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6421-126430 / 148,9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大도약! 2010] 창업·기술명장…남다른 길을 향해 "이젠 飛翔이다"

      ... 30~100달러의 고가에 뉴욕 MoMA에서 팔리고 있다. 조씨는 "남들처럼 그냥 스펙 쌓기에 주력했다면 지금처럼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돈까지 벌 수 있는 행복은 느끼지 못했을 것"이라며 "눈을 조금만 돌리면 이미 만들어져 있는 일자리보다 스스로 만들어갈 수 있는 일자리도 많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건국대 부속중학교 3학년 졸업반인 김예걸군(17).그는 중학교에서 내신성적 상위 3% 안에 드는 학생이다. 전교 1등도 곧잘 했다. 그런 김군은 지난해 진학할 고등학교를 ...

      한국경제 | 2010.01.06 00:00 | 조일훈

    • 李대통령 "세종시,他지역 유치사업 빼가선 안돼"

      ... 중에서는 국제백신연구소, 아태이론물리센터 등의 이전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이 이날 정 총리에게 가장 강조한 것은 고용에 기여하는 사업 위주로 유치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이 대통령이 지난 4일 신년 국정연설에서 `일자리정부'를 선포한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세종시의 자족기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고용창출이 최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세종시는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의 ...

      연합뉴스 | 2010.01.06 00:00

    • thumbnail
      [경제장관 신년 대담-윤증현 재정] "서비스·교육 분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올인하겠다"

      ... 어렵다. 노사문제도 마찬가지다. " ▼우리 경제는 아직도 정부의 재정 지원이라는 링거를 차고 달리는 형국이다. 이걸 떼고 경제가 스스로 달리게 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고용 창출이 관건이다. "경제를 발전시키는 궁극적인 목적은 일자리 창출이다. 최대의 복지이기도 하다. 가장 시급한 과제는 일할 능력과 의욕이 있는데도 일자리를 갖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주는 것이다. 공공 서비스 일자리는 임시방편일 뿐 지속 가능하지 않다. 결국 민간 투자를 활성화시켜 ...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정종태

    • [직업방송] '고용개선' 최우선 목표

      이명박 대통령이 새해 국정의 가장 큰 목표가 일자리 창출이라고 밝히면서 올해 경제정책의 초점이 고용개선에 맞춰지고 있습니다. 고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상황인 만큼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의 입장은 어떻습니까? 최근 경제지표가 호전되고 있지만 유독 고용상황만큼은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정부는 신규일자리 2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요, 통상적으로 한해에 새로 일자리 시장에 들어오는 인력이 약 50만명, 퇴장하는 ...

      한국경제TV | 2010.01.05 00:00

    • 윤진식 "올해 우리경제 기로에 서있어"

      ... 상황에 안주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정치, 사회적 진통과 불안을 줄일 수 있겠지만 시간이 가면 저성장과 저고용이 고착화돼 선진국 문턱에서 좌초할 우려가 있다"면서 "발상을 전환하고 과단성있게 실천으로 옮겨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고 일자리창출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해의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회의는 매년 있어왔지만 2009년에는 특히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외국기관 전문가와 언론인, 경제전문가들이 ...

      연합뉴스 | 2010.01.05 00:00

    • 청와대 워룸 1년… 경제위기 극복 사령탑 역할 '톡톡'

      ... 지난 1년간 비상경제상황실을 실무적으로 책임을 져 온 이수원 실장은 5일 "숨가쁘게 달려왔다"며 "비상체제를 끝내고 벙커에서 빨리 벗어나야지요"라고 말했다. 그는 남은 6개월 동안 중점을 둘 분야로 이 대통령이 신년연설에서 밝혔듯이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이에 따라 한 달에 한 번은 비상경제대책회의가 고용전략회의로 대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워룸' 사령탑을 맡고 있는 윤진식 정책실장은 "위기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점을 명심하고 향후 경제운용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우리 ...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홍영식

    • 슈프리마, 142만달러 미국 인구통계청 사업 수주

      ...오인식 전문기업 슈프리마(대표이사 이재원,www.suprema.co.kr)가 미국 상무부 산하 인구통계청에 지문 라이브스캐너를 공급키로 했습니다. 미국 인구통계청(U.S. Census Bureau)은 침체된 내수 경기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계약직 130만 명을 고용해 '2010년 인구조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 인구통계청은 고용된 계약직들의 신원확인을 위해 지문채취를 실시할 예정이며 채취된 지문은 미국연방수사국(FBI)에 이미 구축되어 ...

      한국경제TV | 2010.01.05 00:00

    • [리포트] 한국직업방송 개국

      [앵커] 하루 24시간 일자리 정보를 전달할 한국직업방송이 개국했습니다. 이제 TV로 일자리 정보를 찾는 시대가 열릴 전망입니다. 보도에 조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직업전문채널인 한국직업방송이 개국했습니다. 직업방송은 케이블과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송출되고, 한국경제TV에서도 하루 3시간 병행 송출됩니다. 직업방송은 고용 주무부처인 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지원하고, 한국경제TV가 운영하는 공익성 채널입니다. 프로그램은 청년, 여성, ...

      한국경제TV | 2010.01.05 00:00

    • thumbnail
      '王회장의 꿈' 이루어지다…현대제철, 일관제철소 화입식

      ... 전망이다. 자동차 제조와 조선업을 주요 사업으로 삼고 있는 현대차그룹은 자체적으로 소재를 조달할 수 있는 막강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는 셈이다. 고용유발 효과도 적지 않다. 건설분야 9만3000명, 운영 7만8000명에 이르는 일자리가 생겨날 전망이다. 당진 일관제철소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연간 총 1조7000억원의 중소기업 매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하고 있다. 생산유발 효과는 제철소 건설로만 13조원, 제철소 운영을 통해 11조원에 달한다. 건설비용만도 ...

      한국경제 | 2010.01.05 00:00 | mina76

    • 윤진식 "올해 우리경제 기로에 서 있어"

      ... 불안정성, 기업투자 부진 등으로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은 상존하고 있다며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특히 그는 현 상황에 안주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정치, 사회적 진통과 불안을 줄일 수 있겠지만 시간이 가면 저성장과 저고용이 고착화돼 선진국 문턱에서 좌초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발상을 전환하고 과단성있게 실천으로 옮겨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고 일자리창출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