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5061-335070 / 372,7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진급 뇌물' 김동신 前국방 소환‥경찰, 1천만원 수수 의혹

      ... 소환 조사했다. 전직 장관이 검찰이 아니라 경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김씨는 최근 구속됐다 풀려난 국방부 전 시설국장 신모씨(57ㆍ예비역 소장)로부터 지난 2000년 진급 청탁 명목으로 1천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5분께 최모 변호사 등과 함께 특수수사과에 출두했으며 기자들에게 "진급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아니었지만 부정한 돈이라고 생각해 (지난 9월) 귀국 직후 돌려줬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조사에서 ...

      한국경제 | 2003.11.05 00:00

    • '환각상태서 강도강간'-4인조 혼성강도

      ... 상태에서 서울과 경기, 인천등 수도권 일대의 가정집과 미용실 등에서 부녀자들을 성폭행하고 강도 행각을 일삼은 4인조 남녀 혼성 강도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5일 환각상태에서 부녀자들을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강간)로 김모(31)씨 등 2명과 이들이 빼앗은 수표를 현금으로 `돈세탁'한 혐의(장물알선)로 정모(24.여)씨 등 2명에 대해 각각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범행에 사용한 흉기 5점과 가스총, 마스크, 현금과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환각상태서 강도강간.살인-4인조 혼성강도

      ... 상태에서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 일대의 가정집과 미용실 등에서 부녀자들을 성폭행하고 강도.살인행각을 벌인 4인조 남녀 혼성 강도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5일 환각상태에서 부녀자들을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강간)로 김모(31)씨 등 2명과 이들이 빼앗은 수표를 현금으로 `돈세탁'한 혐의(장물알선)로 정모(24.여)씨 등 2명에 대해 각각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범행에 사용한 흉기 5점과 가스총, 마스크, 현금과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경찰, 김동신 前국방 소환

      ... 출두했으며, 기자들에게 "진급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아니었지만 부정한 돈이라고 생각해 (지난 9월) 귀국 직후 돌려줬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 전 장관이 돈을 바로 돌려줬다고 하더라도 대가성 부분이 입증될 경우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하는 한편 다른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경찰은 그동안 김 전 장관 가족의 은행 계좌를 추적하는 등 광범위한 조사를 벌여왔다. 특수수사과 관계자는 "오늘은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행정수도' 100억 부당이득 적발 ‥ 원정 서울투기꾼 2명 영장신청

      충남지방경찰청은 5일 부동산 투기를 통해 1백억원대의 부당이득을 올린 혐의(부동산 실권리자 명의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서울 모 부동산컨설팅 대표 하모씨(42)와 법무사 사무장 정모씨(47)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홍모씨(46)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하씨는 지난 2월초 신행정수도 예정지로 거론되던 충남 공주시 장기면 임야 6만4천여평을 평당 5만원가량에 사들여 여러 필지로 분할한 뒤 현지주민인 홍씨에게 명의신탁 ...

      한국경제 | 2003.11.05 00:00

    • `굿모닝시티 수뢰' 권해옥씨 징역5년

      서울지법 형사합의21부(재판장 황찬현 부장판사)는 5일 굿모닝시티의 한양㈜ 인수 과정에서 청탁을 받고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권해옥 전 대한주택공사 사장에 대해 법정구속 없이 징역 5년에 추징금 4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박종원 전 한양 사장에게는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 추징금 5천4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권 피고인은 주공 사장으로 근무하면서 한양 인수 정책을변경한 의혹이 있는 등 인수편의 제공 명목으로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간호사가 마약 훔쳐 상습 투약

      충북 충주시 한 병원의 간호사가 6개월여 동안마약을 훔쳐내 상습 투약해온 것으로 밝혀져 마약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 충주경찰서는 5일 충주시내 S병원 간호사 이 모(30.여)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월부터 자신이 근무하고 있는 병원 수술실 금고에보관해 오던 마약을 몰래 빼낸 뒤 자신의 집 등에서 주사기를 이용, 90여차례에 걸쳐 투약해 왔다. 충주시 보건소는 지난 1월 검찰과 합동으로 시내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징계해고 사유돼도 무조건 해고할수는 없어"

      ... 최소화를 위해 노력한 점 등을 보면 파면은 지나치다"고 덧붙였다. 열병합발전소를 운영하는 원고 공단 소속 노조원 190여명은 오랜 임금협상이 결렬되자 재작년 추석 연휴인 9월30일부터 나흘간 춘천의 유스호스텔에 모여 집단농성을 하다 전원 경찰에 연행됐으며 불법파업 주도 혐의로 항소심까지 유죄가 인정된윤씨 등은 그해 11월 징계 파면됐다가 올 2월 중노위에서 구제명령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피의자 사망' 홍경령 前검사 징역3년

      ... 발생한 `피의자 사망사건'은 1년여 간의 심리 끝에 당시 수사관들의 가혹행위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는 1심 법원의 판단이 내려졌다. 서울지법 형사합의25부(재판장 이현승 부장판사)는 5일 서울지검 피의자 사망사건을 공모.방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보석으로 풀려난 홍경령 전 서울지검 검사와채모.홍모 수사관에 대해 법정구속 없이 징역 3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당시 수사과정에 참여했던 4명의 수사관에 대해 각각 징역 10월에서 징역 2년6월의 형을 정하되 모두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경찰, 김동신 前국방 소환조사

      ... 소환 조사 중이다. 전직 장관이 검찰이 아니라 경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김씨는 최근 구속됐다 풀려난 국방부 전 시설국장 신모(57.예비역 소장)씨로부터 지난 2000년 진급 청탁 명목으로 1천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5분께 모 법무법인 최모 변호사 등과 함께 특수수사과에출두했으며, 기자들에게 "진급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아니었지만 부정한 돈이라고생각해 (지난 9월) 귀국 직후 돌려줬다"고 말했다. 김씨는 ...

      연합뉴스 | 2003.1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