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3,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산 2번째, 실력으로는 처음'…휴스턴, MLB WS 정상 등극(종합)

    필라델피아에 6차전 4-1 역전승…시리즈 4승 2패로 마침표 베이커 감독, 세 번째 도전서 '무관의 한' 풀고 73세에 첫 우승 '슈퍼 루키' 휴스턴 페냐, WS 타율 0.400으로 시리즈 MVP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5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정상을 정복했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인 휴스턴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WS 6차전에서 내셔널리그 우승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 4-1로 역전승했다. ...

    한국경제 | 2022.11.06 13:00 | YONHAP

  • thumbnail
    '통산 2번째, 실력으로는 처음'…휴스턴, MLB WS 정상 등극

    ... 알바레스를 겨냥해 좌완 파이어볼러 호세 알바라도를 투입했다. 그러자 알바레스는 알바라도의 시속 98.9마일(약 159㎞) 낮은 싱커를 받아쳐 가운데 담을 넘어가는 역전 결승 스리런 아치를 그렸다. WS 5차전까지 홈런 없이 타율 0.105(19타수 2안타), 3타점에 그쳤던 알바레스의 침묵을 깬 한 방이다.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과감한 투수 교체로 '언더독' 필라델피아를 월드시리즈로 이끈 롭 톰슨 감독의 승부수가 결과적으로 패착이 됐다. 곧이어 2사 2루에서 ...

    한국경제 | 2022.11.06 12:21 | YONHAP

  • thumbnail
    해결사 싸움도 후끈…뜨거운 최정 vs 결승타로 부활한 이정후

    ...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벌어지는 KS 5∼7차전은 두 팀 3번 타자의 활약상에 크게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SSG 간판타자 최정(35)의 방망이는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뜨겁다 못해 손이 델 정도다. 최정은 KS 4경기에서 타율 0.571(14타수 8안타), 홈런 1개에 7타점을 쓸어 담고 SSG의 공격을 이끌었다. 2차전을 제외하곤 매 경기 멀티 안타(한 경기 안타 2개 이상)에 멀티 타점(한 경기 타점 2개 이상)을 터뜨리며 펄펄 날았다. 또 볼넷도 ...

    한국경제 | 2022.11.06 10:29 | YONHAP

  • thumbnail
    김원형 감독, 베테랑 활약상에 활짝 "김강민, 추신수 고마워"

    ... 1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고, 4일 KS 3차전에서는 2-1로 앞선 9회초 1사 만루 기회에서 대타로 나와 결정적인 쐐기 중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도 이에 못지않다. KS 3경기에서 14타수 5안타 타율 0.357의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추신수는 5일 KS 4차전에 1번 지명타자로, 김강민은 경기 후반을 겨냥한 조커 대타 카드로 대기한다. 이날 SSG는 KS 3차전 타순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추신수~최지훈~최정~한유섬~후안 ...

    한국경제 | 2022.11.05 13:14 | YONHAP

  • thumbnail
    김혜성·김휘집 선발 제외…홍원기 감독 "오늘 응원군은 박찬호"

    ... 못했지만, 홍 감독은 '치열한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이날 키움은 라인업에 큰 변화를 줬다. 4번 또는 5번 타자로 출전하던 김혜성과 유격수 김휘집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김혜성은 KS 1∼3차전에서 13타수 1안타(타율 0.077)로 부진하고, 김휘집은 3차전에서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홍 감독은 "김혜성이 공개적으로 말하지 않았지만, 정규시즌에 다쳤던 왼손과 하체 쪽이 완전하지 않은 상황이다. 통증을 참고 뛴 것"이라며 "김휘집이 실책을 하긴 했지만, ...

    한국경제 | 2022.11.05 12:05 | YONHAP

  • thumbnail
    홈런으로 야구계를 사로잡았다…저지, MLB 동료가 뽑은 최고선수

    ... 선수노조는 "저지는 힘과 엄청난 타격 재능으로 야구계를 사로잡았다"며 "62홈런을 쳐 1961년 로저 매리스가 세웠던 아메리칸리그 시즌 최다 홈런 기록(61개)을 61년 만에 경신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올해 정규시즌에서 저지는 타율 0.311, 62홈런, 131타점, 133득점을 기록했다. 홈런, 타점, 득점, 출루율(0.425), 장타율(0.686)은 아메리칸리그(AL) 1위였다. 타율은 AL 2위다. 저지의 '62홈런 도전기'는 올해 MLB의 주요 화두로 뽑힐 ...

    한국경제 | 2022.11.05 09:12 | YONHAP

  • thumbnail
    키움 '불펜 요원' 이승호, KS 4차전 선발로…SSG는 모리만도

    ... 39개를 던져, 하루를 더 쉬고 4차전 선발로 나서기로 했다. KS 1차전에서 패전의 멍에를 쓰긴 했지만, 모리만도는 정규시즌에서는 키움을 상대로 두 차례 등판해 1승 평균자책점 2.25로 잘 던졌다. 모리만도는 이정후에게 5타수 3안타(타율 0.600)로 고전했으나, 야시엘 푸이그는 5타수 1안타(타율 0.200), 송성문은 6타수 무안타로 압도했다. 모리만도는 "열심히 준비했다. 지난해 대만리그에서 구원 투수로 던져 우승을 경험했다. 이 경험도 KS에서 활용할 ...

    한국경제 | 2022.11.04 22:53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올해 포스트시즌 52타석 만에 첫 삼진

    ... 헛돌렸다. 팀이 정규시즌을 3위로 마쳐 준플레이오프(준PO)부터 PS 일정을 시작한 이정후는 준PO 5경기 23타석, PO 4경기 17타석에서 한 번도 삼진을 당하지 않았다. 성적도 매우 빼어났다. kt wiz와의 준PO에서 타율 0.368(19타수 7안타), 3타점을 올렸고 LG 트윈스와 맞선 PO에서는 16타수 8안타(타율 0.500), 1홈런, 2타점의 놀라운 성적으로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KS에서도 1, 2차전에서 9타수 2안타(0.222)로 ...

    한국경제 | 2022.11.04 20:39 | YONHAP

  • thumbnail
    푸이그 "한국 야구의 배려, 나를 더 성장하게 했다"(종합)

    ... "특별한 의미는 없다. 에이전트와 대화하다가, (팀 동료 등에) 고마움을 느껴 글을 썼다"고 전했다. 푸이그는 올해 엄청난 관심을 받으며 KBO리그 키움과 계약했다.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104경기에서 타율 0.319, 19홈런, 42타점을 올린 푸이그는 그해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상 투표에서 2위를 했다. 당시 다저스에서 함께 뛰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친하게 지내 국내 팬들에게도 응원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푸이그는 돌발 ...

    한국경제 | 2022.11.04 16:46 | YONHAP

  • thumbnail
    한국야구, WBC 준비…김기태·배영수 코치 등 일본 대표팀 분석

    ... 차례 평가전을 치르고 9일과 10일에는 삿포로돔에서 호주 대표팀과 맞붙는다.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등 메이저리거가 빠지긴 했지만, '퍼펙트 게임'을 달성한 사사키 로키(21·지바롯데 머린스), 올해 센트럴리그 타율(0.318), 홈런(56개), 타점(134개) 부문을 휩쓸며 역대 일본 야구 최연소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무라카미 무네타카(22·야쿠르트 스왈로스) 등 일본프로야구 최고 스타들이 포진했다. 한국은 2023 WBC에서 한국, 중국, ...

    한국경제 | 2022.11.04 16: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