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111-8120 / 9,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닥, 세계 최초로 디카 개발했지만 '고객 맞춤화' 못해 기회 놓쳐

      성공한 B2B(기업간 거래) 기업과 일반 기업의 가장 큰 차이는 세일즈 방식에 있다. 성공한 기업은 '상품 전달'이 아니라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제안한다. '고객가치' 마케팅에 무게를 둔다. B2B 현장에서 만나는 많은 경영자는 '고객가치'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아이로니컬하게도 현장에서는 “세일즈가 중요하지 마케팅은 필요 없다”며 이율배반적인 말을 한다. 성공한 B2B 기업들이 제안한 고객가치는 무엇일까. 마케팅은 B2B산업에서 기업 활동...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최규술

    • thumbnail
      파워포인트는 힘이 없지만 스토리텔링에는 힘이 있다

      스토리로 리드하는 사람들이 주목받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08년 당선 소감을 발표한 자리에서 106세의 할머니가 겪은 100년의 역사를 되짚어가는 모습은 스토리텔링의 교과서라고 하겠다. 미국인이 아니라도 그 연설을 들으며 가슴 뭉클해진 사람이 적지 않았다. 스토리는 왜 늘 사람을 사로잡는 것일까. 스토리는 인류에게 가장 친근하고 효과적인 의사소통 방식이기 때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사람의 뇌는 사전처럼 정보를 순서대로 분류하고...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최규술

    • thumbnail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ELS 열풍 이을 '명품' 만들어 증권업계 확실한 리더 될 것"

      “국내 증권업계에도 확실한 리더가 필요합니다. 한국투자증권이 그 자리에 오를 겁니다. 두고 보십시오.” 증권업계 구조조정을 기회로 삼기 위해 다른 증권사 인수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53·사진)은 즉답을 피했다. 다만 “은행이나 보험업계처럼 초대형 증권사가 나와야 한다”고 했다. 당장 의미 있는 인수·합병(M&A)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중장기적으로 큰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유 사장은 올...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thumbnail
      컴퓨터가 사람의 五感을 읽는 시대

      “'Next Big Thing'은 센서가 될 것이다. 모든 사물에 센서가 부착돼 세계는 새로운 감각을 갖게 될 것이다.” '웹2.0' 개념의 창시자 팀 오라일리가 2009년에 한 말이다. 그의 말대로 최근 센서 관련 기술이 정보기술(IT) 융합과 차세대 유망 기술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오감 인식 기술, 즉 인간의 감각을 모방하는 기술은 이전과 다른 차원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IBM은 '컴퓨터가 5...

      바이오인사이트 | 2013.04.04 00:00 | 김주완

    • thumbnail
      주식매매·자산관리 '기초체력' 튼튼…'뱅키스' 젊은층에 각광

      한국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주요 자회사로 소매영업(retail)과 법인영업(whole sale), 기업금융(IB) 등 모든 분야에서 우수한 실적을 올리고 있다. 종합 대형 증권사로서 한국투자증권의 강점은 지배구조에서부터 고객 기반에 이르기까지 펀더멘털(기초체력)이 튼튼하다는 데 있다. 오너 체제의 장점을 살린 일관성 있는 경영, 지점직군 통합 등 영업력 강화 전략, 견고한 고객 기반에 따른 주식위탁매매(브로커리지)와 자산관리(WM) 영업의 시...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이태호

    • thumbnail
      [BIZ Insight] 물류·화물 넘어…인천항 '해양관광 거점' 힘찬 뱃고동

      올해로 개항 130주년을 맞은 인천항은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약 200만TEU(1TEU는 20피트 규격 컨테이너박스 1개)를 포함해 전체 화물 처리실적이 1억5000만에 이른다. 인천항은 중국 교역을 중심으로 황해권 거점 항만으로 거듭나고 있다. 2005년 정부가 전액 출자해 설립된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신항 및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항만배후 물류부지 확장, 크루즈선 입항 유치 등으로 동북아 물류해양관광 거점항만으로 성장하기 위한 '제2...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인완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4월2일(화) ~ 4월4일(목)

      ... ●4일(목) ▷CEO 세미나 '꿈 전도사 송하성의 꿈을 이뤄가는 살아있는 이야기'(경기대 경영전문대학원 원장)=한국경제신문·한국인간개발연구원, 오전 7~9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층 사파이어볼룸. (02)2203-3500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조미현

    • thumbnail
      사막에서 살아 남으려면 '적응' 해라…통신 밖으로 행군하는 '아프리카의 코끼리'

      그의 고향은 남아메리카 북부 가이아나. 이름도 잘 알려지지 않은 나라다. 흑인이다. 어머니는 영국까지 날아가 돈을 벌어 가족에게 부쳤다. 12살 때까지 할머니와 살면서 길거리에서 잡다한 장식품을 팔았다. 그 뒤엔 어머니가 일하는 영국으로 갔다. 다들 자신을 워그(wog·유색인종을 모독하는 말)라고 불렀지만, 정작 그 뜻이 뭔지도 몰랐다. 고등학교 시절 친구들에게 맞지 않기 위해 존재감 없이 지냈다. 성적은 괜찮았지만 돈이 없어 대학엔 못 갔다...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남윤선

    • thumbnail
      디지털과 만난 한국영화…이전에 없던 부가가치·기능 급속 창출

      정보기술(IT)이 기업 생태계에서 상호작용을 활성화하고, 생태계 판도와 구조에 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여러 산업에서 나타나고 있다. 조남재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와 오승희 한양대 경영전문대학원 겸임교수가 공동 연구한 '한국 영화산업의 생태계 분석' 논문은 영화산업을 예로 들어 산업 생태계 구조를 분석했다. 영화는 창작에서 유통까지 모든 프로세스가 내재화한 산업이고, 모든 단계에 걸쳐 디지털 기술을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다. 연구 대상은 1980~...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보영

    • thumbnail
      실패후 더 큰 성공 만드는건 '소통력' … '사랑·존중'의 관계 맺어라

      아름드리나무가 뿌리째 뽑혀 쓰러져 있는 사진이 강의실 화면에 올라왔다. 지난해 9월 태풍 볼라벤이 왔을 때 광릉수목원의 모습이다. “태풍이 왔을 때 전국 나무들이 다 이렇게 넘어졌을까요? 아닙니다. 광릉수목원 나무들이 유난히 많이 뽑혔습니다. 왜일까요. 광릉수목원은 수도권에서 가장 토양이 비옥한 곳입니다. 영양분이 많으니 나무들이 뿌리를 대충 내립니다. 그래서 바람이 좀 불면 뿌리째 뽑히는 겁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 있는 나무들은 양분이 없...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