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601-3610 / 7,3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休테크] 일본펀드 '수익률 고공행진' 계속된다

      ... 한화재팬코아 펀드(5.09%), 스팍스본재팬 펀드(4.94%)가 뒤를 이었다. 일본 주식섹터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장지수펀드(ETF)도 비슷한 성과를 냈다. 삼성코덱스 재팬의 1개월 수익률은 가장 높은 6.58%를 기록했다. KB K스타일본레버리지는 4.75%였다. 미래에셋타이거 일본은 1개월 수익률이 2.52%에 머물렀다. 일본 펀드로의 자금 유입세도 두드러졌다. 지난 3개월간 43개 일본 펀드에 총 4362억원이 몰렸다. 이 중 프랭클린재팬 펀드는 가장 많은 1362억원을 끌어모았다. ...

      한국경제 | 2015.07.24 07:00 | 허란

    • thumbnail
      "중도금 대출과 무관, 신규 분양엔 큰 영향 없어…전세의 매매 전환은 둔화 가능성"

      ... 맞추면 전세입자 등 평균적으로 소득 수준이 낮은 계층의 차입 능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결과적으로 시중 유동성이 줄어들면서 아파트 거래 둔화 요인이 된다는 지적이다. 황용천 해밀컨설팅 대표는 “기존 주택 매입 때 레버리지(대출) 효과를 최대한 이용하는 젊은 전세입자들이 많다”며 “이들의 주택 구입이 힘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춘우 신한은행 PB팀장은 “대출 심사가 까다로워지면 전세입자들이 매매보다 ...

      한국경제 | 2015.07.22 21:42 | 김진수

    • 영구채 잇따라 발행하는 캐피털사

      ... 캐피털업계 4위 현대커머셜이 처음으로 12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이어 올 1월 10위권인 하나캐피탈이 1500억원어치를 찍었다. 발행 목적은 모두 자본 적정성 개선이었다. 금융당국이 올해 말까지 ‘자기자본 대비 총자산 배율(레버리지)’을 10배 이내로 낮추도록 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서다. 만기 때 반드시 갚아야 할 의무가 없는 영구채권은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자본으로 인정된다. 안지은 한국신용평가 연구위원은 “영구채 발행은 단순 회계지표인 레버리지 ...

      한국경제 | 2015.07.20 21:00 | 이태호

    • thumbnail
      현대證, 中증시 투자하는 흥국차이나멀티인컴펀드 판매

      ... 거래되는 스플릿펀드 중 A펀드에 주로 투자한다. 스플릿펀드는 두개의 자펀드(A·B펀드)로 구성되며 A펀드는 매년 정기적으로 신용위험 없이 약정수익을 지급받아 안정성을 추구하고, B펀드는 실적 배당형으로 주식에 투자해 레버리지 효과를 노린다. A펀드는 B펀드로부터 약정수익과 원리금을 우선 지급 받기 때문에 A펀드에 투자하는 흥국차이나멀티인컴펀드 투자자는 '중국 1년 정기예금금리+3%' 수준의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또한 중국 현지 상위권 자산운용사인 ...

      한국경제 | 2015.07.20 10:58 | 채선희

    • thumbnail
      중국 ETF 가격 왜 이러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 움직임의 두 배만큼 오르내리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들이 기초자산 가격의 움직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ETF의 실제 거래 가격이 기초 자산 가치를 감안한 이론상의 가치를 4% 이상 밑도는 날이 수두룩하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17일 ‘TIGER 차이나A레버리지(합성)’의 16일 괴리율이 -5.25%에 달했다고 공시했다. 이 종목의 16일 종가가 순자산가치(NAV)보다 ...

      한국경제 | 2015.07.19 21:33 | 송형석

    • thumbnail
      하반기 투자전망 '충격은 방심에서 온다'

      ... 있다. 그러나 요즘이 어떤 시대인가. 버튼 하나로 창고의 전체 재고와 품목별 수량을 바로 체크할 수 있다. 이렇게 업그레이드된 생산성은 경제 환경 및 정책 변화에 유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한다. 개인도 과거처럼 소득수준 이상의 레버리지 소비를 자제하고 있어 소비 절벽의 발생 가능성도 제한적이다. 예고된 악재는 절대 악재일 수 없다. 갑작스러운 변화가 미래를 불행하게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은 인간의 본능 같다. 자만과 아집에서 시작된 결정이 감당할 수 없는 충격을 준다면 ...

      모바일한경 | 2015.07.19 15:03 | 한경 비즈니스

    • [특징주] 中 증시, 사흘째 상승…中 관련 ETF 동반 강세

      중국 증시가 급등하면서 국내 증시에서 중국 증시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오후 2시22분 현재 TIGER 차이나A레버리지(합성)는 전날 대비 6.89% 오른 3만3875원에 거래되고 있다. TIGER 중국소비테마는 3% 가까이 오르고 있으며, TIGER 차이나A300도 2%대 강세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이 시각 현재 3.01% 오른 3994.33을 기록중이다. 상하이 지수는 사흘째 상승 중이다. 최성남 ...

      한국경제 | 2015.07.13 14:27 | 최성남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중국 양적완화, 부동산 거품붕괴 막을 수 있나

      ... 잠복해 있던 그림자 금융발 위기설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특정 위기가 ‘확산형’으로 악화할 것인가 아니면 ‘축소형’으로 안정될 것인가는 크게 두 가지 요인으로 결정된다. ‘레버리지 비율(증거금 대비 총투자금액)이 얼마나 높으냐’와 ‘투자 분포도가 얼마나 넓으냐’다. 이 두 지표가 높을수록 위기가 확산형으로 악화하고 디레버리지 대상국에서는 위기 발생국보다 더 큰 ‘나비 ...

      한국경제 | 2015.07.12 20:36

    • thumbnail
      약세장서 돈 넣는 '역발상 투자자' 늘었다

      ... 자금을 투입하고 있다. 국내 주식형 펀드로 자금이 들어오기 시작한 것은 지난 7일부터다. 7일 614억원이었던 자금 유입액은 8일 1343억원으로 늘었다. 지수 움직임의 두 배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KODEX레버리지’, 저가 주식에 집중하는 펀드인 ‘현대인베스트먼트로우프라이스’ 등에 자금이 집중됐다. 이경민 KDB대우증권 PB클래스갤러리아 이사는 “거액자산가 중 상당수가 현금을 들고 투자 시점을 저울질하고 ...

      한국경제 | 2015.07.09 18:56 | 송형석 / 허란

    • "中 증시 급락, 美 서브프라임 축소판…추가 조정 압력"

      ... 연구원은 "최근 급락 원인은 정부의 인위적인 주가 부양에 따른 후유증과 개인들의 주식 투자 열풍에 따른 과열, 높아진 밸류에이션 부담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며 "또한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와 같은 과도한 레버리지(신용투자) 확대가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하반기 증시 상승과 더불어 신용거래가 비약적으로 증가했다"며 "신용거래 규모는 6월말 기준으로 상하이 증시 시가총액의 3.2%에 달한다"고 ...

      한국경제 | 2015.07.09 07:56 | 권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