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2,8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롯데 '교체 용병' 렉스, 1회말 선두타자 홈런…2경기 연속 홈런

    ...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렉스는 1회말 첫 타석에 나서 LG 선발 애덤 플럿코의 초구 146㎞짜리 몸쪽 빠른 공을 받아쳐 우측 펜스를 훌쩍 넘어 외야 스탠드에 꽂히는 대형 홈런을 날렸다. 지난달 31일 삼성 라이온즈 방문경기에서 3점 홈런을 날렸던 렉스는 2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며 롯데 타선의 주축으로 자리 잡았다. 후반기부터 롯데에 합류한 렉스는 전날까지 7경기에서 30타수 7안타로 타율 0.433의 고감도 타격감을 자랑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2 18:57 | YONHAP

  • thumbnail
    삼성 새 주장 오재일 "나부터 한 발 더 뛰겠다"

    ... 이동하기 전 오재일을 불러 "주장을 맡아달라.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경기 일정이 없었던 1일 현장 책임자가 된 박진만 감독대행의 '첫 지시'였다. 전 주장은 김헌곤(34)이었다. 김헌곤은 타율 0.205(205타수 42안타), 1홈런, 17타점으로 깊은 부진에 빠졌다. 1일 퇴진한 허삼영(50) 전 감독은 김헌곤을 중용했지만, 김헌곤은 반등하지 못했다. 몇몇 팬들은 허삼영 전 감독의 김헌곤 기용을 비판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2.08.02 18:37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콜로라도전 2타수 무안타 1볼넷…시즌 타율 0.244

    ...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안타를 기록하지 못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5에서 0.244(312타수 76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1회 2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이한 김하성은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다음 타자 오스틴 놀라의 타석 때 포수 견제로 아웃되면서 득점 기회를 날렸다. 2사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22.08.02 13:37 | YONHAP

  • thumbnail
    '다승왕' 폰트 vs '안타왕' 피렐라…프로야구 7월 MVP 경쟁

    ... 1위를 기록했다. 타점도 17개를 생산해 이 부문 공동 3위에 올랐다. 피렐라와 함께 채은성(LG 트윈스)과 나성범, 이창진(이상 KIA 타이거즈)이 야수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LG 4번 타자 채은성은 홈런 5개를 앞세워 장타율 0.710, OPS(장타율+출루율) 1.129로 각 부문 1위를 차지했다. 1루수로 포지션 변경한 뒤 적응을 마친 채은성은 7월 한 달간 3개의 결승타를 쳐내며 팀의 상위권 순위 싸움에 힘을 보탰다. 나성범은 20개 타점을 생산해 ...

    한국경제 | 2022.08.02 11:26 | YONHAP

  • thumbnail
    KBO 출신 켈리, MLB '이주의 선수' 선정…지난주 15이닝 무실점

    ... 2패에 그쳤고 지난해엔 7승 11패를 기록했다. 한편 아메리칸리그(AL)에선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꼽히는 애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이주의 선수로 뽑혔다. 개인 통산 5번째로 이주의 선수에 선정된 저지는 지난주 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8 5홈런 10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는 시즌 42호 홈런을 기록, 라이언 하워드(658경기)에 이어 MLB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671경기)로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

    한국경제 | 2022.08.02 09:39 | YONHAP

  • thumbnail
    MLB 강속구 마무리 헤이더 샌디에이고행…맨시니는 휴스턴으로

    ... 외야수 호세 시리는 탬파베이로 옮겼다. 맨시니의 이적으로 휴스턴행 가능성이 나돌던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31)의 트레이드설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맨시니는 대장암을 이겨내고 그라운드로 돌아온 인간 승리의 표상으로, 올 시즌 타율 0.268에 홈런 10방, 타점 41개를 올렸다. 휴스턴은 보스턴 레드삭스와 포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를 트레이드해 전력을 보강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뉴욕 양키스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합의로 우완 선발 ...

    한국경제 | 2022.08.02 08:38 | YONHAP

  • thumbnail
    KIA, 거포 유망주 김석환 말소…9개 팀은 엔트리 '변화 없음'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1일 외야수 김석환(23)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거포 유망주 김석환은 올 시즌 초반 주전 좌익수로 낙점받았지만, 4월 한 달간 1할대 타율에 그치며 백업으로 밀려났다. 2군에서 재정비를 마친 김석환은 지난달 초 1군에 재합류한 뒤에도 반전의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올 시즌 39경기에서 타율 0.154, 3홈런의 성적을 낸 김석환은 후반기 5경기에서 5타수 1안타 타율 0.200에 그쳤다. KIA를 제외한 나머지 ...

    한국경제 | 2022.08.01 17:14 | YONHAP

  • thumbnail
    한화가 변했다…후반기 팀 평균자책점 1위·팀 타율 3위

    ... 시너지 효과를 누리고 있다. 토종 에이스 김민우, 장민재와 필승조 강재민, 김범수, 윤산흠 등 불펜 투수들은 연일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한화의 변화는 마운드에만 그치지 않는다. 타선의 변신도 놀랍다. 한화는 후반기 팀 타율 0.290로 전체 3위를 달리고 있다. 한화보다 후반기 팀 타율이 좋은 팀은 KIA 타이거즈(0.341), NC 다이노스(0.296) 두 팀 뿐이다. 한화는 이 기간 팀 10홈런을 때리면서 LG 트윈스(12개)에 이어 후반기 ...

    한국경제 | 2022.08.01 10:54 | YONHAP

  • thumbnail
    이상훈·박정태·니퍼트·배영수…고난 극복한 KBO 레전드 4인

    ... 추가했다. KBO리그에서 단일 시즌 선발 20승과 30세이브를 달성한 선수는 이상훈이 유일하다. '악바리', '탱크'라는 수식어가 알려주듯 롯데 자이언츠 '원클럽맨' 박정태는 끈기로 부상을 이겨내고 재기한 선수다. 1992년 타율 0.335(2위), 149안타(2위), 91득점(4위), 79타점(5위)으로 팀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한국시리즈 우승을 견인한 박정태는 견고한 수비와 공격력을 자랑한 리그 최고의 2루수였다. 그러나 1993년 주루 과정에서 왼쪽 ...

    한국경제 | 2022.08.01 10:40 | YONHAP

  • thumbnail
    가을 야구 노력한다더니…MLB 보스턴, 베테랑 폭탄 세일 검토

    ... 보도를 보면, 뉴욕 메츠가 마르티네스와 바스케스의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 메츠는 스카우트를 펜웨이파크로 보내기도 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도 마르티네스에게 눈독을 들인다. '백전노장' 벅 쇼월터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긴 메츠는 올해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달리며 가을 야구 출전 꿈을 키워가는 중이다. 마르티네스는 올 시즌 타율 0.288에 홈런 9개, 40타점을 올렸다. 이발디는 4승 3패, 평균자책점 4.33을 거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1 09: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