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01-4610 / 9,7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운명의 날' 앞둔 이준석 "진실 말할 때 가장 위험하다"

      ... 직무집행 정지, 5차는 새 비대위의 비대위원 6인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 등을 골자로 한다. 같은 날 당 윤리위원회 전체회의도 예정돼 있어 전운이 감돈다. 다만 27일 저녁까지 이 전 대표에게 출석 요구 공문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이 전 대표 추가 징계에 대한 심의는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다만 회의 개최 후 즉석으로 이 전 대표 관련 안건이 상정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20:52 | 홍민성

    • thumbnail
      "피곤하다" 초소 근무 중 누워 잔 군인…전역 후 '징역형'

      ... 받는다. 전시·사변·계엄 상황이었다면 5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는다. 그 밖의 경우 2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한다. A씨는 군사 법원에서 재판받던 중 전역해 일반 재판으로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3차례나 초령을 위반했다"면서도 "피고인과 함께 군에 복무한 사람들이 선처를 탄원한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9:58 | 홍민성

    • thumbnail
      與 "MBC 진상규명 TF 구성" vs 野 "'탄압의힘'이라 불러야겠다"

      ... 만들겠다니,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욕설과 말실수의 대응 방법은 언론사 고발이나 언론 탄압 TF를 만드는 게 아니다. 솔직하고 담백하게 사과하면 된다"며 "무능과 거짓말로 무너진 권력은 수없이 많다. 자신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언론 탄압이나 한다면, 앞으로 국민의힘을 '탄압의힘'이라 불러야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9:26 | 홍민성

    • thumbnail
      서해안고속도로 금천IC 부근 화물차 1대 전소…2명 경상

      ... 발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께 경기 안양과 광명 접경지인 기아대교 부근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금천고가교에서 화물차 1대가 전소했다. 사고로 2명이 경상을 입었고, 이날 오후 5시 40분 기준 화재는 모두 진압됐다. 소방 관계자는 통화에서 "사고 당시 중앙 분리대에 차량이 걸쳐 있었다"며 "화재는 다 진압됐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7:49 | 홍민성

    • thumbnail
      '자막 조작 사건'…尹 비속어 논란에 새 이름 붙인 與

      ... 선(先) 진상 파악이 있고 나서는 어떤 형태로든지 국민께 입장 표명, 비속어 문제에 대한 입장 표명은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김행 비상대책위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비속어 부분이 있다면 그것은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며 "대통령께 강요할 수는 없지만 그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 야당에 대한 예의"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7:03 | 홍민성

    • thumbnail
      尹대통령, 대전 아울렛 화재현장 방문…유가족 위로

      ... "이번 화재는 최근 건립된 현대식 시설에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소방 당국 등 관계부처는 현재의 재난관리 방식을 원점에서 다시 들여다보는 계기로 삼아달라"면서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는 전날 대형 화재가 발생해 환경미화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6:33 | 홍민성

    • thumbnail
      尹 "이 XX라고 했는지 잘 몰라"…野 "尹의 입, 재앙 부르는 문"

      ... 핵심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말한 적은 없지만, 이 XX 발언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강하게 말했다고 보도했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밝힌 내용은 '바이든을 겨냥한 얘기는 한 적이 없다'는 것이고 '이 XX들' 얘기를 했는지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6:22 | 홍민성

    • thumbnail
      "몰래 태국 다녀와 성병 옮겨놓고…" 적반하장 남편에 분노

      ... 거주하거나 아니면 남편과 합의가 된다면 기한을 정해서 무상 거주 합의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A 씨의 경우) 혼인 기간이 10년 이상 정도로 돼 보이는데 혼인 기간이나 아파트를 구입한 경위나 이 아파트를 매수할 때 마련한 매수 자금 출처나 양측의 소득이나 자녀 연령 이런 것들을 고려했을 때, 아파트가 그렇게 고액이 아니라면 반반씩 갖게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6:12 | 홍민성

    • thumbnail
      박진, 野 '해임건의안' 제출에 "외교마저 정쟁화…안타깝다"

      ... 169명 명의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결정했다. 해임건의안은 이견 없이 만장일치로 추인받았다. 민주당은 건의안에서 "박 장관이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전대미문의 외교적 참사로 끝난 데 대해 주무 장관으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5:15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尹 겨냥 "진상규명은 말한 사람이 하는 게 정상"

      ... 강조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데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민주당은 건의안에서 "박 장관이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전대미문의 외교적 참사로 끝난 데 대해 주무 장관으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7 14:4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