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151-8160 / 9,4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장정보 지속적으로 축적, 재분류·재해석 노력을 기울여라

    제조업 생산라인에 사용되는 각종 공정장비를 제조, 판매하는 K사는 10여년 전 중국 진출 당시만 해도 시장 인지도가 낮고 경쟁도 치열해 줄곧 중·저가 정책을 유지해 왔다. 그런데 얼마 전 중국 사업 전략을 재검토하는 자리에서 한 고위 임원이 “그간 축적해 온 브랜드 파워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가격을 조금 올려도 판매량이 유지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마케팅팀 직원들이 최근 몇 년 간 중국에 판매한 수천 건의 거래 정보를 ...

    한국경제 | 2012.09.20 00:00 | 최규술

  • thumbnail
    공고 졸업후 35년 금형…마이크로미터 오차까지 눈으로 잡아내

    경기도 광명에 있는 광진테크(사장 조용설·53)는 종업원 7명의 금형제조업체다. 요즘같은 불황에도 이 회사는 하루 평균 2시간씩 잔업을 한다. 휴일 근무는 사라졌지만 그래도 일감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불경기에 문을 닫는 금형업체들이 줄을 잇는 가운데 이 회사에 일감이 들어오는 이유가 무엇일까. 2006년 3월 하순. 봄이라고는 하지만 아직 밤바람은 차가웠다. 경기도 광명의 금형 제조 공장에서 밤늦게까지 일한 뒤 퇴근해 곯아 떨어진...

    한국경제 | 2012.09.20 00:00 | 김낙훈

  • thumbnail
    [BIZ Insight]3 0년 벤처캐피털 '투자 DNA'…KTB투자증권, 종합증권社 도약

    2012회계연도 1분기(4~6월)는 증권회사들에는 '악몽'이었다. 증시 침체로 주식 거래가 급감하면서 증권사 3곳 중 1곳이 적자를 냈다. 신생 증권사인 KTB투자증권은 달랐다. 1분기 영업이익 51억원으로 업계 4위에 올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선 260% 증가했다. 2008년 증권업에 진입한 지 만 4년 만에 성장 잠재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는 평가가 많았다. 벤처캐피털인 KTB네트워크에서 증권사로 전환한 직후였던 2009년 초 최고경...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조진형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9월17일(월) ~ 9월20일(목)

    ...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 (02)6050-3555 ▷모바일 환경 변화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아이뉴스24, 오전 9시30분~오후 5시30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 (02)334-7114/7211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학술회의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입니다.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조미현

  • thumbnail
    기준 들쑥날쑥한 정보는 毒…계량화된 자료가 '과학경영'의 출발

    '마켓 인텔리전스'의 가장 큰 목적은 시장과 고객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수집, 분석해 시장 가시성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올바른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이다. 제대로 된 마켓 인텔리전스를 위한 요소로는 적시 정보 공급, 단기 매출성과 지원, 상시 업무화 등 여러 가지를 들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실제 업무를 수행하는 입장에서 기술적으로 가장 어려운 일은 완결성 있는 계량 자료, 즉 일관되게 '앞뒤가 맞는' 자료를 확보하는 것이다. 반도체용 가공소...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440만 '1인 가구' 시장 잡으려면 네가지 챙겨라

    '병적이다' '부도덕하다' '신경질적이다'. 1950년대 미국인들은 혼자 사는 사람들을 이렇게 표현했다고 한다. 당시만 해도 성인 남녀의 70%가 기혼자였다고 하니 혼자 사는 사람을 부정적으로 인식한 것도 이해할 만하다. 불과 50여년 만에 세상은 많이 달라졌다. 지난해 전세계 1인 가구는 2억4200만가구로 전체의 13%를 차지했다. 한국에서도 1인 가구는 1990년 102만가구에서 지난해 436만가구로 20여년 만에 4배 넘게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유승호

  • thumbnail
    '공동善' 공유 못한 기업, 지속가능 미래 없다

    '일본의 피터 드러커'로 불리는 노나카 이쿠지로(野中郁次郞) 히토쓰바시대 명예교수가 서울대 국제대학원이 지난 10일 주최한 '제36회 아시아와 세계 공개 강좌'에서 강연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노나카 교수는 이날 '지식창조 전략: 지속 가능한 혁신의 소통'이라는 주제로 강의했다. 그는 “기업의 혁신을 위해서는 회사 조직원들이 비전과 공동선(善)을 공유해야 한다”며 “윤리나 가치관을 무시하는 기업은 최근 월가 시위와 같은 저항에 직면하게 될 ...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김동현

  • [알림] 해외 마케팅용 '스마트홈페이지' 제작 지원

    한국경제신문과 펭귄소프트는 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수출 중소기업 100개사를 선정, 해외 마케팅 전용 '스마트 홈페이지' 특별버전을 지원합니다. 지원규모는 제작비의 75%입니다. ●솔루션 =데스크� 데스크톱과 모바일이 동시에 지원되는 스마트 홈페이지 특별버전(Smart SMB) ●특징 =△구� △구글검색 상위 노출 △국제 웹표준 준수 △홈페이지 직접 관리 △다양한 기종의 컴퓨터 및 브라우저 지원 등 해외홍보 최적화 ●...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5억개 팔린 '건담 프라모델'…중년男 '추억' 을 조립하다

    1997년 12월 일본 도쿄의 한 완구점 앞. 이른 시간부터 진풍경이 벌어졌다.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30~40대 '아저씨' 수백명이 가게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전날 밤부터 줄을 선 이들이 기다린 것은 완구회사 반다이가 이날 출시한 '초합금혼' 시리즈의 첫 제품 '마징가Z'였다. 중년의 남성들을 겨냥해 내건 '소년의 마음을 가진 어른을 위해'란 캐치프레이즈는 아저씨들을 매료시켰다. 반다이는 1950년 설립됐다. 회사 이름을...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임기훈

  • thumbnail
    69弗 냉장고가 인도서 히트친 이유

    아프리카. 부시맨들이 팬티 바람으로 뛰어다니던 그 땅에도 이제 휴대폰이 터진다. 가입자 수가 4억명을 훌쩍 넘겼다. 10억 아프리카 인구 중 40%가 넘는 사람들이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사막인 줄로만 알았던 땅에 무선통신을 위한 인프라가 촘촘히 깔렸다. 가난한 줄로만 알았던 사람들이 휴대폰을 쓸 만한 경제력을 갖췄다. 아시아와 아프리카가 성장에 목마른 기업들에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구매력이 높지는 않지만 막대한 인구가 몰...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최규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