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0,9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류현진, 체인지업이 수상하다…양키스전이 남긴 최대 숙제

    올 시즌 체인지업 피안타율, 예년보다 1할 이상 폭등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주무기는 체인지업이다. 한국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소속 시절, 대선배 구대성으로부터 전수 한 뒤 지금까지도 '제 1구종'으로 활용하고 있다. 류현진은 우타자 기준 바깥쪽에서 횡으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앞세워 KBO리그를 평정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도 최정상급 투수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보통 좌완투수는 우타자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는 게 일반적인데, ...

    한국경제 | 2021.06.16 11:53 | YONHAP

  • thumbnail
    교도 "다나카, 올림픽대표팀 승선"…추신수와 맞대결 펼치나

    ... 4패 평균자책점 2.90을 기록 중이다. 다나카의 도쿄올림픽 대표팀 승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추신수(SSG 랜더스)와 맞대결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추신수는 MLB에서 다나카에게 강했다. 23차례 맞붙어 20타수 9안타 타율 0.450, 볼넷 3개를 기록했다. 홈런은 없었지만 2루타 3개를 때렸고 1타점 2득점도 올렸다. 삼진은 4번 당했다. 추신수는 지난 3월 다나카와 관련한 질문에 "도쿄올림픽에서 만나면 재밌을 것 같다"며 "한국과 일본을 대표해서 ...

    한국경제 | 2021.06.16 08:02 | YONHAP

  • thumbnail
    '결승 만루포' 삼성 이원석 "주자 있을 때 더 즐긴다"

    이원석(35·삼성 라이온즈)은 "주자가 있을 때 더 즐긴다"고 했다. 주자 있는 상황을 즐기다 보니 득점권 타율이 상승하는 '선순환'이 이어진다. 이원석은 15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 경기, 0-0이던 1회초 2사 만루에서 상대 선발 박정수의 2구째 시속 142㎞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어가는 만루 홈런을 쳤다. 이날 경기의 결승포였다. 이원석의 만루포로 선취점을 얻은 삼성은 두산은 8-6으로 눌렀다. ...

    한국경제 | 2021.06.15 23:10 | YONHAP

  • thumbnail
    '볼넷머신' 홍창기의 과감한 선택…밀어내기 대신 결승타

    ... 상대로 역전 적시타 최근 프로야구 LG 트윈스 타자들은 집단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인다. 주장 김현수를 제외한 대다수 주전 타자들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경기 전까지 최근 5경기에서 2할 초반대 타율에 허덕였다. 주전 외야수 홍창기도 마찬가지였다. 10일부터 13일까지 최근 4경기에서 12타수 1안타로 저조했다. 홍창기는 15일 키움전에서도 좀처럼 실마리를 발견하지 못했다. 1회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를 상대로 내야 땅볼로 ...

    한국경제 | 2021.06.15 23:07 | YONHAP

  • thumbnail
    삼성 김동엽 "부상도 내 책임…지난해 후반기처럼 반등하기를"

    ... 등장하는 김동엽은 조금 더 공격적으로 타격하고자 한다. 그는 "지금 나는 제한된 기회에서 결과를 내야 한다"며 "공이 배트에 맞아야 결과가 나오지 않나. 더 과감하게 스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엽의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185(54타수 10안타), 7타점이다. 아직 홈런은 치지 못했다. 시즌은 길다. 지난해 김동엽은 전반기 타율 0.258, 6홈런으로 부진했지만, 후반기 타율 0.355, 14홈런으로 반등했다. 김동엽은 "일단 몸 상태는 ...

    한국경제 | 2021.06.15 22:59 | YONHAP

  • thumbnail
    LG 포수 유강남, 5년 만에 4번 중책…백신 접종한 채은성은 말소

    ... 선수들보다 늦은) 어제 백신 2차 접종을 했다"며 "왼팔을 들기가 어렵다고 해서 휴식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유강남은 상대 선발 에릭 요키시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일 것 같아서 4번에 배치했다"고 전했다. 유강남은 올 시즌 타율 0.246, 5홈런, 29타점으로 그리 특별한 성적을 내진 못했다. 좌투수를 상대로도 타율 0.242에 그쳤다. 다만, 요키시를 상대로 올 시즌 2타수 2안타를 쳤다. 류지현 감독은 "현재 타자들의 컨디션을 고려했을 때 유강남을 ...

    한국경제 | 2021.06.15 17:46 | YONHAP

  • thumbnail
    홍원기 키움 감독 "박동원 2번 전진배치, 포수 기용 때도 유지"

    ... 등 해야 할 일이 많고 발이 느려서 하위타순에 배치하곤 하는데, 키움은 이런 선입견을 깨고 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그동안 득점권 타율이 낮아서 애를 먹었다"며 "박동원을 상위 타순에 배치해 타선에 중압감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박동원은 2번 타자로 나갈 때 지명 타자 역할을 맡겨 수비 부담을 줄여줬는데, 앞으론 포수로 나가더라도 2번 타순에 ...

    한국경제 | 2021.06.15 16:48 | YONHAP

  • thumbnail
    '2볼넷' 최지만, 복귀전에서 '눈야구'에 호수비까지

    ... 1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게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미국프로야구(MLB)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에 안타는 없었지만, 볼넷 2개를 골라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304에서 0.292로 떨어졌지만, 출루율은 0.448에서 0.452로 올라갔다. 최지만이 복귀한 탬파베이는 화이트삭스를 5-2로 누르고 4연승을 질주했다. 화이트삭스는 4연승을 마감했다. 지난 5일 왼쪽 사타구니 통증으로 ...

    한국경제 | 2021.06.15 12:04 | YONHAP

  • thumbnail
    양의지만 4번타자가 아니야…중심으로 이동한 포수들

    ... 든든히 받쳐주는 포수들이 많아졌다. 대표적인 포수 중심타자는 NC 다이노스 양의지다. 양의지는 NC의 부동의 4번 타자다. 올해 185타수 중 179타수를 4번 자리에서 소화했다. 양의지는 타점 1위(49점), 득점권 타율 2위(0.429) 등으로 4번 타자 적임자임을 기록으로 증명하고 있다. 타율 0.341(4위)과 12홈런(공동 7위)도 중심타자답다. 팔꿈치 부상 때문에 약 한 달 동안 지명타자로 출전하기는 했지만, 양의지는 지난 9일부터 ...

    한국경제 | 2021.06.15 12:01 | YONHAP

  • thumbnail
    부정투구 단속에 화들짝…MLB 투수 67.2% 회전수 급감

    ... 마이너리그 투수 4명에게 10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린 날이다. 자신도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두려움에 메이저리그 투수들이 이물질 사용을 자제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사이 타자들이 어깨를 쭉 폈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평균 타율은 0.236 정도지만 지난주 2개 팀이 0.300 이상을, 4개 팀이 0.290 이상을, 14개 팀이 0.250 이상을 때린 것으로 집계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최근 부정투구 단속 강화 방침을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온라인 ...

    한국경제 | 2021.06.15 08: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