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5501-55510 / 59,4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요영화] (13일) '씨커' ; '성월동화'

      □씨커(SBS 오후 11시40분)=샌프란시스코 강력계 형사 니틀스(톰 시즈모어)와 그의 파트너 퍼지는 어느 날 우연히 수상한 느낌이 드는 현장을 발견하고 본능적으로 그곳에 들어선다. 그들은 지하실에 있던 폭탄 테러범들과 마주치게 되고 이들과 총격전을 벌인다. 이 과정에서 테러범 중 한 명인 클레어라는 여자를 검거하지만 니틀스는 자신의 친구이자 동료인 퍼지를 잃고 만다. 그후 테러범으로 보이는 한 남자에게서 전화가 걸려온다. 그는 클레어의 석방을 ...

      한국경제 | 2003.04.11 00:00

    • [뉴욕환시] 美달러화, 사흘연속 하락세

      10일 뉴욕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시내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했다는 소식 등으로 현지의 위기감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미 달러화는 현지시간 오후 5시 현재 유로당 1.0788달러에 거래돼 전날의1.0774달러에 비해 0.14센트 하락했으며 일본 엔화에 대해서도 전날의 120.09엔에서119.65엔으로 0.44엔 내렸다. 시장관계자들은 이날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공격으로 미군 1명이 ...

      연합뉴스 | 2003.04.11 00:00

    • [이라크戰] 美, 공중폭발대형폭탄 걸프 이동중

      미국 공군은 신형폭탄의 일종으로, 비핵무기로는 폭발력이 가장 큰 2만1천 파운드(9천513kg)의 `공중폭발대형폭탄(MOAB)을 걸프지역으로 이동중이라고 미 국방부 관리가 9일 밝혔다. 이 폭탄은 탁 트인 지역에서 부대들과 탱크들을 대상으로 사용하면 효과가 가장 크며 미 공군이 이 폭탄들로 무엇을 할 의도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신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요구한 국방부 관리는 "이 대형폭탄들이 (걸프지역으로) 가고 있다고 우리는 오늘 들었다"면서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이라크 전쟁 일지

      ... 기뢰 발견, 영국 첫 구호물자 하역 지연 부시 대통령-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 개전 후 첫 정상회담. 승리확신 ▲ 3월28일= 연합군의 바그다드 시내 시장 폭격으로 최소 30명 사망 ▲ 3월29일= 이라크 중부서 개전 후 첫 자살폭탄 테러 발생.. 미군 4명 사망 연합군, 200여명의 당원이 회의중이던 바스라 바트당사 맹폭 ▲ 3월30일= 미군 수뇌부, 장기전 가능성 경고 ▲ 3월31일= 미군-이라크 공화국 수비대 바그다드 남단서 첫 대규모 교전 영국군 해병대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월드투데이] 아랍 反美단결은 '지나친 기대'

      ... Economist 본사 독점전재 ] 미·영 연합군의 이라크 침공으로 아랍민족주의를 보다 강화시킬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이는 미군의 그릇된 전략 때문에 전쟁에 실패할 것이라는 비판만큼이나 틀린 것이다. 사실 이라크의 차량폭탄테러나 자살공격 지원자들의 이라크 입국행렬은 연합군이 전쟁의 수렁에 빠질지 모른다는 우려를 자아냈다. 그러나 이번 전쟁은 아랍민족주의의 부활 가능성이 약하다는 점에서 아랍인들에게 전혀 새로운 경험이 되고 있다. 우선 이번 전쟁은 ...

      한국경제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개전 21일째 맞은 이`戰 개황

      ...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라크측은 개전 이후 민간인 600명이 숨지고 4천여명이부상했다고 주장했다. ◇ 공중 작전 = 5개 미군 항공모함과 이라크 안팎의 30여개 지상기지에서 하루에 2천회 정도의 공군기 출격이 이뤄졌다. ◇ 폭탄 투하 = 개전 이후 3만회 이상의 공군기 출격을 통해 2만개의 투하됐으며 이 가운데 70-80%는 정밀유도폭탄이었다. ◇ 전쟁 포로 = 미군은 7천명 이상의 이라크군을 포로로 잡고 있으며, 영국군도6천500명 이상을 잡아두고 있다.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후세인 사망 증거 없다" .. 반체제 지도자

      ... 찰라비는 CNN 방송 회견에서 지난 7일 미군의 바그다드 공습으로 후세인과 그의 아들들이 죽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미군의 B-1 폭격기가 7일 후세인과 그의 가족이 머무르고 있다는 첩보에 따라바그다드의 알-만수르 구역에 폭탄을 투하한 이래 후세인의 생사 여부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찰라비는 또 이라크 남부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일명 `케미컬 알리'로 불리는 알리 하산 알-마지드 장군이 공습으로 부상을 입은 후 바그다드로 잠입해 들어왔다며 그의 사망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다산칼럼] 고령사회와 인사정책..金仁浩 <시장경제연구원 운영위원장>

      북한 핵 문제가 우리 국민 최대의 관심사항이 돼 있지만,핵폭탄 못지않게 국가 경제사회 모든 부문에 영향을 미칠 문제가 인구 고령화의 급속한 진전과 낮은 출산율이다. 우리나라는 2001년 현재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7.6% 수준으로 '고령화사회'의 초기에 있다. 하지만 오는 2019년에는 이 비율이 14%를 넘어 소위 '고령사회'로 이행하고,이로부터 불과 7년 후인 2026년에는 20%가 넘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

      한국경제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미군 비밀 지하터널 찾는 데 총력전

      ... 있다. 지상의 사찰단이 지하에서 벌이지고 있는 것을 알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유엔의 대량살상무기 사찰의 무용론을 주장한 바 있다. 미군이 바그다드 진격을 앞두고 지하 깊숙한 곳까지 파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2000파운드급 폭탄들을 집중 투하한 것도 중요 건물마다 지하에 대규모 벙커가존재할 것이라는 첩보와 무관하지 않다. 미군은 향후 지하 요새 확인 과정에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원격 조정되는 로봇에 카메라와 조명장치를 부착해 지하에 투입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아랍권, 美 전쟁의도에 의구심 고조

      미.영 연합군의 잇단 `오폭'으로 무고한 민간인 희생자가 속출하고 취재 기자들까지 최악의 수난을 당하고 있다. 미군은 또 8일 사담 후세인 대통령 등 이라크 수뇌부의 회동 정보를 입수, 바그다드의 주택가에 고성능 폭탄을 투하했다. 아직 후세인 대통령의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폭격으로 14명이 숨지는 등 비인도적 희생이 증가하고 있다. 아랍 언론과 대중은 미군의 무분별한 공격 목표 선정과 책임 전가식 변명에 분노하고 있다. 특히 연합군의 ...

      연합뉴스 | 2003.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