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2,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불펜 무너지고 타석에선 침묵…2위마저 내준 위기의 키움

    ... 뒷문을 맡기기로 했다. 지난달 6일까지만 해도 선두 SSG를 1.5경기 차로 쫓던 키움은 8경기나 뒤처졌다. 불펜이 흔들릴 때 가장 좋은 해결책은 타자들이 많은 점수를 내서 불펜 투수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다. 그러나 팀 타율 꼴찌(0.248)인 키움은 그마저 쉽지 않은 팀이다. 팀 타율도 낮은데, 득점권 타율(0.233)마저 리그 최하위라 어렵게 만든 기회조차 살리지 못한다. 키움의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982로 리그 OPS 1위를 달리는 ...

    한국경제 | 2022.08.05 13:38 | YONHAP

  • thumbnail
    '야생마' 푸이그는 반등할까…이색 타격 훈련에 안간힘

    ... 남긴 화려한 이력을 뒤로 하고 푸이그는 올해 한국 땅을 밟았다. 키움은 자유계약선수(FA) 박병호(36·kt wiz)를 잡지 않았을 정도로 푸이그에게 기대를 걸었다. 그러나 시즌 성적은 명성에 걸맞지 않게 초라하다. 타율 0.247에 장타율은 0.421. 4일 SSG 오원석에게서 뽑아낸 솔로 홈런을 합쳐 시즌 홈런은 11개에 불과하다. 이정후(16개)에게도 5개나 모자란다. 키움이 5일 현재 정규리그 46경기를 남긴 가운데 푸이그가 올해 키움의 ...

    한국경제 | 2022.08.05 13:03 | YONHAP

  • thumbnail
    MLB 로빈슨 카노, 올 시즌 세 번째 방출…또 무적선수 됐다

    ... 메츠는 올해 5월 카노를 방출했고, FA 자격을 얻은 카노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을 입었다. 카노는 샌디에이고에서도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방출 통보를 받은 카노는 샌디에이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고 지난달 현금 트레이드를 통해 애틀랜타 유니폼을 입었다. 카노는 애틀랜타에서도 재기하지 못하고 세 번째로 쫓겨났다. 그는 올 시즌 세 팀에서 33경기에 출전해 타율 0.150, 1홈런, 4타점의 초라한 성적을 남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5 12:02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올 시즌 4번째 4출루…디트로이트전서 2안타 2볼넷

    ... 5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원정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2볼넷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4에서 0.259로 상승했다. 그는 1회 2사 1루에서 상대 선발 드루 허치슨을 상대로 2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2-0으로 맞선 3회초 공격에서 첫 안타를 생산했다.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허치슨의 초구 직구를 공략해 ...

    한국경제 | 2022.08.05 11:34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멀티홈런 작렬…에인절스는 솔로홈런 7개 치고 패배(종합)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를 포함해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오타니가 올 시즌 한 경기 멀티 홈런을 친 건 이번이 5번째다. 그는 시즌 타율을 0.253에서 0.259로 끌어올렸고, 약 한 달 만에 5할대 장타율(0.509)을 회복했다. 오타니는 부상 우려도 깨끗하게 씻었다. 그는 전날 선발 투수와 지명타자로 출전한 뒤 팔뚝 통증을 호소했지만, 홈런 2개로 건재함을 ...

    한국경제 | 2022.08.05 10:53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2타수 무안타 침묵…세 번째 타석서 교체

    ... 곧바로 교체됐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시즌 타율은 0.249에서 0.248(327타수 81안타)로 소폭 떨어졌다. 김하성은 0-2로 뒤진 3회말 무사 1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카일 프릴랜드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중견수 뜬 공으로 물러났다. 프릴랜드의 커브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2.08.05 09:41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올 시즌 5번째 멀티홈런 작렬…23·24호포 꽝꽝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를 포함해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오타니가 올 시즌 한 경기 멀티 홈런을 친 건 이번이 5번째다. 그는 시즌 타율을 0.253에서 0.259로 끌어올렸고, 약 한 달 만에 5할대 장타율(0.509)을 회복했다. 오타니는 부상 우려도 깨끗하게 씻었다. 그는 전날 선발 투수와 지명타자로 출전한 뒤 팔뚝 통증을 호소했지만, 홈런 2개로 건재함을 ...

    한국경제 | 2022.08.05 09:01 | YONHAP

  • thumbnail
    '2년만에 두산전 승리' 삼성 원태인 "박진만 대행님 첫 승 축하"

    ... 소환했다. 원태인은 "오재일 선배가 두산에 있어서 그동안 성적을 못 냈던 것 같다"며 "이제는 오재일 선배가 우리 팀에 오면서 두산에 없기 때문에 잘 던지지 않았나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재일은 두산에서 뛸 때 원태인에게 타율 0.615, 5홈런, 15타점으로 무척 강했다. 지난해 14승을 거두면 팀의 정규시즌 2위 달성에 공헌했던 원태인은 올 시즌 승운이 따르지 않으면서 5승에 머물러있다. 현재로선 2년 연속 10승을 달성하기 위해선 남은 약 10번의 ...

    한국경제 | 2022.08.04 22:41 | YONHAP

  • thumbnail
    이적생 드루리 만루포로 승리한 샌디에이고…김하성 1안타

    ... 띈 활약을 펼친 가운데 벨은 2타수 무안타 볼넷 2개로 2득점, 소토는 3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을 신고했다. 스타 선수가 대거 영입돼 입지에 변화가 생긴 김하성은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 0.249를 유지했다. 최근 타격 연습을 시작한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복귀하면 김하성은 출전 시간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샌디에이고 내야는 현재 크로넨워스(2루수), 마차도(3루수)가 굳게 지키고 있는 데다가 데뷔전 ...

    한국경제 | 2022.08.04 14:08 | YONHAP

  • thumbnail
    '아홉수' 오타니, 세 번째 10승 도전 실패…10-10 대기록도 연기

    ... 오타니는 9승 이후 최근 3경기에서 18이닝 10자책점, 평균자책점 5.00으로 부진했다. 그는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허용했으며, 승리 없이 3패를 기록했다. 이날 삼진 7개를 잡은 오타니는 6월 23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이어온 6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행진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오타니는 이날 경기에서 타자로도 부진했다. 3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다. 시즌 타율은 0.255에서 0.253으로 소폭 떨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4 13: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