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171-19180 / 28,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나도 슈퍼루키…이민지 첫 우승

    유소연 2위, 재미동포 앨리슨 리 3위 호주교포 이민지(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승을 올리며 또 한명의 슈퍼 루키 탄생을 신고했다. 이민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 이민지는 아마추어 시절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와 최고의 자리를 놓고 경쟁했다. 2014년 2월에는 아마골프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 프로로 전향한 이민지는 퀄리파잉스쿨을 수석으로 합격, LPGA 투어에 입성했다. ...

    연합뉴스 | 2015.05.18 20:53

  • thumbnail
    실검보고서, 한국선수 대 활약 킹스밀 챔피언십, 일몰로 중단

    ... 사실이다. 2015년 5월 18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 킹스밀 챔피언십 ‘가 올랐다. # 한국선수 대활약 킹스밀 챔피언십, 일몰로 중단 폭우로 중단됐다 재개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이 ... 뒤 폭우가 쏟아졌다가 날씨가 좋아지면서 다시 시작됐다. 중단된지 약 두 시간 만에 재개된 킹스밀 챔피언십에서는 여자 아마추어 골프 최강자였던 이민지(19, 호주)가 최종 라운드에서 압도적 선두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후 ...

    텐아시아 | 2015.05.18 14:16 | 한혜리

  • 19세 이민지 LPGA 코피 투혼…생애 첫 우승 눈앞

    호주교포 이민지(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첫 메이저 우승을 눈앞에 두고 있다. 다만 일몰로 경기가 중단되면서 우승자 결정은 오후로 연기됐다. 이민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코스(파71·6379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15번홀까지 보기는 1개로 막고 이글 1개에 버디 6개를 쓸어담았다. 이민지는 9번홀에서 코피가 나는 바람에 그린 근처에서 구급대원들의 ...

    한국경제 | 2015.05.18 09:37 | 김민성

  • thumbnail
    실검보고서, 이민지 킹스밀 선두 질주..일몰로 경기 중단

    ... 2015년 5월 18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민지 가 올랐다. # 이민지 킹스밀 선두 질주..경기 일몰로 중단 여자 아마추어 골프 최강자였던 이민지(19, 호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킹스밀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압도적 ... 7월에는 아마추어 신분으로 LPGA 투어 국가대항전인 인터내셔널크라운에서 호주 대표로 나서기도 했다. 지난해 9월 프로로 전향했다. TENCOMENTS, 역시 한국 여자골프선수들 최고네요. 최보란 기자 ran@ 사진. LPG...

    텐아시아 | 2015.05.18 09:36 | 최보란

  • 'LPGA' 이민지 선두 질주…일몰로 경기 중단

    18일 오후 8시 재개…앨리슨 리, 4타차 추격 호주교포 이민지(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일몰 때문에 경기가 중단돼 우승자 결정은 미뤄졌다. . 이민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379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15번홀까지 보기는 1개로 막고 이글 1개에 버디 6개를 쓸어담았다. 3개홀을 ...

    연합뉴스 | 2015.05.18 09:23

  • `LPGA` 유소연-이민지, 공동 3위로 선두 추격

    ... `LPGA` 유소연-이민지, 공동 3위로 선두 추격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과 호주 교포 이민지(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 셋째 날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유소연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 앨리슨 리(19)는 16번홀(파4)과 17번홀(파3)에서 3타를 잃는 바람에 2위(10언더파 203타)로 밀렸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마리텔 새 멤버 `하니 홍진경 정준영` 합류, `몸매담당` 예정화 따라잡을 수 있을까? ㆍ마이리틀텔레비전 ...

    한국경제TV | 2015.05.18 09:17

  • '서른 다섯' 강지민, LPGA 2부 투어 대회 우승 감격

    강지민(3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 투어인 시메트라투어 미션 헬스 웰니스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강지민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애쉬빌의 애쉬빌 컨트리클럽(파72·6천33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를 친 강지민은 공동 2위권을 5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 상금 1만5천 달러(약 16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강지민은 2005년 ...

    한국경제 | 2015.05.18 09:02 | 김민성

  • thumbnail
    이정민 '송곳 아이언샷' 앞세워 시즌 첫승

    ... 승을 올리며 전인지(21·하이트진로)와 고진영(20·넵스)의 2파전으로 압축되던 2015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판도를 흔들었다. 이정민이 뛰어들면서 상금왕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정민은 17일 ... 정도로 안정된 샷을 구사했다. 지난해 2승을 거두며 상금 랭킹 3위에 올랐던 이정민은 올 시즌 국내 개막전 롯데마트여자오픈에서 공동 4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삼천리투게더오픈 단독 7위, KG·이데일리레이디스오픈 ...

    한국경제 | 2015.05.17 21:08 | 최만수

  • 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 유소연 이민지 공동 3위로 선두 추격중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과 호주 교포 이민지(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 셋째 날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유소연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코스(파71·637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골라냈다. 사흘 연속 60대 타수를 적어낸 유소연은 중간합계 9언더파 204타로 이민지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이민지는 3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15.05.17 09:03 | 최인한

  • thumbnail
    'NH투자증권골프' 이정민, 시즌 첫 우승 정조준

    '루키' 인주연 2라운드에서 이글 두방 이정민(23·비씨카드)이 2015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우승을 정조준했다. 이정민은 16일 수원 컨트리클럽 뉴코스(파72·... 여섯 번째다. 이글로만 따지면 인주연은 한 라운드에 이글 두번을 기록한 네 번째 선수가 됐다. 200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닝 클래식 3라운드에서는 이은정(27)이 3개의 이글을 낚아 LPGA 18홀 최다 이글 ...

    연합뉴스 | 2015.05.16 1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