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311건

    왕의 법칙 경제용어사전

    ...스플레이 패널 가격은 3년 주기로 50% 하락하기 때문에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해 제품 성능을 2배 이상 확보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BOE 창업자로 중국 디스플레이의 대부로 불리는 왕동성 전 회장이 주장한 것이다. BOE 관계자는 "반도체에 무어의 법칙, 황의 법칙이 있는 것처럼 BOE에는 '왕의 법칙'이 있다"며 왕 전 회장을 반도체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텔 공동 창업자 고든 무어,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의 반열로 끌어올렸다. ...

    맥신 [MXene] 경제용어사전

    ... 전이금속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흑연과 같은 벌집 구조를 가지고 있다. 맥신의 가장 큰 특징은 높은 전기전도성이다. 맥신의 전기전도성은 흑연의 100배, 구리의 2배에 달한다. 이러한 높은 전기전도성으로 인해, 맥신은 배터리, 반도체, 촉매, 의료, 전자기기, 센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 맥신의 또 다른 특징은 다양한 화합물로 조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맥신은 전이금속의 종류와 화학적 조성을 조절하여 다양한 특성을 가진 맥신을 만들 수 있다. 예를 ...

    반도체 턴키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파운드리와 메모리 반도체 공급, 첨단패키징, 테스트까지 반도체의 모든 제조 과정을 책임지는 것.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가 2023년초 반도체 턴키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가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 기업)의 중앙처리장치(CPU) 같은 시스템반도체를 생산하고, 여기에 삼성전자의 대표 상품인 고성능 D램을 묶어 포장(패키징)하는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2023년 8월 현재 메모리 반도체를 아우르는 턴키 서비스를 제공할 ...

    칩렛 [chiplet] [lego] 경제용어사전

    ... 불린다. 칩렛은 기존의 방식인 웨이퍼를 깎아서 만드는 것보다 생산성이 높고, 다양한 기능을 가진 칩을 만들 수 있습니다. 칩렛은 주로 고성능 컴퓨터, 그래픽 카드, 서버 등에 사용되고 있다 칩렛의 장점은 두 가지다. 우선 대형 반도체 하나를 만드는 것보다 수율이 뛰어나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반도체에 여러 회로가 들어갈 경우 결함이 하나만 생겨도 불량이 되는 만큼 반도체를 작게 만들어야 수율 향상에 유리하다. AI 시대에 칩렛이 주목받는 것은 두 번째 이유 때문이다. ...

    12nm DRAM 경제용어사전

    ... 18일 삼성전자가 최첨단 12㎚ 공정에서 16기가비트(Gb) 더블데이터레이트5(DDR5) D램 양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12㎚급 D램을 양산한 것은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다. 경쟁사들은 14㎚ 수준에 머물러 있다. 선폭이 좁을수록 반도체 성능이 개선되고 전력 효율은 높아진다. 이 제품은 14㎚ D램과 비교해 소비전력이 약 23% 줄었다. 최고 동작 속도는 7.2Gbps(초당 기가비트)로 1초에 30GB(기가바이트) 용량의 영화 두 편을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

    무바달라 [Mubadala Investment Company] 경제용어사전

    ... 펀드로 성장했다. 무바달라는 미주, 유럽, 아시아, 호주 등에서 투자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AMD(IT), CEPSA(석유·가스), Carlyle Group(사모펀드) 등 13개 산업 분야의 30개국 우량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위탁 생산 분야에서 세계 3위인 'Globalfoundries'의 최대 주주로, UAE 내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2013년에는 러시아 국부 펀드인 RDIF와 약 20억 달러를 러시아 산업 분야에 투자하기로 발표했고, 세르비아 ...

    소부장 으뜸기업 경제용어사전

    2019년 일본이 한국에 대한 반도체 LCD등 핵심 산업의 소재 부품 장치의 수출을 제한하자 정부가 이들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 정부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100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을 가진 기업을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선정하여 전용 및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기술개발-사업화-글로벌 진출 등 전 과정에 걸친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특히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 확보를 위해 ...

    k칩스법 경제용어사전

    "국가첨단전략산업 경쟁력 강화 및 보호에 관한 특별 조치법"의 약칭. 반도체 등 첨단전략산업에 대한 설비투자 세액공제율을 대기업은 8%에서 15%로, 중견기업은 16%에서 25%로 확대하고, 대상 기술의 범위를 배터리 (2차 전지), 백신, 디스플레이 등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법률은 미국의 반도체 제조 장비 수출 규제와 같은 외부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한국의 반도체 산업의 기술 개발과 자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이다. ...

    고도 침체 [Godot recession] 경제용어사전

    ... 시절 자금을 충분히 확보해둔 기업들이 금리 인상 충격을 덜 받고 있다. 다음으로 금리가 오르면 부동산과 자동차 수요가 줄고 업계의 대량 해고로 이어진 과거 모습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주택 판매의 심각한 침체에도 불구하고 건설 고용이 감소하지 않았다. 자동차 부문에서도 반도체 칩 부족으로 인해 신차 재고가 매우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미국인들은 외식, 여행 등 서비스 지출을 늘리는 강한 소비력으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자발적 탄소시장 [voluntary carbon market] 경제용어사전

    ... 배출 삭감 또는 흡수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생성되는 배출 삭감·흡수량을 가치화한 것으로, 탄소 상쇄에 이용하기 위해 거래되는 '상품'이다. 예를 들어, 산림을 조성하는 사업에 투자하면 탄소 크레딧을 얻을 수 있다. 삼성전자가 저전력 반도체를 개발하면 탄소저감 성과를 인증받아 크레디트를 얻을 수 있다. 이 크레디트를 사업 특성상 탄소저감이 어려운 휘발유 업체 등에 파는 것도 가능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023년 3월 탄소배출권 인증 사업을 시작하고 2023년 하반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