친 기색으로 전반기를 돌아봤다. 지바 롯데의 붙박이 4번 타자를 단숨에 꿰차며 시즌을 시작한 김태균은 90경기 중 89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0과 홈런 18개, 타점 73개를 기록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타율은 조금 낮았지만 퍼시픽리그에서 홈런 3위, 타점 1위에 오르며 리그 정상급 실력을 뽐냈다. 그러나 정작 김태균은 "만족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처음 ...

      연합뉴스 | 2010.07.22 00:00

    • 김태균, 붙박이 4번 꿰차고 일본 무대 '연착륙'

      ... 붙박이 4번 타자로 입지를 탄탄히 굳혔다. 김태균은 21일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 경기를 마지막으로 정규리그 전반기를 마쳤다. 지바 롯데가 치른 90경기 중 89경기에 출장한 김태균은 홈런 18개 등 타율 0.280, 73타점을 올리며 팀 내 확실한 해결사로 이름을 각인시켰다. 타율은 조금 낮지만 홈런은 퍼시픽리그에서 3위에 올라 있고, 타점은 2위 오티스(소프트뱅크.71개)를 2개 차로 제치고 1위를 지키고 있다. 이런 추세가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임창용, 3년 연속 20세이브 달성

      ... 2사 1루에서 니혼햄의 세 번째 투수 기쿠치 가즈마사의 초구 직구가 가운데로 몰리자 여지없이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김태균은 9회에도 1사 주자 1, 2루 기회를 맞았으나 이번에는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태균의 타율은 0.281에서 0.280으로 조금 떨어졌고, 지바 롯데는 6대2로 이기면서 전반기를 48승2무40패, 퍼시픽리그 3위로 마쳤다. 90경기 중 89경기에 출전한 김태균은 타율은 조금 낮았으나 홈런 18개로 퍼시픽리그 3위에 올랐고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프로야구] 김현수 '잘치고 잘달리고'

      ...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주자로 홈도 두 번 밟았다. '타격 기계'로 불릴 만큼 정확한 타격을 자랑하는 김현수는 올해 이름값에 걸맞지 않은 성적으로 속 앓이를 했다. 2008년과 지난해 2년 연속 0.357이 높은 타율을 기록한 그였지만 올 시즌 타율은 이날 경기 전까지 0.298로 3할 타율에 못 미쳤다. 시즌 초반에는 잘나가는 듯했으나 4월 중순께부터 상대 투수들의 집중 견제를 받으며 4월 타율은 0.267로 곤두박질을 쳤다. 이후 5월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김태균, 1안타 1득점…타율 0.287

      ... 볼넷을 고르며 좋은 감각을 유지하던 김태균은 6회말 무사 주자 1루 찬스에 타석에 들어서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으나 2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8회에는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지바 롯데는 김태균의 결승득점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고 김태균의 타율은 0.286에서 0.287로 조금 올라갔다. 한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마무리 투수 임창용(34)은 주니치와 경기가 비로 취소되면서 하루 쉬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songa@yna.co.kr

      연합뉴스 | 2010.07.13 00:00

    • 임창용 이틀 연속 세이브…17세이브

      ... 헛스윙하고 돌아섰다. 김태균은 3회에는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5회 볼넷으로 나갔고 6-0으로 크게 앞선 7회에는 몸쪽으로 파고든 슬라이더를 공략해 봤으나 1루수 플라이에 그쳤다. 9회에는 무사 1, 2루의 찬스에서 타석에 들었지만 가나자와 다케히토가 던진 포크볼에 다시 삼진을 당하고 말았다. 김태균의 타율은 0.290에서 0.286으로 내려갔고 롯데는 11-0으로 크게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연합뉴스 | 2010.07.11 00:00

    • [프로야구] '아! 최희섭'…KIA의 반복된 악순환

      ... 갑자기 내린 국지성 소나기로 취소됐다. 다만 최희섭이 정상 출전한 게 그나마 기대감을 줬다. 최희섭은 6월29일 SK와 경기에서 상대 1루수 이호준과 1루에서 충돌, 가슴을 다쳐 그동안 쉬었다. 최희섭은 KIA 타자 중에서 타율(0.304)과 득점권 타율(0.360)이 가장 높았지만 이날 자신에게 온 두 번의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면서 고개를 떨어뜨렸다. 1회 1사 1,2루의 선취점 기회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0-3으로 뒤지다 1점을 만회한 5회 ...

      연합뉴스 | 2010.07.08 00:00

    • 김태균, 1안타 2삼진

      ... 재개했지만 연달아 공 3개 만에 삼진을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김태균은 7일 일본 미야기현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 5타수 1안타를 작성했다. 김태균의 타율은 0.293에서 0.291로 약간 떨어졌다. 1회초 2사 주자 1루에서 첫 타석에 선 김태균은 라쿠텐 선발 이사카 료헤이의 4구째 낮은 커터를 잡아당겨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그러나 1루 주자 오카다 요시후미가 무리하게 3루까지 ...

      연합뉴스 | 2010.07.07 00:00

    • 엄지 부상 추신수, 수술 피할 듯

      ... 대해서 솔로프 트레이너는 말을 아꼈다. 매니 악타 클리블랜드 감독은 "좋은 소식"이라면서 "열흘간 지켜봐야겠지만 추신수가 수술하지 않고 예상보다 일찍 돌아온다면 팀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뻐했다. 추신수는 다치기 전까지 타율 0.286을 때리고 홈런 13개에 43타점을 올리며 인디언스 타선의 해결사로 활약해왔다. 치료 과정을 지켜봐야겠지만 수술은 피하게 돼 추신수가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태극마크를 다는 데도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

      연합뉴스 | 2010.07.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