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191-69200 / 83,4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리중 파일삭제, 백업 안한 사용자도 책임"

    ... 하드디스크가 초기화되면서 15만4천여개의 이미지 파일 등이 삭제됐다. B사 직원들은 이 중 상당수를 복구해냈지만 결국 약 2만6천개의 파일은 복구하지 못했고 A사는 파일 삭제와 영업손실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유실된 파일을 새로 작성하는 작업과 유실된 파일의 작성에 필요한 기간 동안 유실된 파일로 인해 매출이 감소된 부분에 대해 B사가 A사에게 영업 손실을 배상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사가 유실된 ...

    연합뉴스 | 2008.02.28 00:00

  • thumbnail
    옥소리 담당 판사, 간통죄 위헌심판 제청

    간통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탤런트 옥소리씨의 담당 재판부가 직권으로 헌법재판소에 간통죄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5단독 조민석 판사는 27일 간통죄를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제241조의 위헌 여부를 가려 달라며 헌재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 조 판사는 지난달 옥소리측 변호사가 "헌재에 위헌심판을 제청해 달라"며 위헌심판 제청 신청서를 제출하자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이에 따라 옥소리씨 간통사건 재판은 헌재의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crispy

  • 전군표 前청장 실형 선고

    ... 정상곤 전 부산지방국세청장(54)으로부터 8000만원(현금 7000만원+미화 1만달러)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4년에 추징금 8000만원이 구형된 전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징역 3년6월에 추징금 794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정씨가 뇌물공여를 진술하게 된 경위,진술의 구체성 및 일관성,법정에서의 진술태도 등을 종합할 때 정씨의 진술이 거짓이라고 볼 만한 정황이 없어 부하직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전씨에 대해 엄정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전씨 변호인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김태현

  • 大法 "자백만으로는 증거될 수 없다"

    ...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인근 모텔에서 또다시 필로폰 0.03g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씨는 검찰조사를 받을 때 및 법정에서 범행을 자백했고,"조씨가 범행을 자인하는 것을 들었다"는 A씨의 진술도 증거로 채택돼 1ㆍ2심 재판부는 징역 10월,추징금 1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은 "형사소송법에는 피고인의 자백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유일한 증거인 때는 이를 증거로 하지 못하게 돼 있다"며 "A씨의 진술은 피고인의 자백을 내용으로 하고 있어 피고인의 자백을 보강하는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김병일

  • 전군표 전 국세청장 징역 3년6월 선고

    ... 선고됐다. 부산지법 제5형사부(재판장 고종주 부장판사)는 27일 전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정씨의 뇌물 공여 진술이 여러 상황으로 볼때 거짓이라고 볼 만한 정황이 없다"며 징역 3년 6개월에 추징금 7천94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전씨는 국가세정의 최고 책임자로 뇌물을 받아 국민과 국세청 조직의 기대를 저버렸다"면서 "그러나 공직자로서 그동안 국가에 기여해온 점 등을 감안, 가중처벌하지는 않는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전씨 변호인측은 1심판결에 불복해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saram001

  • 옥소리 담당 판사, 간통죄 위헌심판 제청

    간통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탤런트 옥소리씨의 담당 재판부가 직권으로 헌법재판소에 간통죄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5단독 조민석 판사는 27일 간통죄를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제241조의 위헌 여부를 가려 달라며 헌재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 조 판사는 지난달 옥소리측 변호사가 "헌재에 위헌심판을 제청해 달라"며 위헌심판 제청 신청서를 제출하자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이에 따라 옥소리씨 간통사건 재판은 헌재의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saram001

  • "카드사 일방적 마일리지 축소 부당"

    ... 마일리지 4만1천530마일을 지급하라"며 1심과 같이 원고 승소 판결했다. 1심은 1만5천693마일 상당의 마일리지를 지급 판결을 내렸으나, 장씨는 항소심에 이르러 카드 사용 금액이 늘어난 만큼의 마일리지를 더 지급하라고 청구했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장씨는 2004년 LG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신용카드 이용액 1천원당 2마일의 항공 마일리지가 제공되는 카드에 가입했는데 LG카드는 2005년 1월 "항공사 마일리지 단가 인상에 따라 3월부터 카드 사용액 1천500원당 ...

    연합뉴스 | 2008.02.26 00:00

  • 법원, "신용카드사 일방적 마일리지 축소 부당"

    ... 민사14부은 옛 LG카드(신한카드)를 이용해 온 장진영 변호사가 "일방적인 마일리지 적립 기준을 축소(50%)한 것은 계약 위반이다"며 신한카드를 상대로 낸 마일리지 지급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카드 계약 당시 기준대로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를 지급할 의무가 있다"며 "원고에게 미지급된 4만1530마일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또 "카드가입 당시 마일리지 변경에 대한 회원규약은 존재하지 ...

    한국경제TV | 2008.02.26 00:00

  • 카드사 마일리지 일방축소 ‥ 2심서도 '부당' 판결

    ... "카드사의 일방적 마일리지 축소는 계약 위반"이라며 신한카드(구 LG카드)를 상대로 낸 마일리지 지급 청구 소송에서 "신한카드는 장 변호사에게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 4만1530마일을 지급하라"며 1심과 같이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보너스 포인트 제공 등 카드 관련 제반 서비스를 제휴 업체의 사정에 따라 변경할 수 있다는 회원규약의 조항은 장 변호사가 회원 가입 당시 존재하지 않았기에 카드사가 일방적으로 항공 마일리지 제공 기준을 변경할 권한이 ...

    한국경제 | 2008.02.26 00:00 | 박민제

  • thumbnail
    '허위학력' 교수들, 아직도 대학강단서 '강의중'

    ... 레슨을 받거나 러시아 현지 대학에는 일주일 정도 방문한 후에 석, 박사 학위를 발급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들 중에 일부 유명 대학의 교수들도 상당 수. 게다가 그들은 러시아어를 하지 못해 논문까지 번역을 맡겼을 정도였다. 하지만 재판부의 결과는 놀랍게도 무죄 판결! 학위 수여과정 및 학사관리가 허술하지만 해당 대학 총장이 직접 수여했다는 점에서 학위 자체는 허위가 아니라는 판결이었다. 이 같은 재판부의 무죄 판결은 학위 남발 대학으로 유명한 미국 괌에 있는 AIU에 ...

    한국경제 | 2008.02.26 00:00 | aile02