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81-19190 / 20,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T, 신예 골퍼 김종명 후원

    KT(옛 한국통신)가 3년간 총 4억원 안팎의 특급 대우로 프로골프 차세대 기대주로 꼽히는 김종명(26)을 후원한다. KT는 김종명과 3년간 매년 1억원씩 지급하고 연간 3천만원어치의 의류 및 용품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후원계약을 ... 달고출전한다. 김종명은 지난해 7월 호남오픈에서 우승, 스타덤에 올랐으며 익산오픈과 경북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지난해 한국프로골프협회가 주는 신인상을 수상했다. 한편 여자하키, 사이클, 사격 등 아마추어 스포츠를 주로 후원해온 KT는 ...

    연합뉴스 | 2002.01.29 00:00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국제 아마대회 우승자 프로테스트 면제 확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회장 조동만)는 국제 아마추어대회 우승자에 대한 프로테스트 면제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 협회는 17일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2002정기총회를 열고,이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협회는 지금까지 우수 아마추어를 조기에 발굴한다는 목적으로 세계아마추어선수권대회 아시안게임 KLPGA공식대회 등에서 우승한 개인에 한해 프로테스트를 면제했으나 올해부터는 이를 단체전 우승자 전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협회는 또 지금까지 뚜렷한 기준이 없었던 아마추어들의 ...

    한국경제 | 2002.01.17 17:28

  • KLPGA, 국제대회 단체전 우승에도 테스트 면제

    국가대표로 국제골프대회 단체전에 출전, 우승한 여자 선수도 테스트없이 프로 자격을 얻을 수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17일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지금까지 세계아마추어골프대회,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 개인전 우승자에게만 주던 프로 테스트 면제혜택을 단체전 우승선수들에게도 부여하기로 했다. 또 협회는 대한골프협회(KGA)에 맡기던 프로대회 출전 아마추어 선발을 상반기와 하반기 자체 시드전을 치르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시드전은 36홀 ...

    연합뉴스 | 2002.01.17 00:00

  • "우즈 뛰어넘을 12세 한국소녀"..AP통신, 미셸 위 극찬

    ''타이거 우즈를 따라잡을 만큼의 잠재력을 지닌 12세 소녀'' 세계적 통신사인 AP는 16일(한국시간) 재미교포 미셸 위(12·하와이 푸나호우중학교)가 세계 최고의 골퍼 우즈를 능가할 만한 골프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미셸 위가 지난주 미 PGA투어 소니오픈 프로암대회 때 팀 헤론과 함께 플레이한 일화를 소개했다. 헤론은 지난해 투어 드라이빙랭킹 17위(평균 2백88.9야드)에 오른 장타자. 미셸 위는 헤론보다 25야드 ...

    한국경제 | 2002.01.16 17:26

  • PGA 선수들도 놀란 한국계 소녀 골퍼

    최경주(32)가 공동7위에 올라 상쾌한 시즌 출발을 알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한국계 소녀 골프 선수 미셸 위(12)가 화제에 올랐다. 미셸 위는 지난해 남자 아마추어대회인 마노아컵 매치플레이골프대회 본선에 진출, 남자 선수에 전혀 뒤지지 않는 파워를 과시해 미국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을 받았던 선수. 하와이대 위병욱교수의 딸인 미셸은 소니오픈 프로암대회에서 브리티시오픈 챔피언을 지낸 정상급 선수인 톰 레먼(미국)과 투어 3승에 ...

    연합뉴스 | 2002.01.16 00:00

  • 강욱순, KPGA 최우수선수상 수상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10일 서울 타워호텔에서2001년 한국프로골프 최우수선수상 시상식을 가졌다. 강욱순(36. 삼성전자 )이 지난해 국내외 대회 출전 성적에 따른 포인트 1위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최광수(42. 코오롱 )와 최경주(32)가 각각 국내와 국외 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강욱순은 시즌 최소평균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덕춘상''도 함께 받았다. 김종명(26)은 신인상인 ''명출상''을 받았고 최호성(29)은 2부투어 ...

    연합뉴스 | 2002.01.10 00:00

  • 한국인 소년, 뉴질랜드오픈에 최연소 출전

    한국인 소년이 호주프로골프투어 뉴질랜드오픈에서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우며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실력을 겨룬다. 주인공은 뉴질랜드 북섬의 로토루아에 살고 있는 올해 13세의 안재군으로, 안군은 8일(한국시간) 뉴질랜드오픈 ... 안군과 우즈의 동반 라운드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남녀 통틀어 프로 대회 최연소 출전 기록은 67년 10세 때 US여자오픈에 출전했던 베벌리 클라스가 갖고 있다. 안군은 "마음껏 골프를 치기 위해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왔다"면서 "컷오프 ...

    연합뉴스 | 2002.01.08 00:00

  • 한국인 소년, 뉴질랜드오픈에 최연소 출전

    한국인 소년이 호주프로골프투어 뉴질랜드오픈에서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우며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실력을 겨룬다. 주인공은 뉴질랜드 북섬의 로토루아에 살고 있는 안재현(13)군으로, 안군은 8일(한국시간) 뉴질랜드오픈 ... 안군과 우즈의 동반 라운드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남녀 통틀어 프로 대회 최연소 출전 기록은 67년 10세 때 US여자오픈에 출전했던 베벌리 클라스가 갖고 있다. 99년 인천 효성남초등학교 6년 때 세리컵주니어골프대회 초등부 우승을 ...

    연합뉴스 | 2002.01.08 00:00

  • [골퍼탐방] KBO 홍보위원 '선동렬'..골프 마니아 실력도 '국보급'

    ... 프로들의 도움으로 골프 실력이 크게 향상됐다. "레슨을 받지 않고 골프를 하다보니 한계에 도달하더군요.80타대 초반에서 더 이상 스코어가 줄지 않더라고요.일본 LPGA 투어프로인 핫토리 미치코,구옥희,고우순 등으로부터 원포인트레슨을 받으면서 완벽한 ''싱글''이 됐죠.처음엔 여자프로들이 9홀에 3타를 접어줬지만 이제는 18홀에 1타만 핸디캡을 받고 칠 정도가 됐습니다" 레슨을 받지 않아 스윙이 이상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는 보기 좋은 스윙폼을 갖고 있다. ...

    한국경제 | 2002.01.07 17:21

  • 박세리, 대한골프협 선정 MVP

    ... MVP 4회 수상을 기록한 박세리는 이로써 88년 이 상이 제정된 이래 최다 수상의 영광도 안았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무관에 머물렀던 박세리는 혹독한 겨울 훈련으로 재기, 올해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 우승 ... 70타를 넘던 평균타수도 69.69타로 낮춰 역시 이 부문 2위에 랭크되는 등 생애 최고의 해를 보냈다. '최우수 프로'에는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상금랭킹 2위(1억5천600만원), 평균타수 5위(70.67타)의 성적을 낸...

    연합뉴스 | 2001.12.29 1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