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1,7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신수, 한국인 최초로 'MLB 명예의 전당 후보'로 선정될까

    ... 마케이키스, 헌터 펜스 등과 함께 '2026년 명예의 전당 입후보 가능성이 있는 선수'로 꼽혔다.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추신수는 2020년까지 16시즌 동안 1천652경기에 출전해 6천87타수 1천671안타(타율 0.275), 218홈런, 782타점, 157도루, 출루율 0.377을 기록했다. 개인 타이틀을 얻지는 못했지만, 3시즌 20도루·20홈런을 달성하고 2018년에는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기록인 52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2020년 ...

    한국경제 | 2021.12.20 13:57 | YONHAP

  • thumbnail
    'FA 광풍' 피해서 가자…반대편에선 '뜸들이기'로 맞서

    ... 올해를 넘기며 장기전으로 치달을 게 분명해 보인다. 박병호와 키움의 협상도 제자리걸음이다. 박병호는 통산 홈런 327개를 때려낸 KBO리그 최고의 거포지만 최근 두 시즌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올 시즌에는 118경기에서 타율 0.227, 20홈런, 76타점에 그쳤다.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53명 중 타율이 가장 낮았다. 박병호는 FA C등급으로 분류됐다. 다른 구단 이적 시 보상 규모가 직전 시즌 연봉의 150%다. 보상 선수가 없다는 건 유리한 ...

    한국경제 | 2021.12.20 10:43 | YONHAP

  • thumbnail
    박건우 떠난 자리…늦깎이 김인태·전역 앞둔 김대한 경쟁 구도

    ... 2022년 두산의 주전 우익수 자리를 놓고 다툴 전망이다. 2013년 1차 4라운드에 지명된 김인태는 오랜 2군 생활을 견디고 2016년부터 1군에 모습을 드러냈다. 올해는 개인 처음으로 100경기 이상(133경기) 출전해 타율 0.259, 8홈런, 46타점을 올렸다. 김재환, 정수빈, 박건우로 이어지는 확실한 외야 주전 라인업이 있는 두산에서 김인태는 '팀의 4번째 외야수'이자 대타 자원으로 분류됐다. 그는 좀처럼 선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할 때도 "두산 ...

    한국경제 | 2021.12.20 08:31 | YONHAP

  • thumbnail
    [TEN피플] "팬데믹 위기를 기회로"…'D.P.' '지옥' 연타석 흥행 쓴 변승민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대표

    ... 드라마에 대한 유통 방식이 다양해 졌다. 전통적인 룰이 파괴 됐고 경계가 허물어 졌다"고 설명 했다. 제작사 수장이 된 변 대표는 발빠르게 움직였다. 팬데믹 시대에 찾아온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타석에 많이 들어 설 수록 타율이 좋을 것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쉼 없이 작품을 내 놓았다. 내년에도 기대작이 여럿 대기중이다. '방법' 세계관의 연장선인 '괴이'가 티빙을 통해 공개 될 예정이다. '대세' 구교환과 신현빈이 ...

    텐아시아 | 2021.12.19 08:49 | 노규민

  • thumbnail
    [종합] '랜선 남친' 구자욱, 비시즌에도 열정+눈물 "나에 대한 확신 가지고파" ('전참시')

    ... 줬으면"이라고 했다. 구자욱은 KBO 시상식에서 득점상을 수상하기로 예정됐다. 그는 "6년 전에 신인상 받고 처음 시상식 와본다"고 밝혔다. 이어 "득점상인데 나만 잘해서 받을 수 있는 상이 아니다. 타율, 홈런은 자기가 잘하면 받을 수 있는 상이다. 득점상은 팀원들이 쳐줘야만 받을 수 있다. 올 시즌은 잘 맞아 떨어졌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 구자욱은 "난 이게(야구) 제일 재밌고 제일 좋아서 하는 ...

    텐아시아 | 2021.12.19 07:51 | 강민경

  • thumbnail
    '롯데와 이별' 마차도, 컵스와 마이너 계약…스프링캠프 합류

    ... 계약을 했다. 이들은 초청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참가한다"고 전했다. 마차도는 한국프로야구(KBO)에 오기 전 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백업 내야수로 활약했다. 4시즌 통산 타율 0.227, 2홈런, 37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579를 기록했다. 2019년에는 컵스 산하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아이오와 컵스에서 102경기를 뛰었다. 10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1, 17홈런, 65타점을 ...

    한국경제 | 2021.12.18 10:14 | YONHAP

  • thumbnail
    LG도 김현수 잡았다…최대 6년 115억원에 두 번째 '잭폿'

    ... 돌아와 LG와 계약할 때 4년간 115억원이라는 거액에 사인했다. 두 번 연속 115억원에 계약해 FA 역사상 최고액을 받은 선수로 남게 됐다. 김현수는 2006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해 14시즌 동안 1천670경기에서 통산 타율 0.319, 안타 1천943개, 홈런 212개, 타점 1천169개를 기록했다. 시즌 타격 1위를 2008년과 2018년 두 차례 이뤘고 2008∼2009년 2년 연속 최다안타 1위에 오른 당대 최고 교타자다. 외야수 부문 골든 글러브도 ...

    한국경제 | 2021.12.17 16:26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키움, 외야수 김준완·내야수 강민국 영입

    ... 보강했다. 키움은 NC 다이노스 출신 외야수 김준완(30)과 kt wiz 출신 내야수 강민국(29)을 영입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둘은 올 시즌 후 소속팀에서 방출됐다. 김준완은 2013년부터 8시즌 동안 NC에서 뛰며 통산 타율 0.247, 안타 129개, 타점 29개, 득점 103개를 올렸다.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1차 지명을 받고 데뷔한 강민국은 2018년 트레이드를 통해 kt로 이적해 7시즌 동안 타율 0.232, 득점 32개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1.12.17 14:24 | YONHAP

  • thumbnail
    FA 김재환 두산에 남는다…4년 총액 115억원에 계약

    ... 5억원 등 최대 총액 115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김재환은 이번 계약으로 두산에서 NC 다이노스로 이적한 박건우(31)에 이어 역대 7번째로 '100억원 클럽'에 가입했다. 2008년 두산에 입단한 김재환은 11년 동안 통산 타율 0.296, 1천8안타, 201홈런, 72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22를 기록하며 베어스의 중심타자로 맹활약했다. 두산은 "대체 불가 자원인 김재환을 처음부터 무조건 잡는다는 방침으로 협상에 임했다"며 "계약기간에는 ...

    한국경제 | 2021.12.17 13:25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SSG, 외국인 투수 폰트와 총액 150만달러에 재계약

    ... SSG 선발진이 사실상 괴멸한 상황에서 25경기에 등판해 145⅔이닝을 던지며 8승 5패, 평균자책점 3.46을 올려 에이스 노릇을 했다. SSG는 올 시즌 폰트가 KBO리그 최정상급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탈삼진율, 피안타율 등을 기록해 뛰어난 기량과 구위를 보였고, 긍정적인 인성과 태도를 바탕으로 팀에 잘 융화하는 모습 등 경기 외적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폰트는 구단을 통해 "인천으로 돌아오게 돼 매우 설레고, 내년 시즌은 ...

    한국경제 | 2021.12.17 10: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