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2,3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재인 정부서 종부세 3.5배로 늘고…상속증여세도 2.1배 증가

    문재인 정부 5년 기간에 정부가 거두는 종합부동산세가 3.5배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올해 종부세수가 6조8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종부세법 개정이 올해 일부 시행되기는 하나 근간은 아직 전 정부의 세법이므로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세법이 적용되는 마지막 해로 볼 수 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세제 개편 시행 첫해인 2018년 종부세수 1조9천억원과 비교하면 올해 종부세수는 ...

    한국경제 | 2022.09.10 10:55 | YONHAP

  • thumbnail
    새 정부 첫 부동산 대책에서 살펴보는 투자 전략[NH WM마스터즈의 금융톡톡!]

    ... 기간 내에 처분하는 것을 고려해봐야 합니다. 전 정부와 동일하게 새 정부도 다주택을 지양하고 1주택자를 보호하며 무주택자를 지원하는 정책 방향성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실거주 목적이 아닌 주택인데 대출이 많거나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가 과다한 지역의 주택은 부동산 포트폴리오에서 조정하는 것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최근 공시지가가 급등하면서 증여세 부담도 커지고 있어 증여를 고민하는 경우라면 빠른 진행이 유리합니다. 7월에 발표된 세법개정안을 보면 양도세 ...

    The pen | 2022.09.09 09:00 | NHWM마스터즈

  • thumbnail
    체리따봉 날린 尹 · 배신자 찍어낸 朴 · 여당과 결별한 盧 [대통령 연설 읽기]

    ... 국정의 동반자로 함께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높은 지지율로 임기 말까지 존재감을 드러냈던 문 전 대통령은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정책을 두고 당과 충돌하기도 했다. 특히 2021년 12월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종부세 완화, 공시지가 현실화 등을 놓고 ‘친문 대 친명’ 구도로 갈등이 번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부동산 실패는 문재인 대통령도 인정했다”고 언급해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2.09.09 08:03 | 서희연

  • thumbnail
    "MZ세대 다시 돌아와야 집값 반등" [권영훈의 집중탐구]

    ... 거예요. 자, 그러면 집을 그러면 1주택자들이 집을 사야 된단 말이에요. 그런데 지금 조정대상지역, 우리나라에 지금 어지간한 데는 조정대상지역입니다. 집 한 채 있는 사람이 한 채를 더 사면 취득세 8%예요. 그렇잖아요? 그리고 종부세 있죠. 양도세 중과 여전히 살아있죠. 그런데 어떻게 집을 사냐고요. 그리고 대출 규제도 또 심한 상황이고. 그러면 지금 MZ세대들은 갑자기 시장의 주역에서 갑자기 사이드로 밀려났어요. 그렇다고 해서 1주택자들이 집을 사느냐. 집을 ...

    한국경제TV | 2022.09.08 14:59

  • thumbnail
    '일시적 2주택자·고령자' 종부세 완화법 국회 본회의 통과

    일시적 2주택자와 고령자·장기보유 1주택자 등 18만4000명을 대상으로 세 부담을 완화해주는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이 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종부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재석 245인 중 찬성 178인으로 의결했다. 반대는 23인, 기권은 44인이었다. 종부세법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이사를 위해 신규 주택을 취득했지만 기존 주택을 바로 처분하지 못해 2주택자가 된 경우, 상속으로 주택을 취득한 ...

    한국경제 | 2022.09.07 20:09 | 이보배

  • thumbnail
    '일시적 2주택자·고령자' 종부세 완화법 국회 본회의 통과(종합)

    ... 기준환율·재정환율 적용…관세법 개정안도 통과 일시적 2주택자와 고령자·장기보유 1주택자 등 18만4천명을 대상으로 세 부담을 완화해주는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이 7일 국회 문턱을 넘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종부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재석 245인 찬성 178인으로 의결했다. 반대는 23인, 기권은 44인이었다. 본회의를 통과한 종부세법 개정안은 이사를 위해 신규 주택을 취득했지만 기존 주택을 바로 처분하지 못해 2주택자가 된 경우, 상속으로 주택을 취득한 ...

    한국경제 | 2022.09.07 19:34 | YONHAP

  • 미뤄지는 대표연설·연금특위…여당 내홍에, 일 못하는 국회

    ... 이에 따라 교섭단체 대표연설 일정에 맞춰 이뤄지던 각종 현안 논의도 긴장감이 떨어지게 됐다. 1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과세 기준을 올해에만 11억원에서 14억원으로 올리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대표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교섭단체 ... 논의한다는 계획이었지만 관련 일정 자체가 미뤄지며 힘이 빠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1가구 2주택자 등은 종부세법 개정을 통해 구제한 만큼 꼭 정부·여당안을 수용할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가 강해지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09.07 18:10 | 노경목

  • thumbnail
    부동산R114 "올해 연간 기준 전국 아파트값 9년 만에 하락할 듯"

    ... 제주(1.84%), 경남(1.31%), 광주(1.28%), 전북(1.22%)은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강원과 제주의 경우 다른 지역들과 달리 지역 전체가 비규제지역에 해당돼 투자 수요 유입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편이다. 또 정부가 세제 개편안을 통해 공시가격 3억원 이하의 지방 주택을 보유하는 경우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부과 시 주택 수 산정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하면서 일부 가수요도 유입되는 분위기라고 R114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07 17:51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국회 열렸는데 자리싸움만 벌이는 여야

    ... 상황을 맞아 양당이 민생을 위한 입법 속도전에 나설 태세였다. 하지만 다짐은 오래가지 못했다. 1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을 11억원에서 14억원으로 상향하는 법 개정안이 7일 국회 본회의에 오르지 못한 것이 단적인 예다. 이는 ... 자리를 놓고 여야 간 신경전이 벌어지며 관련 법안이 기재위 문턱도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장 오는 16일부터 종부세 특례신청이 시작되는 가운데, 납세자들은 올해도 ‘종부세 폭탄’을 걱정하며 추석 연휴를 맞게 ...

    한국경제 | 2022.09.07 17:46 | 맹진규

  • thumbnail
    [천자 칼럼] '비대위 만능' 국민의힘

    ... 미지수다. 이 전 대표가 이 건을 비롯해 건건이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고 예고하면서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몇 개월째 아귀다툼으로 자책골을 넣으면서 국민의힘이 집권 여당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종부세 부담 완화, 연금 개혁, 반도체 입법 지원 등 주요 현안을 여당으로서 전혀 뒷받침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더욱이 비대위원장을 고르는 데도 애를 먹었다. 외부에서 찾다가 여의치 않아 다시 내부로 눈을 돌려 어렵사리 정진석 국회부의장을 낙점했다. ...

    한국경제 | 2022.09.07 1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