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71-5880 / 9,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0톤 크레인 앞 '칼치기' 후 급정거"…충격적인 과실 비율 [영상]

      ... 사이였다"고 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거의 보복운전 수준", "이건 100:0으로 크레인 기사 무과실이 맞다"며 A 씨에게 과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점선에 차선 변경했으니 이상 없고 적색 신호로 바뀌었으니 이유 있는 멈춤이었다"고 쌍방 과실을 주장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9 15:55 | 홍민성

    • thumbnail
      與 "윤석열, 정치보복 선언" vs 野 "도둑 제 발 저린가"

      ... 일본강점기에 독립운동한 사람이 정부 주요 직책에 가면 일본이 싫어하기 때문에 안 된다는 논리랑 똑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내가 A 검사장 등을 중용하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굉장히 유능한 검사이기 때문에 아마 검찰 인사가 정상화되면 각자 다 중요한 자리에 갈 거라고 판단된다. 특별히 안 챙겨줘도 워낙 경쟁력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9 14:2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집권 시 文정부 적폐청산"…청와대·민주당 '반발'

      ... 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날 긴급 성명서를 내고 "윤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노골적인 정치 보복을 선언했다"며 "일평생 특권만 누려온 검찰 권력자의 오만 본색이 드러난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보복의 칼을 겨누는 것은 국가적 위기 상황을 혼란으로 몰아넣는 망국적 분열과 갈등의 정치"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9 13:50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정권교체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 다 하겠다"

      ... "방자하다"고 맞불을 놨다. 계속해서 평행선을 달리는 모습에 원팀이 사실상 무산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홍 의원이 지난달 29일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새 국면을 맞았다. 이때 홍 의원은 "정권교체 대의를 위해 상임고문직을 수락한다"며 "나라가 둘로 갈라져 진영논리만 판치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9 11:52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윤석열 측 이양수 수석대변인, 코로나 확진

      ...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이 수석대변인이 PCR(유전자증폭)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임을 통보받았다"며 "향후 방역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따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의 일정을 밀착 수행하는 만큼, 윤 후보의 향후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9 10:59 | 홍민성

    • thumbnail
      [단독] 이재명 포스터에 '간첩신고 번호'…캠페인 중단 '촌극'

      ...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 역시 본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정 총괄의 포스팅을 공유하면서 "대한민국 곳곳에 흩어진 '간절함'을 한데 모을 수 있도록 함께 힘 모아 달라"며 "국민 여러분의 '간절함'을 담은 새로운 대한민국. 여러분의 도구, 이재명이 반드시 만들겠다"고 홍보에 함께 열을 올렸지만, 이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9 10:14 | 홍민성

    • thumbnail
      포스코홀딩스 서울 설립추진 후폭풍…포항서 동시다발 1인 시위

      ... '포항시민 토사구팽시킨 최정우 규탄한다' 등 포항참여연대나 정당이 내건 현수막이 여기저기 걸려 있었다. 같은 시간 이곳에서 수십 미터 떨어진 형산교에서는 국민의힘 포항시남구·울릉군 당원협의회 관계자 1명이 '포스코홀딩스 서울본사 결사반대'라고 쓴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조민성 포항시의원도 같은 시간대에 형산교차로 한쪽에서 '포스코홀딩스 포항에 설립하지 않으면 지주회사 전환을 반대한다'라고 쓴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2.09 10:00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공수처, 권력의 시녀…대대적 개혁 필요"

      ... 윤 후보는 중국의 쇼트트랙 편파 판정 논란에 대해선 "이번 올림픽 상황을 보고 우리 아이들이 공정이라는 문제에 대해 많이 실망하지 않았을까 걱정된다"며 "우리 선수들의 분노와 좌절에도 깊이 공감하고, 선수들에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우리 선수들의 올림픽 정신과 스포츠맨십은 위대한 것이기 때문에 기운 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8 15:49 | 홍민성

    • thumbnail
      김동성 "20년 전 오노 때와 똑같아…욕 나온다"

      ... 실격했다. 이에 따라 3위였던 중국 리원룽과 우다징이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는 헝가리의 리우 샤오린이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지만, 레이스 도중 반칙으로 실격 처리되는 황당한 판정이 또 한차례 반복됐다. 이에 대해 우리나라 네티즌들은 "눈 뜨고 코 베이징", "중국 제치면 실격이냐", "중국 동계체전인가"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8 13:55 | 홍민성

    • thumbnail
      송영길 "나도 비서가 약 사다줘"…신지예 "몸종 아니다"

      ... 다 갖고 있고, 어떻게 쓰는지를 알 수 없다"며 "이런 문제를 가지고 이미 이 후보와 김 씨가 사과를 했는데 계속 가짜뉴스를 만드는 건 너무 지나친 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분들은 행정직 공무원이 아니라 별정직 공무원"이라며 "별정직이라는 것은 이런 비서 업무, 공관 업무를 하기 위해 고용한 분"이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2.08 13:32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