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11-4620 / 9,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0대 8명이 14만원어치 먹튀…나이 든 사람들이 왜 이러나"

      ... "이 사람들 사진을 인터넷 등에 올리면 제가 처벌받는다고 하는데, 법도 참 웃긴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행법상 무전취식은 피해 정도와 횟수에 따라 경범죄 또는 사기죄로 처벌한다. 경범죄가 적용되면 1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고의성이나 상습성이 더해지면 사기죄가 적용돼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까지도 처벌이 가능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0.02 10:17 | 홍민성

    • thumbnail
      "조수석으로 타면 되잖아요?"…대각주차 벤츠 '큰소리 뻥뻥' [아차車]

      ... 약 55만 대 증가해, 이젠 인구 2.07명당 1대의 자동차를 가진 셈이다. 2010년(1794만1356대)과 비교하면 약 700만 대 증가했다. 늘어난 자동차만큼 주차 갈등도 덩달아 폭증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신문고에 사유지(아파트·빌라 등) 내 주차 갈등으로 들어온 민원 건수는 지난해 총 2만4817건이다. 2010년(162건)과 비교하면 엄청난 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0.02 08:37 | 홍민성

    • thumbnail
      야옹이 작가, 웹툰 '여신강림' 완결…"하루하루 떨면서 그렸다"

      ... 아니다"라며 "대중적인 작품이라 독자들의 의견을 무시하면서 그림을 그릴 수 없고, 웹툰 특성상 바로 피드백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사실 좀 배워가면서 연재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차기작에 대해서는 "여신강림 연재 중에 내내 구상은 많이 했다"면서도 "여러 가지 후보군이 있어서 어떤 장르를 하게 될지는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0.02 07:49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유승민 겨냥 "尹 흔들어 뭘 노리나…탄핵 전야 같아"

      ... "대선·지방선거 때는 실컷 이용하고 이제 와서 제거하는 건 무리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리위가 '양두구육'이라는 네 글자로 이 대표를 징계한다면 세상 사람들이 웃지 않겠냐"며 "지금 대통령 막말 가지고 온 나라가 이렇게 시끄러운데, 그럼 대통령 막말은 괜찮고 사자성어는 안 되는 거냐"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0.02 07:29 | 홍민성

    • thumbnail
      결혼식날 낯선 여성이 '공포의 발길질'…"더러운 X" 욕설까지 [아차車]

      ... 반응을 보였다. "뭐가 우선인지 아는 사람", "참다운 남편의 모습이 멋지다", "잘 피해 갔다" 등이다. 한편, 형법상 재물손괴죄(제366조)는 타인의 재물, 문서 또는 전자기록 등 특수매체기록을 손괴 또는 은닉 기타 방법으로 그 효용을 해할 때 성립한다고 규정한다. 처벌 수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만 원 이하의 벌금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0.01 08:11 | 홍민성

    • thumbnail
      돈스파이크는 그 많은 마약을 어디서 구했을까 [이슈+]

      ... 3건·2명 △2019년 1건·2명 △2020년 36건·4명 △2021년 2건·4명 등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5년간 압수한 마약은 대마 152.2kg, 코카인 136kg, 향정 755.52g 등이다. 정 의원은 "마약 등 대응을 위해 행안부·경찰·해경의 보다 긴밀한 협업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0.01 07:14 | 홍민성

    • thumbnail
      전세자금대출 못 갚는 세입자 절반이 2030

      ... 20·30 세대가 전세자금을 상환하지 못하는 것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전세 사기, 금리 인상으로 인한 금융 여건 악화 등으로 추정된다. 송 의원은 "대외적 여건 악화로 최근 금리가 급격하게 인상돼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특히 주거 취약계층인 청년들이 깡통전세나 전세 사기로 인한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대책이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30 17:48 | 홍민성

    • thumbnail
      "남자 승무원도 치마 입는다"…항공사의 '파격' 눈길

      ... 입고 일하는 남자 직원이 '그(he)'라는 배지를 다는 방식이다. 출생 당시 성별과 자신이 느끼는 성별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직원 역시 원하는 성별 배지를 선택할 수 있다. '너 자신이 돼라! (Be Yourself)'는 캠페인을 통해 성 중립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버진애틀랜틱는 브랜드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6월 승무원의 문신 공개를 허용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30 08:02 | 홍민성

    • thumbnail
      '尹 멘토' 신평 "검사 몇 년 하다 보면 'XX' 입에 붙어"

      ... 표시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며 "그것은 바로 대통령이라는 자리의 막중함이 그에게 그렇게 시키는 것이다. 전후 경위도 묻지 말고, 보도의 맥락도 묻지 말고, 개인적 자존심도 치워버려라. 무조건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의사가 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30 07:47 | 홍민성

    • thumbnail
      유승민 "대통령실·국민의힘, 국민 개돼지 취급 멈춰야"

      ... 하고 할 말을 꼭 하겠다고 결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5일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는 대통령실의 해명을 두고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며 "신뢰를 잃어버리면 뭘 해도 통하지 않는다.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9 14:41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