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21-5630 / 5,7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늘어나는 외국인 근로자 '제조업 우선'

    외국인 근로자 1만명이 연내에 더 들어와 중소기업 인력난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정부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외국인력정책위원회를 열고 올해 외국인 근로자 도입 규모를 당초 2만4000명에서 지난해 수준인 3만4000명으로 1만명 더 늘리기로 확정했다. 이는 지난 29일 이명박 대통령이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중소기업의 고질적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 도입 쿼터를 예년 수준으로 늘리라"고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고용...

    한국경제 | 2010.07.30 00:00 | 최진석

  • 中企 외국인 쿼터 늘린다…인력난 해소위해 1만명 추가

    ...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매년 도입 규모를 제한하는 제도다. 고용노동부는 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르면 30일 외국인력수급정책위원회를 소집해 외국인력 체류현황을 점검하고 중소기업들의 수요를 파악한 뒤 도입 쿼터를 늘리기로 했다. 고용부는 2만4000명인 외국인 근로자 쿼터보다 1만명 정도 늘려 1차로 지난해 쿼터인 3만4000명 수준으로 맞추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의정부 등 공단업체들이 인력난을 호소해 왔다"면서 "다음 주 초쯤 쿼터를 ...

    한국경제 | 2010.07.29 00:00

  • 금속노조,임태희 대통령실장 고소

    ... 않은 혐의로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노조는 고발장에서 “임 전 고용노동부 장관과 관료들은 산업안전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를 형사처벌하고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돼 있는 법을 무시했다”며 “내부 규정에 따라 시정명령만 내려 노동현장의 산업안전 위반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임 전 장관 외에 김윤배 고용부 산업안전보건국장과 42개 지방노동청 및 지청 산업안전보건 담당자 등도 고발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7.29 00:00

  • 자영업자·일용직 감소세 지속

    ... 경기변동과 상관없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06년 220만4천명이던 일용직은 올해 2분기에 190만9천명으로 감소했고, 자영업자 역시 2006년 613만5천명에서 올 2분기 569만6천명으로 줄었습니다. 고용부 관계자는 "자영업자에게 실업급여를 지급하는 등 사회안전망을 확대하고, 직업훈련 등을 통해 임금 근로자로의 전환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지예기자 jy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7.29 00:00

  • `경기변동 무관'…자영업자ㆍ일용직 계속 감소세

    ... 자영업자 비중은 2001년 28.1%, 2005년 27%, 2009년 24.3%, 올해 2분기 23.6%였다. 일용직 비중은 2002년 11%에서 2005년 9.7%, 2009년 8.4%, 올해 2분기 7.9%로 집계됐다. 고용부는 자영업자의 감소 주된 이유로 자영업자 비중이 높은 산업에 대한 수요 감소, 사업체 규모의 대형화와 영세사업체 비중 감소 등 자영업자 구조조정, 임금근로자로의 전환 등 종사상 지위 변화를 꼽았다. 일용직 감소 이유로는 산업구조와 ...

    연합뉴스 | 2010.07.29 00:00

  • [청와대 '大ㆍ中企 상생' 회의] 李대통령 "中企 외국인 근로자 쿼터 늘려라"

    ... 쿼터는 외국인력이 무분별하게 들어와 국내 청년노동시장을 잠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매년 도입 규모를 제한하는 제도다. 고용노동부는 이에 따라 30일 외국인력수급정책위원회를 열어 외국인 근로자 추가도입 규모를 확정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올해 2만4000명인 외국인 근로자 쿼터보다 1만명 정도 늘려 지난해 쿼터인 3만4000명 수준을 맞추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고용부에 따르면 현재 인력수급 불균형이 심각한 부문은 이른바 'E-9'이다. 베트남,태국,스리랑카 ...

    한국경제 | 2010.07.29 00:00 | 강황식

  • [뉴스카페] 과장 1명씩 맞바꾼 고용부-여성가족부

    ... 경제활동 촉진법' 집행 부처이고 경력 단절 여성 등 여성의 경제활동 지원,여성 일자리 창출사업 등 공유 영역이 있다"며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두 부처 간 교류는 이달 초 임태희 전 고용부 장관(현 대통령실장)이 국무회의가 끝난 직후 백희영 여가부 장관에게 국장급 인사 교류를 제의하면서 성사됐다. 백 장관은 국장급보다 실무를 장악하고 있는 과장급 1년 교류를 제안했고 임 전 장관이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두 부처는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최진석

  • 고용부 “모든 사내하청을 불법파견으로 단정할 수 없다"

    ... 중앙노동위원회위원장을 상대로 낸 부당해고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재심판정취소 청구소송에서 제조업체의 사내하청도 '근로자 파견'에 해당하므로 2년 이상 근무한 사내하청 근로자는 정규직으로 고용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에 대해 권영순 고용부 고용평등정책관은 28일 기자간담회에서 “대법원 판결에서 제시한 파견판단 이유는 우리부의 파견·도급 판단기준(고용부 지침)과도 부합한다”고 말했다.하지만 “사내하청은 모두 불법파견이고 사내하청 근로자로 2년 동안 근무하면 정규직화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내년 최저임금 5.1% 올라 시간당 4320원

    ... 달 3일 고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8시간을 기준으로 일당을 받는 근로자는 하루 3만4560원을,주 40시간과 주 44시간 일하는 월급제 근로자는 각각 월 90만2880원과 97만6320원을 최저임금으로 받는다. 고용부는 지난 3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의결한 이후 열흘간 노사단체 의견을 수렴했으나 별다른 이견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근로자 임금이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지 알아보려면 우선 사업장에서 지급받는 임금 가운데 매월 정기적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최진석

  • 경기회복에 6월 근로자 25만명 증가… 빈 일자리도 늘어

    ... 많았다.하지만 교육서비스업,공공행정,건설업 등의 빈 일자리수는 크게 감소했다. 6월 사업체에 채용(전입)된 입직자는 38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49만6000명)대비 22.3% 감소했다.이는 지난해 6월 희망근로로 인한 기저효과로 보인다고 고용부 측은 설명했다.또 사업체에서 이직(전출)한 이직자는 40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46만5000명) 대비 1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자발적 이직자는 26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28만5000명) 대비 6.2% 감소했고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r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