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2341-322350 / 371,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로스, 내부정보로 주식투자는 유죄"

      헤지펀드의 대가 조지 소로스가 프랑스 은행 소시에테제네랄(SG) 주식매매와 관련,내부자 거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파리 항소법원은 24일 소로스가 내부자 정보를 이용해 SG주식을 사들인 것은 불법이며,SG 매매로 얻은 이익 2백20만유로(약 2백87만달러)를 반환하라는 2002년 원심을 확정했다. 소로스는 이에 불복,최고법원에 즉각 상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로스가 SG 매매를 통해 차익을 거둔 것은 1988년의 일로,프랑스 검찰은 ...

      한국경제 | 2005.03.25 00:00

    • "안타깝다" 대도 체포소식에 전직경찰 탄식

      "도벽이 굳어져서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신앙과 우정의 힘으로 `대도(大盜)' 조세형씨를 범죄의 수렁에서 건져 내려고 평생 애써 온 전직 경찰관 최중락(77.전 경찰청 강력과장)씨는 조씨가 절도 혐의로 또 다시 체포됐다는 소식을 듣고 이렇게 탄식했다. 최씨가 조씨와 인연을 맺은 것은 서울시경 강력계에서 경사로 근무하던 시절 당시 절도 초범으로 체포된 16세의 조씨를 신문하면서부터였다. 당시 최씨는 수십곳의 보육원을 전전하며 고아로 자란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중풍치료 용한 큰스님 알고 보니 `가짜'

      서울 서초경찰서는 25일 스님행세를 하며 한약을조제하고 침을 놓는 등 불법 의료행위를 한 혐의(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법 위반)로 이모(47.무직)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11월께 충북 음성군의 한 암자에서 주부 박모(50)씨에게 침을 놓고 야생 고라니로 달인 한약을 조제해 준 뒤 500만원을 받는 등 30여명으로부터 진료비조로 3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사기혐의로 수배중인 이씨는 책을 통해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골프연습장 소음.불빛으로 개 폐사"

      서울 강서경찰서는 25일 골프연습장에서 나오는소음과 불빛 등으로 개들이 폐사했다며 항의하다 골프연습장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법 위반)로 송모(4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이날 오전 2시께 서울 강서구 가양동의 B골프연습장을 찾아가 `영업부장을 만나야겠다'며 카원터 직원 김모(22)씨와 승강이를 벌이다 김씨얼굴을 한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는 "개 축사에서 30여m 떨어진 골프연습장이 24시간 영업해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항운노조 실세 오문환씨 측근 등 3명 구속

      부산항운노조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특수부(김종로 부장검사)는 25일 조합원 인사와 관련해 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로 노조의 최대 실세인 오문환(66) 전 위원장의 측근 성영후(62) 비상임부위원장을구속했다. 또 검찰은 같은 혐의로 연락소장 조모(53)씨와 반장 이모(51)씨도 구속 수감했다. 검찰에 따르면 성씨는 노조 총무부위원장으로 재직하던 2002년 4월 30일 적기연락소에서 설모씨로부터 여건이 좋은 곳으로 전보시켜 달라는 청탁과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채무 미변제 전직 경찰관 구속

      의정부지검 형사 2부 최성칠 검사는 25일 퇴직금을 빌미로 돈을 빌린 뒤 변제하지 않은 혐의(사기)로 전직 경찰관 박모(56)씨를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경기도 모 경찰서에 근무중이던 지난 1999년 6월 평소 알고 지내던 김모씨에게 3개월 뒤 퇴직하면 갚겠다며 6천500여만원을 빌린 뒤 변제하지 않은 혐의다. 검찰조사 결과 박씨는 가평농협과 공무원연금관리공단 등지에 1억2천여만원의채무를 가지고 있어 퇴직금을 지급받을 수 없었음에도 김씨를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大盜 조세형 '이젠 좀도둑' 빈집털다 경찰에 적발

      ... 공포탄에 놀라 덜미를 잡힌 빈집털이가 지난 70∼80년대 부유층과 권력층을 상대로 절도행각을 벌여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대도(大盜) 조세형(67?사진)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5일 빈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24일 오후 8시15분께 서울 마포구 서교동 치과의사 정모씨(63)의 3층 단독주택에 몰래 들어가 손목시계 6개 등 1백6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

      한국경제 | 2005.03.25 00:00

    • `신출귀몰' 조세형 좀도둑으로 전락

      ... 추적 끝에 검거됐으나 1983년 2차 공판 도중에 탈주, 115시간 동안 경찰과 숨바꼭질을 벌이다 다시 붙잡혔다. 당시 조씨는 5박6일간 서울 전역을 활보하며 경찰의 추적을 따돌려 화제가 됐다. 조씨는 결국 특수절도에 도주 혐의까지 추가돼 징역 15년과 보호감호 10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1998년 11월 청송교도소를 출소했다. 조씨는 출소 후 기독교인들을 위한 집회에서 간증을 하고, 1999년 4월부터 한동안 보안전문회사인 S사의 범죄예방연구소 전문위원으로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뇌물수수 前청와대 파견공무원 징역 5년 구형

      서울 동부지검은 25일 청와대 파견근무 당시 납품청탁을 받고 거액의 뇌물을 챙긴 혐의(특가법상 뇌물수수)로 구속기소된 전직 건설교통부 공무원 서모(47)씨에 대해 징역 5년에 추징금 7천104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날 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서씨에 대해 이같이 구형하고, 서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구속기소된 아스콘 업체 대표 S씨에 대해서는 배임증재죄를 적용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서씨는 2003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묻지마 범죄' 피고인에 중형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경민)는25일 지하철역 승강장에서 열차를 기다리던 20대 여성을 아무 이유 없이 선로로 떠밀어 죽이려한 혐의(살인미수)로 구속기소된 황모(50.노동)씨에 대해 징역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선량한 시민을 아무 이유 없이 열차가 들어오는 선로 위로 떨어뜨린 것은 불특정 다수인을 상대로 한 살인행위란 점에서 그 죄질이 무겁고사회적 위험성도 매우 커 중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황씨는 지난해 12월 ...

      연합뉴스 | 2005.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