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91-5900 / 9,4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백현동·성남FC' 의혹 맹공…이재명 "사실 아니다" [TV토론]

      ... '과잉 의전' 논란을 지적했다. 그는 "배우자 의전 문제는 사생활이 아닌 이 후보와 관련된 사안"이라며 "시장이나 도지사가 배우자의 사적 의전 담당을 둘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제 불찰"이라며 "엄격히 관리하지 못한 부분에 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홍민성/김대영/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21:24 | 홍민성, 김대영, 이미나

    • thumbnail
      이재명·윤석열, '청년정책' 토론서 '대장동·주가조작' 설전 [TV토론]

      ... 얘기로 한정해서 해야 한다. 다른 얘기는 주도권 토론 시간에 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안 후보는 '강성귀족노조'의 문제점을 강조했다. 그는 "(강성귀족노조가) 젊은 사람들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걸 막고 있다"며 "본인들의 처우가 훨씬 더 중요하다 보니 새로운 사람을 고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홍민성, 김대영,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20:52 | 홍민성, 김대영, 이미나

    • thumbnail
      이재명 '경제'·윤석열 '안보'…4인 4색 모두발언 [TV토론]

      ... 있다"고 했다. 심 후보는 "기후위기가 멀게 느껴지겠지만, 목전에 와있다. 더는 퇴로가 없다"며 "기후위기가 우리 청년 삶에 결정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에너지 전환은 기업의 생존 문제이자 국가의 경쟁력이다"라며 "저 심상정이 대전환의 첫발을 내딛는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김대영/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20:28 | 홍민성, 김대영, 이미나

    • thumbnail
      與 "국민의힘·신남성연대 댓글조작" vs 野 "드루킹 내로남불"

      ... 공모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한편, 공직선거법 제89조 제1항은 선거 유사기관 운영을 금지하고 있으며 제255조 제1항 제13호는 이를 위반하면 부정선거운동죄로 3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형법 제314조 제2항은 컴퓨터 등 정보처리장치에 대해 부정한 명령 입력 및 정보처리 장애 발생 등 업무를 방해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형으로 처벌하도록 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14:23 | 홍민성

    • thumbnail
      '정치 1번지' 전략공천 최재형 "文정권 어둠 끝내겠다"

      ... 지역구 출마자로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공관위원인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최 전 원장은 윤석열 후보와 경선에서 경쟁했던 분으로 같이 원팀을 이룬다는 의미"라며 "대쪽 감사원장으로서 공정의 상징성을 지닌 분"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서울 서초갑에 조은희 전 서초구청장, 충북 청주상당에 정우택 전 의원 전략공천을 확정 지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13:54 | 홍민성

    • thumbnail
      "항상 두 칸 차지하고 주차" 항의해도 무시하는 '무개념' [아차車]

      ... 약 55만 대 증가해, 이젠 인구 2.07명당 1대의 자동차를 가진 셈이다. 2010년(1794만1356대)과 비교하면 약 700만 대 증가했다. 늘어난 자동차만큼 주차 갈등도 덩달아 폭증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신문고에 사유지(아파트·빌라 등) 내 주차 갈등으로 들어온 민원 건수는 지난해 총 2만4817건이다. 2010년(162건)과 비교하면 엄청난 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11: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48%·이재명 36%·안철수 8%…尹 50% 근접

      ...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9일부터 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 대상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21년 12월 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응답률은 6.0%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09:59 | 홍민성

    • thumbnail
      유인태 "도지사 부인이 장보는 것 봤나"…김미애 "보면 큰일나나"

      ... 가는 것 봤느냐. 그럼 아마 기사가 나올 것"이라며 김 씨에게 억울한 대목이 있다고 말했다. 도지사 부인이 직접 장을 보는 게 뉴스로 다뤄질 만큼 흔한 일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유 전 사무총장의 발언을 두고 여권에서도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YTN과 인터뷰에서 "유인태 님의 그 발언은 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08:54 | 홍민성

    • thumbnail
      치킨 뜯다가 '비명'…몸통서 나온 '충격적 이물질' 정체가

      ... 다시는 고기를 먹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가시지 않는 충격에 결국 체클릭은 치킨 공급 업체에 공식 항의했다. 이에 치킨 업체 측은 "고객에게 최상의 상품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유감"이라며 "항의를 받은 후 당사의 품질 보증 부서와 공급 업체를 모두 조사하고 있다. 결과가 나오면 다시 발표하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1 08:32 | 홍민성

    • thumbnail
      화물차 사각지대가 무서운 이유…광안대교 전복사고 아찔 [아차車]

      ... 관계자는 "화물차가 높은 차체로 인해 사각지대가 작을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며 "하지만 실제로는 승용차보다 보이지 않는 영역이 더 크고 넓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물차 운전자의 경우 정차 후 출발하기 전 실외 사각 거울을 확인해 반드시 전방을 세심히 확인한 뒤 출발해야 하고, 전방과 측면을 모두 직접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10 17:1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