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21-4630 / 9,5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서병수 전국위의장 사퇴에 "마음 아프다"

      ... 표명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저는 그동안 일관되게 비대위 방향으로 가선 안 되고 직무대행 체제로 가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떻게 하면 제 소신과 생각을 지키면서도 당에 불편을 주거나 당 지도부가 가는 방향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수 있는 방향이 있을까 고심한 끝에 저의 직을 내려놓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1 15:11 | 홍민성

    • thumbnail
      김용태, 與 당헌 개정안에 "윤핵관, 반헌법·반민주적"

      ... 박수로 추인한 당헌 96조 1항 개정안은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4명 이상이 궐위된 경우 비대위 전환이 가능한 '비상 상황'으로 규정한다. 이 개정안은 오전 의총에서 당 법률자문위원장을 맡은 유상범 의원이 보고했다. 해당 개정안이 당 의사결정기구를 통해 의결되면 국민의힘은 앞서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부터 인정받지 못한 비상 상황에 대한 근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1 11:34 | 홍민성

    • thumbnail
      안철수 "이준석 추가 징계 반대…전당대회 출마는 고민 중"

      ...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리수를 덮으려고 또 다른 무리수를 두고, 논란을 덮으려고 또 다른 논란을 만든다든지 이런 건 안 했으면 좋겠다"며 "(비대위 전환 효력 정지) 가처분을 (법원이) 심리할 때도 우리 당 판사 출신 의원들이 전부 나서서 사법부에 대해 모욕적일 수 있는 발언을 하고, 선언적으로 이야기하다가 다 망신당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1 10:29 | 홍민성

    • thumbnail
      與, '비상상황' 당헌 개정안 추인…"최고위원 4명 사퇴 시 비상"

      ... 사퇴 문제는 본인이 어제 비대위에서 말했듯, 이 상황을 수습하고 난 이후에 거취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말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존중해주는 게 옳지 않겠냐는 의견이 많았다"고 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도 "몇 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의원이 사실 끝까지 당을 수습하고 난 이후에 거취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게 더 좋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7:47 | 홍민성

    • thumbnail
      "몸캠 피싱 당한 남편과 이혼하고 싶습니다" 아내의 절규

      ...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신뢰가 매우 무너졌기 때문에 (남편의) 유책 사유에 해당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한편, 경찰청에 따르면 몸캠 피싱 피해 건수는 △2015년(102건) △2016년(1193건) △2017년 (1234건) △2018년 (1406건) △2019년(1824건) △2020년(2583건) 매년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처음으로 3000건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7:01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의총서 이미 결론" 윤상현 "새 비대위는 편법·꼼수"

      ... 법률자문위원장을 맡은 유상범 의원이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4명 이상 궐위된 경우 비대위 전환이 가능한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는 당헌 96조 1항 개정안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 자유토론에선 권 원내대표의 거취 논란 등 여러 현안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이미 의총에서 결론이 다 났다"며 사퇴론을 일축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6:12 | 홍민성

    • thumbnail
      나경원 "법원이 정당 비상상황 여부 판단?…사법의 정치화"

      ... 새 비대위를 출범시키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이에 대해서도 당내 일각에서는 '법원의 판단에 반한다'는 취지의 반발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전 대표는 앞선 가처분을 심리한 서울남부지법에 비대위 전원의 활동을 멈춰달라는 내용의 가처분을 추가로 신청하며 맞불을 놨다. 서울남부지법 관계자는 내달 14일 오전 11시 이 전 대표의 추가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문한다고 이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4:08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李 성상납 의혹이 당 위기 촉발…새 비대위 출범해야"

      ... 이를 부정할 경우 지금의 위기가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헌·당규 개정을 통한 새 비대위 출범 말고 어떤 대안이 있나. 최고위 체제로의 복귀는 불가능하다"며 "무엇보다 새로운 비대위는 의총을 통해 우리 스스로 의결한 내용이다. 자신의 결의를 자신이 준수하는 게 정당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3:02 | 홍민성

    • thumbnail
      안철수 "새 비대위 옳지 않아" 김기현 "눈치보다 의총 결과 뒤집어"

      ... 정도를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대위를 구성하자는 주장은 법원의 판결 취지에 맞지 않으며, 법적 다툼의 미로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라며 "권 원내대표께서는 스스로 현명하게 판단해서 구성원들의 집단지성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즉시 여건을 만들어주셔야 하고, 새로운 원내대표를 뽑아 직무대행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1:17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사퇴론' 일축…"이미 의총서 결론 다 났다"

      ... 이를 위해 제게 주어진 직무와 의원총회 결정을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자리에 연연했다면 대선 일등공신으로서, 대선 기여자로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참여나 내각 참여를 요구할 수 있었겠지만, 저는 그것도 일찍이 포기한 바 있다"며 "이미 의원총회에서 밝혔다시피 제 거취는 새로운 비대위 출범 이후 스스로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0 10:2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