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2,8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LB 샌디에이고 타티스 주니어, 금지약물 혐의…80경기 출장정지

    ... MLB가 주목하는 라이징 스타의 금지약물 복용이 준 충격도 상당하다. 샌디에이고는 2021년 시즌을 시작하며 타티스 주니어와 14년 최대 3억4천만 달러(약 4천400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2021년 타율 0.282, 42홈런, 97타점을 올리며 기대감도 키웠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 1위가 타티스 주니어였다. 올해 3월 오토바이 사고로 손목을 다쳤을 때도, 샌디에이고는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그러나 금지약물 복용 혐의는 ...

    한국경제 | 2022.08.13 08:33 | YONHAP

  • thumbnail
    '쐐기 투런포'로 웃은 kt 신본기 "내야 어디서든 제 몫 하겠다"

    8월 1할대 타율로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프로야구 kt wiz의 11년 차 내야수 신본기(33)가 모처럼 활짝 웃었다. 신본기는 12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9-5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5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 이후 7일 만에 안타와 타점을 기록하며 모처럼 제 몫을 해냈다는 뿌듯함에 신본기는 경기 뒤 더그아웃에서 연신 환한 ...

    한국경제 | 2022.08.12 22:40 | YONHAP

  • thumbnail
    '수비야구로 1위 질주' SSG 김원형 감독 "매 경기 최선 다할 뿐"

    ... 마운드에서 잘 던지게 하는 원인 중 하나가 수비"라며 "수비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경기를 잡아낼 수 없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말대로 SSG는 올 시즌 공격보다는 수비에 중점을 두고 시즌을 치르고 있다. 8월 11일 현재 SSG의 팀 타율은 0.255로 10개 구단 중 6위에 불과하다. 올 시즌 평균 팀 타율 0.258보다 낮은 수치다. 반면 수비에선 확실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팀 실책이 60개로 kt(56개)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 중이고, ...

    한국경제 | 2022.08.12 17:13 | YONHAP

  • thumbnail
    美야구 마이너리그서 역대 두 번째 '홈런 사이클' 작성

    ... 경기 뒤 "6회 만루 홈런을 친 뒤 홈런 사이클에 대한 생각을 잠깐 했었다"면서 "7회 솔로 홈런 뒤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마지막 타석에서 두 명의 주자가 있는 것을 보고 침착하게 공을 놓치지 말자고 다짐했었다"고 말했다. 201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32라운드로 세인트루이스의 지명을 받은 레드먼드는 마이너리그 3시즌 통산 타율 0.260(777타수 202안타) 47홈런 OPS(장타율+출루율) 0.848을 기록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12 10:24 | YONHAP

  • thumbnail
    첫 멀티 홈런 SSG 한유섬 "밀어서 친 홈런 나도 놀라"

    ... 나도 놀랐고 무척 고무적"이라며 "그동안 타격 감각이 안 좋아서 왼손 투수가 나오면 선발 라인업에서 빠지기도 했는데 그사이 연습을 많이 한 결과"라며 타격을 도운 타격 코치에게 고마운 인사를 건넸다. 한유섬은 정규리그 개막과 함께 타율 0.395에 홈런 3방, 타점 27개를 수확하며 초반 SSG의 고공비행을 앞장서 이끌었다. 그러나 5월 말부터 내리막을 타더니 6∼7월에는 1할대 타율에 허덕였다. 한유섬은 "4월에는 내가 봐도 많이 잘했다가 이후에는 중심 ...

    한국경제 | 2022.08.11 22:13 | YONHAP

  • thumbnail
    패배는 잊고…유쾌하게 '서로를 복사한' 키움 이정후와 푸이그

    ... 나눴다. 이정후는 몸통만으로 강한 스윙을 하는 푸이그의 타격 자세를 마치 복사한 것처럼 따라 했고, 이를 지켜본 푸이그는 폭소하며 이정후의 스윙 흉내를 냈다. 시즌 초반 KBO리그 투수들의 유인구에 고전했던 푸이그는 7월 이후 타율 0.342에 홈런 5개, 15타점으로 적응을 마친 모습이다. 특히 8월 들어서는 타율 0.400에 홈런 3개로 팀에서 가장 뜨거운 방망이를 뽐낸다. 이정후가 푸이그의 타격에 도움을 준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지만, 훈련이 끝난 ...

    한국경제 | 2022.08.11 16:41 | YONHAP

  • thumbnail
    롯데 렉스는 코즈모폴리턴…미국서 온 3개국 혈통의 부산 사나이

    KBO리그 입성 후 적응 기간 없이 맹타…타율 0.304 활약 공군사관학교 출신에 다재다능한 '만능 엔터테이너' 영국의 가수 스팅이 1987년 발표한 대표곡 '잉글리시맨 인 뉴욕(Englishman in New York)은 '나는 커피 대신 차를 마시고, 토스트는 한쪽만 구운 걸 좋아한다'라는 이방인의 어려움을 표현한 가사로 시작한다. 한국에서 이방인으로 살아야 하는 외국인 선수들의 처지를 잘 설명해주는 노래이기도 하다. 미국을 떠나 부산에서 ...

    한국경제 | 2022.08.11 13:34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3경기 연속 2루타…공격적인 주루로 득점도 추가

    ... 3연전에서 모두 2루타 1개씩을 쳤다. 과감한 주루도 돋보였다. 김하성은 다음 타자 트렌트 그리셤의 2루수 옆 내야 안타 때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려 득점했다. 하지만 다른 4차례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7(348타수 86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3회 6점, 7회 7점을 뽑아 샌프란시스코에 13-7로 역전승했다. MLB닷컴은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를 시작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빅리그에 ...

    한국경제 | 2022.08.11 09:39 | YONHAP

  • thumbnail
    2022년 KBO 최고 외국인 타자 피렐라, 가족 앞에서 첫 끝내기

    ... 수비를 펼친 KIA 내야진을 넘겼다. 지난해부터 KBO리그에서 뛴 피렐라가 한국에서 친 첫 끝내기 안타였다. 8일 베네수엘라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피렐라의 아내와 딸은 올해 처음으로 '직관'한 경기에서 기쁨을 만끽했다. 피렐라는 지난해 타율 0.286, 29홈런, 97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54로 활약했다. OPS 순위는 전체 13위였다. 지난해 피렐라는 발바닥 통증을 안고 후반기를 보내면서도 적극적으로 뛰는 투혼을 펼쳤다. 삼성은 피렐라의 회복을 ...

    한국경제 | 2022.08.11 06:14 | YONHAP

  • thumbnail
    역전포 기적을 쏜 롯데 신용수의 당부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0-1로 끌려가던 8회 대타로 나와 투런포…롯데 4-3 역전승 견인 롯데 자이언츠가 0-1로 끌려가던 8회초 1사 2루에서 롯데 벤치가 꺼낸 대타 카드는 시즌 타율 0.083에 불과하던 외야수 신용수였다. 신용수는 경기를 지켜보던 사람들이 벤치의 대타 기용에 의구심을 품을 새도 없이, 키움 히어로즈 왼손 투수 이승호의 초구 직구를 공략해 왼쪽 담을 훌쩍 넘겼다. 시즌 첫 홈런과 타점을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 아치로 장식한 순간이다. 롯데는 ...

    한국경제 | 2022.08.10 22: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