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1,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야생마' 푸이그, 2월 3일 입국…13일 키움 고흥 캠프 합류

    ... KBO리그에서 뛸 외국인 중 가장 주목받는 선수다. 쿠바 출신인 푸이그는 2013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2019년까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신시내티 레즈,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거치며 메이저리그 통산 861경기에 출전, 타율 0.277, 132홈런, 415타점을 올렸다. 2013∼2018년 다저스에서 뛴 푸이그는 후안 우리베와 함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절친한 친구로 국내 팬들에게 친숙하다. '야생마'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야구장 안팎에서 거침없는 ...

    한국경제 | 2022.01.25 16:16 | YONHAP

  • thumbnail
    '굴욕의 1년' 로하스 주니어, 올해는 스프링캠프 정상 합류

    ... 지난해와는 다른 출발이다. 로하스 주니어는 KBO리그의 성공적 역수출 사례로 꼽히는 선수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동안 kt wiz 소속으로 뛰면서 KBO리그 최고의 타자로 우뚝 섰다. 2020년엔 142경기 타율 0.349, 47홈런, 135타점, 116득점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리그 타격 4관왕에 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했다. 한신이 2020시즌 종료 후 러브콜을 보냈고, 로하스는 한신과 계약하며 NPB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2.01.22 11:43 | YONHAP

  • thumbnail
    한화 새 외인 터크먼 입국 "개인 훈련 프로그램 준비…설렌다"

    ... 상태를 끌어올렸다"며 "격리 기간에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했는데, 열심히 훈련하며 스프링캠프를 대비하겠다"고 전했다. 터크먼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5시즌, 257경기를 소화한 베테랑이다. 마이너리그에서는 8시즌 통산 타율 0.301, 49홈런, 336타점, 출루율 0.374, 장타율 0.452의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렸다. 그는 한화 전력의 취약 포지션으로 꼽히는 외야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된다. 터크먼은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같은 팀에서 ...

    한국경제 | 2022.01.21 11:08 | YONHAP

  • thumbnail
    '가을야구' 꿈꾸는 KIA 김종국 감독의 '한 남자' 김석환

    그토록 원하던 나성범(33)을 얻은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은 올 시즌 4년 만의 '가을 야구'를 꿈꾼다. 통산 타율 0.316에 342개의 홈런을 때려낸 최형우(39)와 지난 시즌 13개의 홈런으로 '거포 본능'이 살아난 황대인(26)이 나성범과 함께 중심 타선에서 활약해준다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돌아온 에이스' 양현종(34)과 올 시즌 새로 영입한 3명의 외국인 선수 소크라테스 브리토(30)와 로니 윌리엄스(26), 션 놀린(33)이 ...

    한국경제 | 2022.01.20 09:15 | YONHAP

  • thumbnail
    이름 바꾼 선수만 3명…간절한 한화 이글스

    ... 마무리되면 새 이름을 공개할 생각이다. 세 선수는 주전과 비주전의 경계에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2019년 입단한 유로결은 큰 기대를 받았지만, 이에 부응하지 못했다. 프로 데뷔 후 3년 연속 1군에서 30여 경기 출전에 그쳤고 타율도 1할대에 머물렀다. 지난해엔 오른쪽 무릎 전방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일찌감치 시즌 아웃됐다. 이시원도 상황은 비슷하다.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하며 주전 자리를 꿰차지 못했다. 지난해엔 햄스트링까지 다쳐서 힘든 시기를 ...

    한국경제 | 2022.01.20 08:44 | YONHAP

  • thumbnail
    '이제는 KIA맨' 나성범 "신인의 자세로 KIA의 'V12'에 기여"

    ... 성적으로 팀에 기여하면 칭찬을 받겠지만 감독님도 부담 갖지 말고 하던 대로 하면 된다고 하셨다"며 "신인의 자세로 돌아간다는 마음을 가지고 NC 다이노스에 있었을 때보다 더 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팬들이 기대하는 성적인 '3할 타율에 30홈런'도 중요하지만 일단은 다치지 않고 꾸준히 팀의 중심 타자로 활약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나성범은 "3할 타율에 30홈런을 목표로 하겠다. 하지만 혼자서 달성할 수 있는 성적이 아니다"며 "일단은 다치지 않고 한 경기 ...

    한국경제 | 2022.01.19 15:57 | YONHAP

  • thumbnail
    KIA 타이거즈 나성범 입단식…'등번호 47번' 유니폼 배정

    ... 어젯밤부터 많이 긴장했다"며 "열심히 하다 보니 이런 기회가 오고 축하를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 진흥고-연세대 출신으로 2012년 NC 창단 멤버로 프로에 데뷔한 나성범은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한 뒤 지난해까지 9시즌 동안 타율 0.312, 212홈런, 830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16을 기록하며 다이노스의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거포에 목마른 KIA는 지난 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 나온 나성범에게 6년 총액 150억원(계약금 60억원, 연봉 ...

    한국경제 | 2022.01.19 14:58 | YONHAP

  • thumbnail
    MLB 미계약 FA 최대어 코레아, 최고 에이전트 보라스 선임

    ... 3억3천만달러) 등 최근 몇 년간 입이 쩍 벌어지는 엄청난 규모의 계약 모두 보라스의 작품이다. 관심을 보인 수많은 팀과 직장폐쇄 전 계약에 이르지 못한 코레아는 보라스를 통해 메가톤급 계약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출신인 코레아는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1번으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입단해 2015년 빅리그에 데뷔했다. 지난해까지 휴스턴에서 7년간 통산 타율 0.277, 홈런 133개, 타점 489개를 남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9 13:30 | YONHAP

  • thumbnail
    '2년차 아기곰' 안재석 "어린 내야수 아닌 프로로 인정받고파"

    ... "고졸 신인 내야수인 내가 1군 무대에서 뛰는 엄청난 기회를 얻었다"고 말하면서도 "개인 성적을 보면 아쉬움이 더 큰 1년이었다"라고 했다. 안재석은 지난해 단 열흘만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정규시즌 96경기에 출전한 그는 타율 0.255(200타수 51안타), 2홈런, 14타점, 28득점 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며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는 2루타도 쳤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안재석은 재능 있는 ...

    한국경제 | 2022.01.18 09:16 | YONHAP

  • thumbnail
    '두 번 방출' 극복한 쓰쓰고, 20억원 들여 유소년 야구장 건립

    ... 꿈의 무대인 MLB에 안착하자 곧바로 꿈을 실행에 옮겼다. 사실 지난해 쓰쓰고는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2019년 12월 탬파베이 레이스에 입단한 쓰쓰고는 지난해 5월 극심한 부진 끝에 방출됐다. 그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계약을 맺고 재기를 노렸지만, 석 달 만에 다시 방출 통보를 받았다. 천신만고 끝에 피츠버그와 계약한 쓰쓰고는 새로운 팀에서 4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8, 8홈런, 25타점을 기록하며 부활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8 08: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