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41-19150 / 24,6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LPGA 대상 점수, 대회상금에 따라 차등 적용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올 시즌부터 대회 상금 규모에 따라 대상과 신인상 포인트를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바뀐 규정에 따르면 총상금 규모가 3억원 이상 4억원 미만인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기존 대상 포인트 30점을 주지만 4억원 이상 6억원 미만인 대회는 40포인트를 준다. 6억원 이상 8억원 미만의 대회는 50포인트를, 8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의 대회는 60포인트, 10억원 이상 대회는 메이저대회와 같은 70포인트를 ...

    연합뉴스 | 2010.03.05 00:00

  • [호주여자골프] 서희경 등 상위권 포진

    시즌 개막을 앞두고 호주에서 실전 감각을 쌓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 선수들이 유럽여자프로골프 ANZ 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 실력을 뽐냈다. 지난해 상금왕 등 4관왕에 오른 서희경(24.하이트)은 4일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 ... 추격했다. `여자 백상어' 카리 웹(호주)도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3위에 올라 우승경쟁에 뛰어 들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한달 간 휴식에 들어가면서 한국 LPGA 멤버는 물론 유럽과 미국 상위 랭커들도 대거 이 ...

    연합뉴스 | 2010.03.04 00:00

  • [LPGA] 신지애.김송희, 아쉬운 공동3위

    미야자토, 2주 연속 우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군단이 2주 연속 미야자토 아이(일본)의 우승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한국군단은 28일 싱가포르 타나메라 골프장(파72.6천45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280타)를 2타차로 따돌린 미야자토는 시즌 개막전 혼다PTT LPGA타일랜드를 포함해 2주 연속 우승하며 올 시즌 한국 군단의 강력한 경쟁자로 떠올랐다. 특히 미야자토는 지난주 대회 마지막날 9타를 줄여 역전우승을 차지했고 이번 주 ...

    연합뉴스 | 2010.02.28 00:00

  • [LPGA] 김송희, 자리 바꿔 공동선두

    김송희(2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선두 바통을 이어받았다. 김송희는 26일 싱가포르 타나메라 골프장(파72.6천54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2개를 곁들여 2언더파 ...이 5언더파 67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유선영(24) 등과 함께 공동 3위(4언더파 140타)로 뛰어 올랐다. 한국여자골프군단의 주축선수인 신지애(22.미래에셋)와 최나연(23.SK텔레콤), 김인경(22.하나금융)은 나란히 공동 ...

    연합뉴스 | 2010.02.26 00:00

  • 신지애, 싱가포르에서 LPGA 타이틀 방어전

    한국여자골프의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싱가포르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25일부터 나흘간 싱가포르 타나메라 골프장 가든코스(파72.6천547야드)에서 열리는 HSBC 위민스 챔피언스는 지난해 LPGA 투어 정식 멤버가 된 신지애가 처음 우승한 대회다. 신지애는 작년 이 대회에서 선두였던 캐서린 헐(호주)에 6타차 역전 우승을 거두며 새로운 강자의 탄생을 알렸다. 동계훈련 기간 ...

    연합뉴스 | 2010.02.24 00:00

  • thumbnail
    [천자칼럼] 종목 바꾸기

    ... 유성초등학교 시절 육상 단거리 선수였다. 1991년 갈마중학교 진학 후 종목을 허들과 투포환으로 바꿨다. 그러다가 골프로 전향해 국내 무대를 평정한 뒤 미국으로 진출,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한국골프의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인 ... 발탁됐다. 13살 때 자신의 몸무게보다 세 배나 무거운 150㎏짜리 바벨을 들기도 했으나 완도수산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골프채를 잡았다. 비교적 늦은 전향이었지만 재능과 노력이 어우러져 한국 남자 골프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양용은도 보디빌딩을 ...

    한국경제 | 2010.02.24 00:00 | 이정환

  • [LPGA] 미야자토 역전우승, 김송희 공동 6위

    한국여자골프군단이 2010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개막전 우승의 영광을 미야자토 아이(일본)에게 넘겨줬다. 21일 태국 촌부리 시암골프장 올드코스(파72.6천46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혼다PTT LPGA 타일랜드 마지막 날 김송희(22)가 선두 추격에 나섰지만 1타를 잃고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적어내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송희는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에 5타 뒤진 2위로 출발했지만 버디 ...

    연합뉴스 | 2010.02.22 00:00

  • [LPGA] 페테르센 선두 질주…박희영 맹추격

    미국여자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개막전이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박희영(23.하나금융)의 선두 다툼으로 접어들었다. 박희영은 19일 태국 촌부리 시암골프장 올드코스(파72.6천46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혼다PTT LPGA 타일랜드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쓸어담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치며 이틀 연속 쾌조의 샷을 날렸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적어낸 박희영은 14언더파 130타의 선두 페테르센을 3타차로 추격하며 ...

    연합뉴스 | 2010.02.19 00:00

  • [LPGA] 한국군단, 개막전서 상위권 점령

    더욱 막강해진 한국여자골프군단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혼다PTT LPGA 타일랜드 첫날부터 맹위를 떨쳤다. 지난해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던 허미정(21.코오롱)은 18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골프장 올드코스(파72.6천46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버디 1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를 적어내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함께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연장전 끝에 페테르센을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thumbnail
    [기업 스포츠마케팅] 두산그룹, 역전우승 레이싱카, '인프라코어'를 싣고 달렸다

    ... 등을 통해 직 · 간접적으로 2000만달러 정도의 효과를 올렸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역시 브랜드 가치 제고와 한국 스포츠 발전을 위해 2008년부터 세계 5대 여자 프로골프투어(LPGA) 중 유일한 매치플레이 대회인 '두산 매치플레이 ... 있다. 기존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과는 달리 싱글 홀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되는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은 국내 여자 프로골프 대회의 형식을 다양화해 보자는 취지에서 열리는 것으로,골프 팬들에게 새롭고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장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