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6411-126420 / 148,9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시, 예비사회적기업 4대1 경쟁률

      서울시가 일자리확대를 위해 추진 중인 예비 사회적 기업 모집 결과 71개 기업 모집에 285개 법인과 단체가 지원해 평균 4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되면 최장 2년간 최대 3억원의 재정지원과 인력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모집에 이어 오는 2월 2차 모집을 통해 100개 기업을 추가로 선정해 모두 7천개의 일자리를 상반기 중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박영우기자 ywpark@wowtv....

      한국경제TV | 2010.01.06 00:00

    • thumbnail
      [금융공기업 다시 뛴다] 신용보증기금…2009년 만기보증 전액연장 '中企 소방수'

      ... 보증총량은 지난해 42조3234억원에서 약 7000억원 증가한 43조원이다. 경기회복을 주도해 온 수출기업,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이 될 녹색성장 기업과 유망서비스 기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창출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고용창출기업과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규모도 확대하고 또한 우리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균형 있는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경영혁신형 기업과 설비투자 기업,지방소재 기업에 대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0.01.06 00:00 | 이태훈

    • thumbnail
      [경제장관 신년 대담-윤증현 재정] "서비스·교육 분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올인하겠다"

      ... 어렵다. 노사문제도 마찬가지다. " ▼우리 경제는 아직도 정부의 재정 지원이라는 링거를 차고 달리는 형국이다. 이걸 떼고 경제가 스스로 달리게 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고용 창출이 관건이다. "경제를 발전시키는 궁극적인 목적은 일자리 창출이다. 최대의 복지이기도 하다. 가장 시급한 과제는 일할 능력과 의욕이 있는데도 일자리를 갖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주는 것이다. 공공 서비스 일자리는 임시방편일 뿐 지속 가능하지 않다. 결국 민간 투자를 활성화시켜 ...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정종태

    • [직업방송] '고용개선' 최우선 목표

      이명박 대통령이 새해 국정의 가장 큰 목표가 일자리 창출이라고 밝히면서 올해 경제정책의 초점이 고용개선에 맞춰지고 있습니다. 고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상황인 만큼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의 입장은 어떻습니까? 최근 경제지표가 호전되고 있지만 유독 고용상황만큼은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정부는 신규일자리 2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요, 통상적으로 한해에 새로 일자리 시장에 들어오는 인력이 약 50만명, 퇴장하는 ...

      한국경제TV | 2010.01.05 00:00

    • 저탄소 에너지마을 첫 선정…행안부, 250가구에 50억원 지원

      ... 7개 마을 중 사업 성공 가능성과 지역적 파급효과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월암리를 대상지로 뽑았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시범사업 추이를 지켜본 뒤 올해 2차 대상지를 선정하고,사업 결과에 따라 2013년부터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녹색 에너지마을 사업으로 원유 수입대체와 온실가스 배출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사업과정에서 일자리도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박기호

    • 윤진식 "올해 우리경제 기로에 서있어"

      ... 상황에 안주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정치, 사회적 진통과 불안을 줄일 수 있겠지만 시간이 가면 저성장과 저고용이 고착화돼 선진국 문턱에서 좌초할 우려가 있다"면서 "발상을 전환하고 과단성있게 실천으로 옮겨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고 일자리창출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해의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회의는 매년 있어왔지만 2009년에는 특히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외국기관 전문가와 언론인, 경제전문가들이 ...

      연합뉴스 | 2010.01.05 00:00

    • thumbnail
      '王회장의 꿈' 이루어지다…현대제철, 일관제철소 화입식

      ... 전망이다. 자동차 제조와 조선업을 주요 사업으로 삼고 있는 현대차그룹은 자체적으로 소재를 조달할 수 있는 막강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는 셈이다. 고용유발 효과도 적지 않다. 건설분야 9만3000명, 운영 7만8000명에 이르는 일자리가 생겨날 전망이다. 당진 일관제철소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연간 총 1조7000억원의 중소기업 매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하고 있다. 생산유발 효과는 제철소 건설로만 13조원, 제철소 운영을 통해 11조원에 달한다. 건설비용만도 ...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mina76

    • [리포트] 한국직업방송 개국

      [앵커] 하루 24시간 일자리 정보를 전달할 한국직업방송이 개국했습니다. 이제 TV로 일자리 정보를 찾는 시대가 열릴 전망입니다. 보도에 조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직업전문채널인 한국직업방송이 개국했습니다. 직업방송은 케이블과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송출되고, 한국경제TV에서도 하루 3시간 병행 송출됩니다. 직업방송은 고용 주무부처인 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지원하고, 한국경제TV가 운영하는 공익성 채널입니다. 프로그램은 청년, 여성, ...

      한국경제TV | 2010.01.05 00:00

    • thumbnail
      5인 이상 고용창출 中企 금리 깎아줘

      ... 모든 중소기업은 정부의 정책자금을 낮은 금리에 빌려쓸 수 있다. 또 30년 만에 재무 중심의 예비평가제도가 폐지되고 기술사업성 중심의 평가제에 따라 정책자금 지원 대상이 가려진다. 중소기업청은 고용 창출과 성장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일자리를 늘리거나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정책자금을 집중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 '2010년도 중소기업 정책자금 운영계획'을 5일 발표했다. 운영 규모는 정책자금 3조1400억원(2009년 5조8600억원)과 운전자금 5500억원(2009년 ...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최승욱

    •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1고로 화입

      ... 계획에서 한 치의 어긋남도 없이 공사를 진행할 수 있었으며, 3년여 만에 제1고로 화입식을 거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제철은 경기침체 상황에도 일관제철소 건설에 5조8천4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약 17만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및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고 있다"며 "현대제철의 일관제철소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친환경 제철소로 우뚝 설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달라"고 당부했다. 폴워스사의 마크 솔비 사장은 "오늘 가동되는 ...

      연합뉴스 | 2010.0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