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11-5820 / 9,3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22 연기대상감"…추미애, 윤석열 보고 두 눈 가린 이유

      ... 광범위한 범위로 신천지 서버를 다 들어내서 중대본에 보내고 대검찰청에 디지털 수사관들을 한 달간 붙여서 포렌식해서 넘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검에 있는 간부들이 추 전 장관에게 '총장이 압수수색을 할 건데 장관께서 선수를 치십시오'라고 한 모양"이라며 "압수수색 지시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당시 기자들이 다 웃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5 08:31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안철수, 사퇴 후 지지 선언이 유일한 방법"

      ... 방식으로는 '여론조사 국민경선'을 제시했다. 국민의힘이 안 후보가 제시한 방식을 사실상 거부하고 있지만, 안 후보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안 후보는 "여기서 이게 안 되면 어떻게 되고 이런 시나리오는 전혀 없다. 이게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제안"이라며 "이제 국민의힘이 답할 차례다. 저는 이제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5 07:50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33.2%·윤석열 38.8%…안철수, '단일화 경쟁력' 우세

      ... 국민의당 4.9%, 정의당 4.5% 등이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89.8%)와 집전화(10.2%) 임의전화걸기(RDD)를 활용한 전화 면접원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은 2022년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로 할당 추출했고,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셀 가중)를 부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5 07:29 | 홍민성

    • thumbnail
      野, '통합' 강조 이재명에 "조국 사태 능가한 분열 지속될 것"

      ...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현충원에 방문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건너뛴 바 있다. 이 후보는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참배 이유를 묻자 "5년 전 국민을 버린 대통령을 참배하기 어렵다고 말씀드린 바 있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저도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제 사회적 역할과 책임감도 많이 바뀌고 커졌다"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6:48 | 홍민성

    • thumbnail
      野, 윤석열 '구둣발' 공세 반격 나서…'이재명 식당 흡연' 거론

      ... "누가 볼까 부끄럽다"고 했고, 조승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공공이 이용하는 좌석인데,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도, 시민의식도, 공중도덕도 없다"고 했다. 그러자 윤 후보 측은 "장시간 이동으로 인한 가벼운 다리 경련으로 참모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잠시 다리를 올렸다"며 "세심하지 못했던 부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6: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김건희 저격' 안치환에 불쾌감 표출 "인격 수준 어이없다"

      ... 노래도 해석과 평가가 정말 다양하다. 긍정적인 부분도 있고 매서운 비판도 있다"고 했다. 이어 "노래의 의미에 대한 해석은 듣는 이의 몫이니 모두 겸허히 수용하겠다"면서도 "마지막 부분의 '그런 사람 하나로 족해'에서 '그런 사람'은 마이클 잭슨이 아니라 지금 감옥에 있는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5:37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꼭 이겨야 하는 선거"…목쉰 이준석 "계속 뛰겠다"

      ... 순서였기 때문에 다들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수치를 밝힐 수 없어 안타깝지만, 이번 선거에서 지금까지 여러 지표나 여러 객관적인 빅데이터를 봤을 때 순항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는 이길 수밖에 없는 선거를 치르고 있다. 모두 한 발짝씩만 뛰어달라. 그러면 저희가 이겨서 국민과 당원들께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5:11 | 홍민성

    • thumbnail
      국민의힘 "국정원, 대선 앞두고 메인서버 교체…증거인멸 경악"

      ... 관여하면서 그와 관련된 많은 직·간접적인 활동 등이 남아 있는 게 바로 메인 서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메인 서버를 지금 시점에서 교체한다는 건 국내 정치공작, 국내 적폐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국정원이 앞장선 공작적인 숙청을 진행했던 기록이 은폐될 위험이 있다"며 "메인 기록은 국정원장조차 삭제할 권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3:43 | 홍민성

    • thumbnail
      '연 2.8% 이자' 윤석열 국민펀드, '500억원' 모였다

      ... 구한다"며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의 뜨거운 열망과 소중한 뜻, 엄중히 새겨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국민펀드에 모금한 이들은 오는 5월 20일께 원금의 연리 2.8% 이자를 합산해 돌려받게 된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선거 비용 마련을 위해 출시된 '이재명펀드'는 9일 공모 1시간 49분 만에 목표액인 350억 원을 달성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1:46 | 홍민성

    • thumbnail
      "네 사모님~" 野 "배 씨에 지시한 '사모님'은 대체 누구냐" 압박

      ... 사모님에게 보고했고, 지시도 받았다. A 씨는 이 사모님이 이 후보의 배우자 김 씨라고 주장했다. A 씨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 의전 논란이 불거진 뒤 배 씨가 "어느 누구도 시키지 않은 일"이라고 해명한 게 거짓이 되는 셈이다. 현근택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7일 "김혜경 여사가 직접 지시를 했거나 관여했다는 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4 11:2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