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81-5690 / 5,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교조 "해고자 안고 간다" 시정명령 거부

    고용부 "벌금 등 사법조치 후 2차 시정명령"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해직교사의 조합원 자격을 그대로 유지키로 해 고용노동부의 규약 시정명령을 사실상 거부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전교조는 지난 3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고용부가 위법·부당하다고 지적한 해직교사의 조합원 신분보장 조항을 그대로 유지하는 안건을 임시 대의원대회에 올리기로 했다고 전교조 관계자가 10일 전했다. 전교조 대의원대회는 14일 천안 충남학생교육문화원에서 열린다. 엄민용 전교조 ...

    연합뉴스 | 2010.08.10 00:00

  • 올해 노사분규 39% 줄어

    지난 7월 타임오프제 시행으로 노사간 갈등이 빚어졌지만, 파업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올 들어 지난 8일까지 발생한 파업이 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9%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용부는 "타임오프제 시행과 같은 굵직한 현안에도 불구하고 파업이 감소한 것은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김지예기자 jy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올해 노사분규 '뚝'…작년보다 38.9%↓

    ... 전망이다. 올해 들어 발생한 44건의 파업 중 32건은 종결됐으며 12건(전년도 이월 2건 포함)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4일까지 근로손실일수는 28만1천126일로 작년 동기의 34만2천156일보다 17.8% 감소했다. 고용부는 올해 7월부터 노조 전임자에 대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제도 시행 등과 같은 굵직한 노동현안에도 현장에서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되는 데 따른 현상으로 분석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기아차 등 대형 사업장의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 ...

    연합뉴스 | 2010.08.09 00:00

  • 생생 JOB 뉴스

    고용부 장관에 박재완 전 수석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에 박재완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이 내정됐습니다. "청년 일자리, 국정 최우선" 집권 후반기 내각을 구성한 이명박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국정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CC 등 대기업 경력직 채용 KCC 등 주요 대기업들이 하반기 경력직 채용에 나섰습니다. 상반기 구직자 36%만 취업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에 도전한 구직자 가운데 36%만 취업에 ...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올해 노사분규 확 줄었다

    ...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들어 발생한 44건의 파업 중 32건은 종결됐고 12건(전년도 이월 2건 포함)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4일까지 근로손실일수는 28만1천126일로 지난해 같은기간 34만2천156일보다 17.8% 줄었다. 고용부는 올해 7월부터 노조 전임자에 대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제도 시행 등과 같은 굵직한 노동현안에도 현장에서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되는 데 따른 현상으로 분석했다.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고용노동부 정책 방향은?

    ... 발탁은 고용노동부의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국정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오늘 라디오 연설에서 밝혔잖아요. 그런 의미에서 일자리창출에 대한 코드가 가장 잘 맞는 인사를 고용부 장관에 앉혔다는 이야기도 들리는데요. 그렇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제45차 라디오연설에서 "정부가 중소기업에 큰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결국 청년 일자리 문제와 상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강한 중소기업이 많이 나올 ...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신임 고용부 장관에 박재완 전 수석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에 박재완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이 선임됐습니다. 박 신임 장관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정부혁신규제개혁TF팀장을 맡아 정부조직개편안의 실무를 담당했으며 국정의 밑그림을 그린 공을 인정받아 2기 국정기획수석으로 발탁되는 등 이 대통령의 신임을 얻어왔습니다. 박재완 장관은 1955년 경남 마산 출신으로 최종학력은 미국 하버드대학교 정책학 박사입니다. 전재홍기자 jhjeon@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08 00:00

  • thumbnail
    [8·8 대폭개각] 박재완 고용노동 내정자 "타임오프제 정착부터 지원할 것"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 내정자(55)는 "개정 노동법의 정착과 노사문화 선진화를 통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장관 내정자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수차례 언급했다. 고용부 장관에 취임한 뒤 현 정부 최대 국정과제인 청년실업 등 고용 문제 해결에 역점을 두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 내정자는 또 "7월부터 시작된 타임오프제가 원만하게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이 밖에 노사문화 선진화,복수노조 시행 등 당면 ...

    한국경제 | 2010.08.08 00:00 | 최진석

  • [주간 캘린더] 9일 서울시 재정건전화 방안 발표…10일 美 FOMC 금리 결정

    ... 피해조사▼재정부,제24차 위기관리대책회의 개최▼재정부,건설분야 기업환경개선대책▼재정부,2010년 상반기 기업현장 애로 해소방안▼통계청 · NHN, 공간정보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정 체결▼통계청,2009년 기준 건설업조사 잠정결과▼고용부,'대한민국 명장' 선정▼한은,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증권 · 금융 ▼금감원,지난 6월 말 현재 보험회사 대출채권 연체율 현황(잠정)▼대신증권그로쓰알파스팩,SBI&솔로몬드림스팩 공모주 청약(13일까지)▼실적발표...

    한국경제 | 2010.08.08 00:00 | 최승욱

  • 노동분쟁 중노위 판정 안 거치고도 소송 가능

    ... 제약받고 과도한 행정규제 탓에 국민이 재판받을 권리를 침해당하는 면이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 심판ㆍ조정ㆍ차별ㆍ시정 등 4개로 나뉘어 있던 공익위원 담당분야를 심판과 차별, 시정을 통합해 심판과 조정 담당으로 간소화한다. 고용부 관계자는 "현재 노동법ㆍ노사관계 전문가를 공익위원으로 위촉해 운영하고 있는데 다른 분야의 사건도 담당할 수 있도록 해 공익위원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공익위원 선정 때 노사의 추천 등으로 뽑힌 후보자를 노사 양측이 ...

    연합뉴스 | 2010.08.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