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41-19150 / 20,5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내 여자골프 시즌 개막 .. 2일부터 마주앙오픈

    올 시즌 첫 국내 프로골프 대회가 이번주 개막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2일부터 2002년 시즌 개막전인 제3회 마주앙여자오픈(총상금 1억5천만원)을 시작으로 8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총 17개 대회가 열리는 ... 빼고 매달 대회가 개최된다. 특히 10월에는 미국 LPGA투어인 CJ나인브릿지클래식이 제주도에서 열린다. 마주앙여자오픈은 전남 순천 승주CC 동·남코스(파72·길이 6천1백94야드)에서 4일까지 3일간 54홀 스트로크플레이로 펼쳐진다. ...

    한국경제 | 2002.03.31 16:24

  • thumbnail
    박세리의 드라이버 샷

    박세리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파72. 6천460야드)에서 계속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3라운드에서 드라이버 샷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3.31 10:49

  • 2일 여자프로골프 시즌 개막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02년 시즌이 내달 2일스포츠서울 투어 제3회 마주앙여자오픈(총상금 1억5천만원)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KLPGA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나인브릿지클래식과 한일 대항전핀크스컵 등을 포함해 모두 17개 대회를 치르는 장정에 들어간다. 전남 순천의 승주골프장(파72)에서 3일간 54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펼쳐지는 마주앙오픈은 강수연(26.아스트라), 정일미(30. 한솔포렘) 등 지난해 상금랭킹 1, ...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LPGA] 박세리, 선두에 4타차 11위

    박세리(25.삼성전자)가 최연소 그랜드슬램의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박세리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파72. 6천460야드)에서 계속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3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의 박세리는 공동선두 카리 웹(호주), 아니카 소렌스탐,리셀로테 노이만(이상 스웨덴)에 4타 뒤진 공동11위에 머물렀다. ...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LPGA] 박세리, 공동 9위 부상

    올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에 출전한 박세리(25.삼성전자)가 첫날 부진을 털고 2라운드에서 공동 9위로 부상, 최연소 그랜드슬램의 꿈을 여전히 이어갔다. 박세리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파72.6천460야드)에서 계속된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4개로 1언더파 71타를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LPGA] 박세리, 1라운드 2오버파 부진

    미국프로골프 사상 최연소 그랜드슬램을 향한 박세리(25.삼성전자)의 발걸음이 무겁다. 박세리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파72.6천460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에 그쳤다. 이글 1개와 버디 1개를 뽑아냈지만 보기를 5개나 쏟아낸 박세리는 공동23위로 밀려 시즌 첫 우승과 최연소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려던 목표에 다소 차질을 빚게 됐다.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프로골퍼들의 '족집게 레슨'] 강수연 (1) '드라이버.아이언샷 차이'

    강수연 약력 1976년생 97년 프로데뷔 프로통산 8승(국내 5승,해외 3승) 2001년 한국여자프로골프 상금랭킹 1위 소속:아스트라 ............................................................................. 드라이버샷과 아이언샷은 분명 차이가 있다. 그러나 대다수 아마추어 골퍼들은 이러한 차이점을 느끼지 못하고 스윙을 한다. 드라이버샷은 클럽헤드가 지면을 지나간다는 ...

    한국경제 | 2002.03.28 17:32

  • 박세리.김미현.박지은, 시즌 첫 메이저 출전

    박세리(25. 삼성전자), 김미현(25. KTF), 박지은(23.이화여대) 등 한국선수 3총사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정상에 도전한다.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파72. 6천460야드)에서 열리는 나비스코챔피언십 우승이 가장 절실한 선수는 박세리. 루키 시절 US오픈과 맥도널드LPGA선수권 우승컵을 안은 데 이어 지난해 브리티시오픈마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LPGA 김미현, 공동 4위로 급상승 .. 3R

    김미현(25.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웰치스서클K챔피언십(총상금 30만달러) 3라운드에서 무려 6타를 줄이며 공동 4위로 급상승했다. 김미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의 랜돌프노스골프코스(파72. 6천222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몰아치며 6언더파66타를 기록,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가 됐다. 전날 퍼트 불안으로 74타를 치고 공동 26위까지 밀려났던 김미현은 이로써 아니카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LPGA 김미현, 2오버파 부진

    ... 박지은(23.이화여대)은 4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폭발력을 과시하며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김미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의 랜돌프노스골프코스(파72. 6천22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 8언더파 64타를 쳐 14언더파 130타로 단독선두를 달린 명예의 전당 회원 줄리 잉스터(미국)에 8~9타씩이나 뒤진 한국선수들은 남은 이틀동안 추격이 다소 힘겨울 전망이다. 메이저대회 6승을 포함, LPGA 투어 통산 26승을 올린 ...

    연합뉴스 | 2002.03.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