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0,9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SG, 공동 선두…82년생 추신수·김강민 홈런+끝내기 실책 행운(종합)

    kt, 4연승 행진으로 공동 선두…강백호 타율 4할 회복 연장 10회초 최용제 대타 결승타…두산, LG에 승리 삼성 원태인, NC에 설욕하고 8승으로 다승 단독 선두 SSG 랜더스가 9회말 동점 상황에서 나온 키움 히어로즈의 실책 2개로 '행운의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팀 최고참 '1982년생' 추신수와 김강민의 홈런포로 앞서간 SSG는 상대의 빈틈을 파고들어 경기를 끝냈다. SSG는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6.12 21:13 | YONHAP

  • thumbnail
    kt, 한화 꺾고 파죽의 4연승…김태훈 대타 쐐기 3점포

    ... 8회초 한 점을 내줬지만, 8회말 황재균의 적시타와 이충호의 견제 실책으로 2점을 더하면서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데스파이네는 6이닝 동안 4피안타 5볼넷 9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6승(4패)째를 거뒀다. 타선에선 김태훈이 홈런 1개로 3타점을 올렸고, 강백호는 기습번트 안타 2개를 포함해 3타수 3안타 2볼넷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강백호는 타율 4할(0.406)을 다시 회복했다. 한화는 내야 실책 4개로 자멸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20:38 | YONHAP

  • thumbnail
    이강철 kt 감독, 타율 4할 무너진 강백호에 "걱정 안 한다"

    "슬럼프 이겨내는 법 아는 선수…타격코치와 여러 가지 방법 준비" 4할 타율을 유지하던 kt wiz의 간판타자 강백호(21)는 최근 부진을 겪고 있다. 그는 11일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홈경기에서 5타수 무안타에 머무는 등 최근 5경기에서 타율 0.217에 그쳐 타율 4할 밑으로 내려갔다. 그는 현재 타율 0.397을 기록 중이다. 무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을 앞두고 부진이 시작된 터라 걱정 어린 시선도 있다. 이강철 kt 감독도 최근 강백호의 ...

    한국경제 | 2021.06.12 15:11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메츠전 3타수 1안타…디그롬 상대로는 삼진만 2개

    ... 고전했지만, 메츠 불펜을 상대로는 안타를 만들었다. 김하성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메츠와의 방문경기에, 7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11(147타수 31안타)로 조금 올랐다. 안타는 마지막 타석에서 나왔다. 샌디에이고가 2-3으로 끌려가던 7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한 김하성은 상대 좌완 사이드암 에런 루프의 시속 130㎞ 낮게 떨어지는 ...

    한국경제 | 2021.06.12 11:27 | YONHAP

  • thumbnail
    타격 훈련한 최지만, 복귀 초읽기…이르면 14일 합류할 듯

    ... 14일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지만은 지난 1일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서 왼쪽 서혜부 통증을 호소했고, 5일 부상자 명단(IL)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오른쪽 무릎 수술을 받고 지난달 16일 복귀했었는데, 한 달도 되지 않아 두 번째로 팀을 이탈했다. 다행히 부상 상태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만은 부상 전까지 올 시즌 15경기에서 타율 0.304, 2홈런, 11타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07:54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하얀 양말' 장타 3방에 1회 3실점…시즌 4패(종합)

    ... 류현진은 휴스턴전에서 5⅔이닝 동안 7실점(6자책점) 한 악몽에서 벗어나 시즌 6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했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인 화이트삭스는 전날까지 왼손 투수를 상대로 리그 팀 타율 3위(0.270), 장타율 2위(0.459)를 달리는 팀답게 스위치 타자를 포함해 선발 타자 전원을 우타자로 내세워 류현진을 괴롭혔다. 류현진은 이날 화이트삭스를 포함해 빅리그 30개 구단 중 27개 팀과 대결했다. 미등판 팀으로는 ...

    한국경제 | 2021.06.11 11:5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하얀 양말' 장타 3방에 1회 3실점…시즌 4패 위기

    ...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5⅔이닝 동안 7실점(6자책점) 한 악몽에서 벗어나 시즌 6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했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인 화이트삭스는 전날까지 왼손 투수를 상대로 리그 팀 타율 3위(0.270), 장타율 2위(0.459)를 달리는 팀답게 스위치 타자를 포함해 선발 타자 전원을 우타자로 내세워 류현진을 괴롭혔다. 류현진은 이날 화이트삭스를 포함해 빅리그 30개 구단 중 27개 팀과 대결했다. 미등판 팀으로는 ...

    한국경제 | 2021.06.11 11:11 | YONHAP

  • thumbnail
    오랜만에 '3깡' 강진성…NC의 기 살리기 프로젝트 성공

    ... 뛰어난 안타 생산 능력에 팬들은 '강진성이 오늘도 1일 1깡(안타)을 했다'며 즐거워했다. 강진성은 오랜 백업 생활에서 벗어나 스타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올해 강진성은 작년만큼 강렬한 인상을 주지 못했다. 전날 경기까지 타율은 0.234로 작년의 0.309를 밑돌았다. 타순도 하위타선으로 내려갔다. 강진성은 "작년에 보여준 게 있어서 올해는 '더 보여줘야지'라는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시즌 초반에는 발바닥 부상이라는 시련도 겪었다. 스트레스에 ...

    한국경제 | 2021.06.10 22:17 | YONHAP

  • thumbnail
    류지현 감독 "소중한 홍창기·문보경…더 많이 생기길"

    ... 그러면서 지난해부터 주전으로 도약한 홍창기가 LG의 약점을 보완해줬다고 설명했다. LG의 1번타자로 자리를 잡은 홍창기는 끈질기게 공을 골라내며 상대 투수를 괴롭히고 LG의 공격 혈을 뚫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올 시즌 타율 0.316, 출루율 0.463으로 활약 중이다. 류 감독은 "홍창기라는 유형의 선수가 우리 팀에 있다는 것은 굉장히 소중한 자산"이라고 칭찬했다. 류 감독은 허리 부상으로 이탈한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를 대신해 1루수로 출전하며 ...

    한국경제 | 2021.06.10 16:39 | YONHAP

  • thumbnail
    롯데 스트레일리 직구 피안타율 0.421, 무엇이 문제일까

    ... 큰 무기는 단연 패스트볼이다. 시속 140㎞대 후반이 찍히는 묵직한 패스트볼을 앞세워 스트레일리는 지난해 롯데 외국인 투수 기록 거의 전 부문을 경신했다. 15승 4패 평균자책점 2.50에 리그 탈삼진 1위(205개), 피안타율도 규정 이닝을 채운 투수 가운데 가장 낮은 0.209를 기록했다. 투구 이닝 2위(194⅔이닝)에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 2위(21회), 이닝당 출루허용률 1위(1.02) 등 세부 기록에서도 최상위권에 ...

    한국경제 | 2021.06.10 10: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