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2,8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장효조·김시진·한대화·김재박, KBO 레전드 선정

    ... KBO는 8일 레전드 40인에 뽑힌 전설적인 야구 선수 4명의 명단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번 테마는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 우승 주역'이었다. 고 장효조 전 삼성 라이온즈 2군 감독은 현역 시절 '타격의 달인'으로 불렸다. 통산 타율 0.331로 3천 타석 이상을 소화한 선수 중 2위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가 7일 현재 0.341로 장효조 전 감독을 앞선다. 장효전 전 감독은 1982년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 출전하고자 프로 입단을 늦췄다. ...

    한국경제 | 2022.08.08 15:08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3타수 1안타' 이틀 만에 안타 생산…팀은 4연패 수렁

    ... 김하성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6에서 0.247(336타수 83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좌익수 옆 안타로 출루한 김하성은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기록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5회 두 번째 타석에선 투수 땅볼로 ...

    한국경제 | 2022.08.08 11:15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전망대] '지각변동' kt의 2위 싸움 참전, 두산의 5위 경쟁

    ... 팀이 kt다. SSG는 2위 LG에 7승 5패, 3위 키움에 8승 3패를 거뒀지만, kt를 상대로는 5승 4패로 고전했다. kt 내부에서도 "상위권 팀과의 맞대결에서 크게 밀리지 않았다"는 자신감이 자라고 있다. 후반기 타율 3위(0.429) 조용호가 선봉에 서고, 시즌 홈런 1위(32개) 박병호와 후반기 들어 타점 생산 능력이 향상된 앤서니 알포드가 중심 타선에 포진한 kt 타선은 SSG도 위협할 수 있다. '디펜딩 챔피언' kt가 올 시즌 개막전부터 ...

    한국경제 | 2022.08.08 09:31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3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팀은 7-0 승리

    ... 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삼진도 두 차례나 당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4에서 0.251(267타수 67안타)로 떨어졌다. 1회 2사 1루 첫 번째 타석에서 3구 삼진을 당한 최지만은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6회 세 번째 타석에서도 5구 커브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

    한국경제 | 2022.08.08 05:57 | YONHAP

  • thumbnail
    SSG 김원형 감독, '2천 경기 출장' 최정에 "바보인 척하는 천재"

    ... 말했다. 이어 "조금 어리숙한 면도 있어서 바보라고만 생각했는데 동계훈련 때 저녁에 소주를 한잔하면서 대화를 나눴는데 천재더라"면서 "야구에 욕심도 많고 이해도 빠른 흠 잡을 데 없는 선수"라고 말했다. 올 시즌 8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5, 15홈런 60타점을 기록 중인 최정은 6일 삼성전에서도 팀이 4-6으로 뒤진 6회 1점을 따라붙는 1타점 2루타를 치며 팀의 7-6 역전승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김 감독은 6일 경기에서 7회 동점 홈런을 때린 김강민(41)에 ...

    한국경제 | 2022.08.07 15:27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3타수 무안타 침묵…샌디에이고, 3연패 수렁

    ...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3회 선두타자로 등장한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은 4회 2사 1루에서는 우익수 뜬공에 그쳤다. 7회 무사 1루에서는 3루수 앞 병살타로 돌아섰다. 샌디에이고는 9회 김하성의 타석에서 대타 트렌트 그리셤을 내보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6(333타수 82안타)으로 떨어졌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다저스에 3-8로 패해,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7 13:53 | YONHAP

  • thumbnail
    MLB 카브레라 "2023년까지 뛴 뒤 은퇴"…올 시즌 후 은퇴설 부인

    ... 않다고 밝혔었다. 카브레라는 은퇴 후 명예의 전당 입성이 확실시되는 현역 최고의 타자다. 2003년 빅리그에 데뷔한 카브레라는 20시즌 동안 통산 506홈런, 3천74안타, 1천840타점(5일 현재)이라는 엄청난 기록을 새겼다. 올 시즌 9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7, 4홈런, 37타점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지난 5월엔 통산 600번째 2루타를 치며 역대 세 번째 3천 안타-500홈런-2루타 600개를 달성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7 13:03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타율 0.254

    ...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 경기에 2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침묵했다. 두 차례 삼진도 당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7에서 0.254(264타수 67안타)로 떨어졌다. 이날 최지만은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랐다. 하지만, 3회와 5회에는 모두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7회 1사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3연승 ...

    한국경제 | 2022.08.07 11:27 | YONHAP

  • thumbnail
    "한 장에 94억원"…역대 최고가에 팔린 스포츠카드

    ...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쇄 중단을 요청했다는 설도 있다. 1897년부터 1917년까지 21시즌 간 MLB에서 활약한 호그너는 역대 최고의 타자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NL(내셔널리그) 타격왕을 8차례 차지한 그는 통산 타율 0.329에 3천430개의 통산 안타를 남겼다. 호그너는 1936년 MLB가 명예의 전당을 설립할 당시 타이 콥, 베이브 루스 등과 함께 창설 멤버로 헌액됐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8.07 08:18

  • thumbnail
    '94억원' 스포츠카드 최고가 경신…주인공은 또 호너스 와그너

    ... 있지만, 와그너가 청소년 팬이 담배를 사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쇄 중단을 요청했다는 설도 있다. 1897년부터 1917년까지 21시즌 간 MLB에서 활약한 호그너는 역대 최고의 타자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NL(내셔널리그) 타격왕을 8차례 차지한 그는 통산 타율 0.329에 3천430개의 통산 안타를 남겼다. 호그너는 1936년 MLB가 명예의 전당을 설립할 당시 타이 콥, 베이브 루스 등과 함께 창설 멤버로 헌액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7 0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