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641-3650 / 7,3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시 찾아온 월가의 봄…JP모간·골드만·씨티 '깜짝 실적'

      ... 뛰어올랐다. 시장에선 4.26달러를 예상했다. 매출은 106억2000만달러로 13.8% 늘었다. 대표적인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4.7%로 18분기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고수익·고위험의 파생상품 거래와 공격적인 레버리지 투자로 최고 수익률을 올리며 월가의 대표 IB로 군림해온 예전 모습을 되찾은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골드만삭스가 위기 이전의 수익률을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비판을 잠재웠다고 평가했다. 깜짝 실적의 일등 공신은 트레이딩과 투자금융 ...

      한국경제 | 2015.04.17 21:43 | 이심기

    • thumbnail
      신용융자 잔액 7조원 '사상 최고치'…"돈 빌려서 투자"

      ... 빨리 결판을 내야 한다는 것"이라며 "남의 돈을 빌려서라도 대량의 주식을 빠르게 사서 빠르게 먹고 나오려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센터장은 "유동성 장세는 오를 때도 불같이 오르지만, 떨어질 때도 불같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며 "레버리지(지렛대)를 너무 벌려놓으면 수습 과정이 상당히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4.16 16:14 | 최유리

    • thumbnail
      경제와 증시 괴리 터널 벗어나려는 중국

      ... 최근 들어 중국 증시도 그렇습니다.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최근 “주식투자자들이 중국 경제의 미래에 투표를 하고 있다”는 식으로 분위기를 몰아갔습니다. “중국 증시의 대세 상승은 개혁장세와 레버리지 장세가 함께 작용한 필연적이고 합리적인 결과”(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라는 설명도 마찬가지입니다. 과열 경고를 날리기 보다는 증시 상승이 부(富)의 효과로 이어져 중국 실물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기대를 숨기지 않고 ...

      모바일한경 | 2015.04.15 11:18 | 오광진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금융당국 "발행 늘리려면 자본확충하라"…증권사, ELS 판매 제동 걸리나

      ▶ 마켓인사이트 4월 13일 오전 8시 11분 금융당국이 증권사들의 재무건전성 규제인 레버리지(차입투자)비율을 완화해달라는 요구에 ‘불가’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투자, NH투자증권, 하나대투증권, 대신증권 등 레버리지비율이 위험 수위에 가까워진 증권사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레버리지비율은 총자산을 총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당국 “ELS 규제 불가피” 금융당국 관계자는 13일...

      한국경제 | 2015.04.13 21:26 | 하수정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돈, 증시로 몰린다…'2단계 유동성 장세'오나

      ... 중앙은행의 적격담보 확대 등으로 담보 제약이 완화되고, 저금리로 인해 VaR(Value at Risk·정규분포상 양측 끝에 해당하는 꼬리 위험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최대 손실 금액 추정치)이 낮아짐에 따라 레버리지 비율이 크게 높아진다. 은행보다 자산과 부채 간 만기 불일치 정도가 큰 보험사의 경우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다른 금융회사보다 리스크가 커진다. 네 가지 내재적인 리스크로 볼 때 각국의 통화완화정책이 아직은 금융시장 안정을 크게 ...

      한국경제 | 2015.04.12 21:21

    • thumbnail
      한강신도시 상가 대전…점포 700개 '봇물'

      ... 50%, 제2금융권에서는 60~70%까지 가능하다. 신 부장은 “분양가의 30%가량을 빌리는 투자자들이 가장 많다”며 “높아도 차입금 50% 이내인 경우가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대출 규모가 클수록 레버리지 효과도 커지지만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그 이하가 좋다는 설명이다. 수익률에 대한 궁금증도 많다. 운양동 만복부동산 최진용 대표는 “장기사거리 1층 점포 월 임대료는 3.3㎡당 25만~30만원”이라며 “수변상가 ...

      한국경제 | 2015.04.12 21:16 | 이현진

    • "경동나비엔, 中 보일러 수요 급증…수익 개선 기대"-IBK

      ... 또한 올해도 순간식 가스온수기 시장 확대와 가스보일러 시장 개화로 20% 이상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그는 봤다. 김 연구원은 "올해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11%와 48% 늘어는 4800억원과 200억원"이라며 "환율 안정과 신규공장 자동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레버리지 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마진 개선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4.10 07:59 | 노정동

    • 동부증권, ELB·DLB·ELS 6종 판매

      ... 13.50%의 수익이 가능하다. 최초기준가격의 160%를 초과 상승한 적이 없고,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120% 이하에 있는 경우 해당 원금의 101.50%를 지급하는 원금 101.50% 보장형 상품이다. 코스피200 레버리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동부 해피플러스 ELS 제1543회'는 3년 만기 상품으로 4개월 주기의 조기상환평가일 및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조기상환평가가격 및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6%(4,8,12개월), ...

      한국경제 | 2015.04.08 14:53 | 박희진

    • thumbnail
      [증권·운용사 추천 상품] 美 증시에 상장된 ETF 50개 선별…단기매매 통해 수익 올려

      ... 2~3%의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추정하고 있다. 해외 상장 ETF는 전 세계적으로 국가별 지수와 원자재, 통화, 채권 등 다양한 상품으로 구성돼 있다.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고 수익성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레버리지 비율 등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고수익을 추구할 수도 있다. 국내 증시가 장기 박스권에 갇혀 있기 때문에 비교적 변동성이 큰 해외 ETF를 활용하는 게 포트폴리오를 짜는 데도 유리하다. 일각에선 해외 주식을 개별적으로 취득하는 방법을 ...

      한국경제 | 2015.04.08 07:00 | 심은지

    • "네이버, 라인 日 적정가 상장 후 재평가 전망"-이베스트

      ... 사실이었다고 하더라도 유의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성 연구원은 "향후 상장 진행 시 공모가가 시장이 평가하는 라인 적정가 수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부정적 요소가 아님을 유의해야 한다"며 "라인 영업이익 레버리지 본격화 전후 시점에 상장한다면 공모가는 적정가보단 낮게 형성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봤다. 이어 "적정가는 상장 후 라인의 실적 성장성에 따라 시장에서 재평가 될 것"이라며 "상장시기, 공모자금 규모, 투자 ...

      한국경제 | 2015.04.06 07:41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