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상고 송현우, 2021년 이영민 타격상 수상

    인상고 송현우(18)가 고교야구에서 가장 높은 타율을 올린 타자가 받는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16일 서울시 강남구 브라이드밸리에서 '2021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시상식' 행사를 열었다. 시상식의 하이라이트 '이영민 타격상'의 주인공은 송현우였다. 송현우는 올해 21경기에 출전해 타율 0.516(64타수 33안타)을 올렸다. 협회가 주관하는 고교야구 주말리그와 전국대회에서 15경기 이상, 60타석 이상 뛴 선수 중 ...

    한국경제 | 2021.12.16 14:28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FA시장 철수 "송구스럽다"

    ... 시달렸다. 한화는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한 선발 투수 두 명(닉 킹험, 김민우)과 확실한 마무리 투수(정우람)를 보유하고도 타선의 침체 속에 최하위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 한화의 팀 평균자책점은 4.65로 6위를 차지했지만, 팀 타율은 0.237로 최하위였다. 올해 스토브리그는 한화가 전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최적기였다. 박건우, 김재환, 박해민, 김현수, 나성범, 손아섭 등 리그 정상급 외야수가 FA시장에 쏟아져나오면서 한화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기대됐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1.12.15 14:08 | YONHAP

  • thumbnail
    NC, 박건우와 6년 100억원 FA 계약

    ...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계약금 40억원에 연봉 총액 54억원, 인센티브 6억원으로 계약이 이뤄졌다. 2009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전체 10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박건우는 2015년부터 주전 외야수로 활약했다. 통산 타율 0.326, 88홈런, 478타점을 남겼다. 2021시즌엔 126경기에 나서 타율 0.325, 6홈런, 63타점을 기록했다. 박건우는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두산 구단과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매우 ...

    한국경제 | 2021.12.14 17:02 | 조희찬

  • thumbnail
    NC 임선남 단장 "나성범 계약 쉽지 않을 듯…박건우 영입 이유"

    ... "그동안 박건우가 보여준 성적을 보면, 향후 6년 동안 어느 정도의 기여를 해줄 수 있을 것인지 기대할 수 있다"며 "그에 맞는 대우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건우는 풀타임으로 뛴 2016년부터 올해까지 단 한 번도 시즌 타율 3할 미만의 성적을 낸 적이 없다. 꾸준히 3할 이상의 타율을 유지하며 두산 베어스의 주전 외야수로 활약했다. 박건우는 올 시즌 13개의 도루를 기록하는 등 기동력도 갖췄다. 2016년과 2017년엔 2년 연속 20홈런을 ...

    한국경제 | 2021.12.14 13:54 | YONHAP

  • thumbnail
    '황금세대 막내' 박건우, NC행…두산 왕조의 내리막길

    ... 떠났지만, '2020 FA 시장'에서 두산은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22년 FA 시장에는 두 명의 두산 선수가 나왔다. 한국에서 가장 넓은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면서도 201홈런을 친 좌타 거포 김재환과 6년 연속 타율 3할 이상을 찍은 다재다능한 우타 외야수 박건우는 단숨에 팀 전력을 끌어올릴 만한 FA로 꼽혔다. 두산은 "둘의 잔류 계약을 추진하겠다"고 의욕을 보였지만, 박건우를 향한 타 구단의 관심이 컸고 몸값도 상승했다. 두산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12.14 13:48 | YONHAP

  • thumbnail
    NC, 외야수 박건우와 6년 100억원 FA 계약…"어려운 결정이었다"

    ...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세부 조건은 계약금 40억원, 연봉 총액 54억원, 인센티브 6억원이다. 2009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전체 10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박건우는 2015년부터 주전 외야수로 맹활약했다. 통산 타율 0.326, 88홈런, 478타점을 기록했으며, 2021시즌엔 12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5, 6홈런, 63타점을 올렸다. 박건우는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등 국가대표로 국제대회에서 맹활약하기도 했다. 임선남 NC 단장은 ...

    한국경제 | 2021.12.14 13:11 | YONHAP

  • thumbnail
    삼성 "박해민에 최선 다했다…외부 FA 영입은 없을 것"

    ... 우리도 잔류 계약을 끌어내기 위해 구단이 측정한 금액을 제시했다"며 "FA가 더 좋은 조건에 따라 이적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박해민이 구단을 찾아와서 상황을 전했고, 아름답게 이별했다"고 전했다. 박해민은 2021년 타율 0.291, 출루율 0.383, 36도루를 성공한 '확실한 톱타자'다. 중견수 수비는 KBO리그 최고로 꼽힌다. 여기에 주장을 맡아 구단과 선수단 사이의 가교 구실을 했고, 부상을 당하고도 수술을 미루며 시즌을 완주하는 투혼까지 ...

    한국경제 | 2021.12.14 12:09 | YONHAP

  • thumbnail
    국가대표 중견수 박해민, LG와 4년 총액 60억원 FA 이적

    ... 박해민과 계약기간 4년 총액 60억원(계약금 32억원, 연봉 6억원, 인센티브 4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박해민은 한양대를 졸업하고 2012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2013년부터 9시즌 동안 1천9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6, 42홈런, 414타점, 318도루를 기록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도루 1위를 차지했고, 2015년은 시즌 60도루를 기록했다. 빠른 발과 탁월한 타구 판단 능력을 갖춰 리그 최고의 중견수로 ...

    한국경제 | 2021.12.14 11:06 | YONHAP

  • thumbnail
    [천병혁의 야구세상] '악동'에 풀베팅한 키움, '성적+흥행' 두 마리 토끼 잡을까?

    ... 푸이그는 2013년 빅리그 데뷔 첫해부터 파워 배팅과 폭발적인 주루, 강력한 어깨 등 '5툴 플레이어'로서 능력을 과시하며 리그 정상급 타자로 떠올랐다. 2019년까지 7시즌 통산 성적은 2019시즌까지 통산 86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 132홈런, 415타점이다. 그러나 그는 2019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했지만 정작 소속팀을 구하지 못하고 '미아' 신세가 됐다. 실력보다는 '천방지축' 같은 인성이 문제였다. 마이너리그 시절 난폭 ...

    한국경제 | 2021.12.14 06:01 | YONHAP

  • thumbnail
    NC-삼성, 2대1 트레이드 단행…김태군↔심창민·김응민

    ... 후 올해까지 9시즌 동안 평균자책점 4.09에 30승 80홀드 51세이브를 기록했다. 2010년 두산에 입단한 김응민은 2015년 KBO 2차 드래프트로 삼성으로 이적한 12년차 베테랑 포수다. 퓨처스리그에서 12시즌을 뛰면서 타율 0.281 OPS(장타율+출루율) 0.758을 기록했다. 1군 정규리그에선 2014년에 데뷔해 통산 70경기에 출장했다. 삼성으로 옮긴 김태군은 2008년 2차 3라운드로 LG에 입단했고, 2012시즌 종료 뒤 신생팀 특별지명을 ...

    한국경제 | 2021.12.13 14: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